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로수용소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12.18 납치된 포로수용소장 (2)

납치된 포로수용소장

생생! 6·25/만화형 전쟁사 "우리가 겪은 6ㆍ25전쟁" 2013.12.18 15:56

납치된 포로수용소장

 

판문점에서 협상이 진행되고 있는 동안 거제도 포로수용소에서는 불미한 사건들이 계속 발생하였다. 공산군은 의도적으로 포로수용소에 공작원들을 침투시켜 포로들을 조직화하고, 공산군 휴전회담 대표에게 정보를 제공하기도 하였다.

 

 

거제도 포로수용소 전경

 

친공 포로들의 폭동

거제도 포로수용소에는 북한군 13만 명과 중공군 2만 명 등 도합 15만 명의 포로들이 수용되어 있었다. 당시 수용소에서는 반공포로들과 친공포로들이 나뉘어 수용소 내의 주도권 장악을 위해 세력다툼을 벌였다. 이러한 가운데 송환 희망포로의 수를 결정하기 위한 포로조사가 진행되었다.

 

이 가운데 제62동은 친공포로들이 완전히 장악하여 조사단이 건물 안에 들어가지 못하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었다. 조사팀이 제62동에 진입하였을 때 친공포로들로부터 공격을 받아 미군 1명이 사망하고 38명이 부상을 당하는 사고가 발생하였다. 포로들은 77명이 사망하고 140명이 부상당하였다.

 

 

당시 거제도 포로수용소 내의 포로들.

 

이에 판문점 공산군 측 대표단이 즉각 ‘수많은 우리의 인원을 야만적으로 학살한 유혈사건’이라며 항의하였다. 이 사건은 유엔군 대표단에게 불리하게 작용하였다. 미 제8군사령관 밴 플리트 장군은 수용소 내 규율을 확립하기 위해 도드(Francis T. Dodd) 준장을 신임 수용소장으로 임명하였으나 폭동과 사건은 여전히 끊이지 않았다.

 

 

시위를 벌이고 있는 친공포로들.

 

이 사건 직후 막사 경비대와 포로들이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하였다. 이러한 사건에도 불구하고 제네바협정이 안고 있는 취약점으로 인해 포로를 다루기가 어려운 상황이었다.

 

 

친공포로의 폭동을 진압하는 유엔군.

 

포로수용소 내 적 공작원들의 위장침투

거제도 포로수용소에는 북한 공작원들이 계획적으로 투항해 수용소 내로 침투해 오는 경우가 많았다. 그들은 주로 북한군 정치보위부 소속이었는데 그 임무는 두 가지였다. 첫째는 수용소로 들어간 다음 특별지시를 수행할 대원을 훈련시키는 것이었고, 둘째는 판문점 공산군 휴전회담 대표들에게 정보를 제공하는 일이었다. 그밖에도 이들은 피란민으로 가장하여 잠입하기도 하였다.

 

그들이 침투하자 친공포로 조직이 결성되기 시작하고, 포로수용소 내의 병원은 첩보를 교환하는 장소로 이용되었으며, 친공포로의 본거지로도 활용되었다. 북에서 파견한 공작원들은 포로수용소 내의 실권을 장악하고 있었지만 철두철미하게 배후에서만 활동하면서 자신들의 신분을 숨기고 있었다.

 

친공포로의 최고 지휘자는 북한 장교 제66수용소의 이학구 총좌(대령)였다. 친공포로들이 포로수용소 내에서 조직을 강화하여 세력을 넓혀 나가자 반공포로들이 이에 맞섰다. 자연스레 이들 간에 유혈충돌이 발생하였다. 경비병들이 야간에는 수용소 내에 들어가지 않았기 때문에 야간에 충돌이 잦았으며, 폭행과 살인이 자행되었다. 친공포로들은 유엔군의 정훈교육에는 극렬히 저항하는 한편 철물제조 교육 등을 이용해 여러 가지 종류의 사제무기를 제조하였다.

 



 

폭동을 주도한 혐의로 연행되는 이학구.

 


 

국군 경비병이 압수한 친공포로의 사제 무기들.

 

 

도드 포로수용소장의 납치사건

수용소 내에서 많은 사건이 발생하였지만, 그 가운데서도 전대미문의 사건은 바로 수용소장이 포로들에게 납치된 일이었다. 1952 5 7일 수용소장 도드 준장이 제76수용소 출입구에서 포로 대표와 면담하던 중에 포로들에게 납치되어 인질로 안으로 끌려들어갔다. 포로들의 사전 계획에 따른 올가미에 갇힌 것이었다.

 

포로들은 수용소장에게 자신들이 작성한 요구사항을 들이밀었다. 그들의 최초 요구는 각 막사 간에 전화시설을 갖추고 포로조직을 인정하라는 등 7개 항이었다. 이에 대해 미 제8군사령관은 미 제1군단 참모장 콜슨 준장을 신임 수용소장으로 임명하면서, 도드 준장의 석방을 강력히 촉구하는 요구서를 포로들에게 전달하였다.

 

 

거제도 포로수용소장 도드장군.

 

 

도드 장군으 납치모습. (유적관)

 

이와 같이 포로들은 의도적으로 수용소 내에 침투한 공작원의 조종에 따라 휴전협상에서 공산군 측의 입장을 지원하며 유엔군의 입장을 약화시키려는 의도를 갖고 지속적으로 폭동을 일으켰다.


막사 주변 시신의 암매장터

 

 


거제도 포로수용소 유적공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LG Innote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riv 3 2014.03.27 2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든 것은 그것의 이전 궤도로 돌아갈 수 있습니다.

  2. deer velvet spray 2014.05.07 0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의제에 합의를 봄으로써한 의제에 합의를 봄으로써한 의제에 합의를 봄으로써한 의제에 합의를 봄으로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