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진작전, 중공군이 공세와 유엔군의 철수 – 반격

생생! 6·25/만화형 전쟁사 "우리가 겪은 6ㆍ25전쟁" 2013.10.30 14:15

북진작전, 중공군이 공세와 유엔군의 철수 반격

 

38도선 돌파가 결정됨에 따라 북진작전을 개시한 국군과 유엔군은 원산과 평양을 점령하고 계속 북상하여 청천강선(희천)까지 진출하였다.

 

여기에 이르자 맥아더 장군은 총 추격명령을 하달하여 한-만국경선을 향해 진격토록 하였으나 중공군의 기습공세로 국경선 진출이 좌절되었다.

중공군의 공세는 총 다섯 번에 걸쳐 이루어졌다.

 

중공군은 제1,2차 두 번의 공세로 유엔군을 38도선일대까지 철수하게 만들었다. 이 공세로 인해 군우리에서 미 제2사단이 괴멸되었고, 장진호에서는 미 제1해병사단이 중공군에 포위되었으나 가까스로 죽음의 계곡이라 불리는 험난한 포위망을 뚫고 나와 흥남에서 철수할 수 있었다.

 

중공군은 38도선을 돌파하기 위해 세 번째 공세를 감행하였고 이로 인해 국군과 유엔군의 1951 1 4일 또다시 서울을 적의 수중에 넘겨주고 평택-삼척선까지 후퇴하였다.

 

한편 계속된 공세로 중공군의 능력이 한계점에 이른 것을 간파한 국군과 유엔군은 일제히 반격을 개시하여 한강 남쪽 횡성까지 진출하였다.

 

중공군은 예상하지 못하던 유엔군의 반격을 저지하기 위해 제 4차 공세를 실시하였으나 국군과 유엔군은 이를 격파하고 제2차 반격작전을 실시하여 3 15일 서울을 재탈환하고 3월 말에는 38도선을 다시 회복하였다.




대동강을 건너는 국군 제1사단

1950 10 19일 제일 먼저 대동강을 건너 동평양을 향하고 있는 국군 제1사단




압록강 물을 수통에 담다

-만 국경선 초산까지 진출하는 데 최선봉의 영예를 얻은 국군 제6사단 제7연대 병사가 

압록강 물을 수통에 담고 있다.




중공군의 참전

스탈린과 김일성의 파병요청을 받은 마오쩌둥은 출병을 결정하였다. 이에 따라 1950 10 19일 야간에 중공군 선두부대 12개 사단이, 이어서 10 26일에는 2차 부대 6개 사단 등 총 18개 사단 26만여 명이 한반도 전선에 투입되었다.





중공군의 공세

한반도에서 외국군을 철수시킬 목적으로 참전한 중공군은 총 5차례에 걸친 대규모의 공세를 실시하였다. 유엔군은 산악과 야음을 이용해 압도적으로 많은 병력을 투입하는 중공군의 전술에 고전하기도 하였다.





유엔군의 반격

중공군의 제3차 공세 이후부터 반격에 나선 국군과 유엔군은 이후 일진일퇴의 공방전을 계속하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LG Innote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chaelA 2013.11.01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koreanwar60.tistory.com 매일 방문 하는 사랑

    http://jujudoka.free.fr/galerie.php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