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p. 3성 장군이 중령으로 전쟁에 참전한 몽클라크(Ralph Monclar) 프랑스군 대대장

생생! 6·25/만화형 전쟁사 "우리가 겪은 6ㆍ25전쟁" 2013.11.13 10:39

Tip. 3성 장군이 중령으로 전쟁에 참전한 몽클라크(Ralph Monclar) 프랑스군 대대장

 


몽클라르 중령



랄프 몽클라르 중령은 프랑스 파한대대 제1대 대대장(1950. 11. 29 ~ 1951. 11. 30)이다. 몽클라크는 제1, 2차 세계대전에 참전하였고, 독일의 프랑스 점령기간 중에는 해외에 망명하여 반독투쟁에 앞장선 인물이다.

 

그는 제1,2차 세계대전 중에 18번의 부상을 입고 18번의 훈장을 탄 맹장이었고, 2차 세계대전 종료와 함께 중장으로 예편하였다. 6.25전쟁이 발발하자 58세의 나이에 프랑스군의 대대장으로 참전을 지원하였다. 장군이 어떻게 대대를 지휘할 수 있느냐며 프랑스 국방차관이 만류하였지만, “나에게 계급 따위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육군 중령이라도 좋습니다. 나는 언제나 전쟁터에서 살아왔습니다. 나는 곧 태어날 자식에게 평화라는 숭고한 가치를 전하기 위해 내가 최초의 유엔군 일원으로 참전하였다는 긍지를 물려주고 싶습니다라며 뜻을 굽히지 않았다.

 

아버지는 억압받는 민족을 돕는 게 프랑스의 오랜 전통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다른 사람들을 위해 피를 흘리는 것은 군인의 신념이고 본분이라고 말씀하셨고, 유엔군 최초로 평화를 위해 파병되었다는 사실을 항상 자랑스럽게 생각하셨습니다.”

 

몽클라르 중령이 지휘하는 프랑스 대대는 1950 11 29일 한국에 도착하였다. 그 후 미 제2사단 제23연대에 배속되어 원주전투와 지평리 전투에 참가하였다. 지평리전투에서 프랑스군은 수십 배나 되는 중공군의 파상공격에도 불구하고 방어진지를 끝까지 고수하여 지평리를 방어하는 데 결정 적인 역할을 하였다.



 

2010년 방한한 몽클라르 장군의 외동딸 파비엔 몽클라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LG Innote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홍주 2013.11.16 15: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존경스러운 분인것 같습니다. 군인정신의 표상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