통일의 염원을 안고 (국군과 유엔군의 38도선 돌파)

생생! 6·25/만화형 전쟁사 "우리가 겪은 6ㆍ25전쟁" 2013.10.24 13:50

국군의 38도선 돌파

 

1950 9 29, 서울 환도식을 마친 뒤 이승만 대통령은 중대한 결심을 하고 곧 대구로 내려가 군 수뇌부회의를 소집, 북진 명령을 하달하였다.

 

명령을 받은 정일권 총참모장은 즉각 가장 북쪽에 진출해 있던 동해안의 국군 제1군단에 연락하여 “38도선 인근의 북쪽에 국군이 진격하는 데 방해가 되는 요지가 있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제1군단에서 3사단 정면 하조대(양양 남쪽)에 그런 곳이 있다고 응답하였다.

 

정일권 총참모장은 바로 미 제8군사령관 워커 장군에게 3사단이 38도선 북방 요지 (하조대)에서 사격을 받아 큰 손실을 입고 있다. 38도선 지상에 뚜렷한 경계가 있는 것도 아니니 이를 공격하게 해 달라 고 요청 하였다. 워커 장군은 이 요구를 바로 승인하였다.

 



38도선을 돌파하는 국군



워커 장군의 승인을 받은 정일권 총참모장은 9 30일 강릉의 제1군단사령부를 거쳐 국군제3사단 제23연대 진지를 시찰하고 현장에서 구두로 북진하라!”고 명령하였다.

 

이 명령에 따라 10 1일 오전 5시에 국군 제3사단은 제23연대를 선두로 38도선을 돌파, 오후 2시에 양양에 돌입하였다. 이때 제3사단의 서측에서 수도사단 제18연대가 양야에 동시에 입성하였다. 이어 10 3일에는 제3사단 제26연대가 제23연대와 교대하여 간성을 점렴하고 10 9일 원산 외곽에 도달하였다. 그리고 10 10일에 수도사단과 함께 공격을 개시하여 원산 시가지에 진입하였으며, 마침내 11일에는 원산을 완전히 점령하였다.




북진의 선봉으로 38도선을 최초로 돌파한 국군 제3사단의 38도선 돌파기념 푯말.





38도선 돌파 후 행군하고 있는 국군 제3사단 장병들.





국군의 북진을 북한 주민들에게 알기기 위하여 공보처가 발행한 전단



사실 9 29일 유엔군사령부로부터 하달된 ‘38도선에서 진경 중지지시는 이승만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수뇌부의 감정을 자극하였다. 이때부터 이승만 대통령의 독자 노선은 미국과 사사건건 충돌을 일으키게 된다. 그러나 이승만 대통령의 북진에 대한 열망은 트루먼 행정부로서도 어찌할 수 없었다.

 




유엔군의 38도선 돌파

 

1950 9 27일 미 합참으로부터 북한지역 작전을 승인 받은 맥아더 장군은 북진작전계획을 수립하여 10 2일 예하부대에 하달하였는데, 그 요지는 다음과 같다.


 


맥아더 장군의 북진작전계획



1.   미 제8군은 38도선을 돌파하여 개성-사리원-평양 축선으로 진격한다.

2.    미 제10군단은 원산에 상륙하여 제8군과의 연결 및 동부지역 작전을 담당한다.

3.    정주-영원-함흥선 이북지역의 작전은 국군에게 일임한다.

 


이 작전의 전체 골격은 미 제8군을 주공으로 하고 미 제10군단을 조공으로 삼아 원산에 상륙한 다음 북진하여 일명 맥아더 라인까지 진출한 후 그 이북지역의 작전은 국군이 전담한다는 것이다.

 


미 제1기병사단의 금천지역 전투 (1950 10 9 ~12)



 

유엔군사령부의 북진작전계획에 따라 10 4일부터 북진작전에 돌입한 서부전선의 미 제1군단은 10 8일 임진강을 건너 공격 당일 개성까지 진출하였다.



 


북진하는 도중에 어린이들을 대하는 호주군 병사.

 


북진작전의 주력인 미 제1군단은 미 제1기병사단을 주공으로 군단에서 지원 가능한 전투력의 대부분을 집중 지원하여 작전지역 중앙의 가장 양호한 통로인 금천-사리원-평양 축선을 따라 공격토록 하였다.

미 제1군단에 배속되어 있던 국군 제1사단은 미 제1기병사단의 우측에서 조공으로 시변리(토산)-신계-수안을 거쳐 평양 동쪽으로, 미 제24사단은 미 제1기병사단의 좌측에서 조공으로 연안-해주로 우회하여 재령-진남포 방향으로 공격토록 하였다.




 

금천을 점령한 미 제1기병사단.

 


 

한편 미 제1군단의 북진은 10 9일 오전 9시에 미 제1기병사단이 북한군 2개 사단이 배치된 금천을 공격하면서 시작되었다. 금천은 평양방어를 위한 최후의 보루로써 북한군이 결사적으로 저항하고, 대량의 지뢰를 매설해 놓아 작전에 제한이 많았다. 이 때문에 미 제1기병사단의 공격은 10 11일까지도 지지부진하였다. 이에 미 제1기병사단은 북한군 주력에 대한 정면공격과 병행하여 2개 연대를 북한군 좌우측으로 우회시키는 양익포위 전술을 시도하였다. 마침내 10 12일 저녁 무렵 우회부대가 후방지역인 한포리에 진출함으로써 북한군 2개 사단을 포위 격멸할 수 있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LG Innotek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