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에 해당되는 글 174건

  1. 2010.06.21 55. 생각지도 못한 전환점 (7)
  2. 2010.01.21 필리핀의 참전과정 (23)
  3. 2010.01.13 6·25전쟁 관련 동영상 자료 '6월의 기억' (15)

55. 생각지도 못한 전환점

생생! 6·25/북한의 남침에서 휴전까지 2010.06.21 09:00

 

  중공군의 제3차 공세로 서울에서 철수한 국군과 유엔군은 평택-삼척을 잇는 37도선까지 후퇴하여 전열을 재정비하고 있었으나 중동부전선의 원주 돌파구가 계속 확대되고 있어 상황은 극히 비관적이었습니다. 더불어 중공군의 제4차 공세가 1월 20일을 전후하여 감행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어 또다시 후퇴하여야 한다는 패배의식이 전선을 지배하고 있었습니다. 더구나 미 합동참모본부는 여기서 불과 50킬로미터 만 더 후퇴한다면 한반도를 미련 없이 포기하고 전쟁에서 손을 들어버릴 생각까지 하고 있던 상태였습니다.


[37도선에서 방어선을 펼치고 있었으나 패배의식이 팽배하였습니다.]


  그런데 전선에서는 막상 후퇴한 유엔군을 추격할 것 같았던 중공군의 움직임이 전혀 포착되지 않았습니다. 그들이 나타나면 이제 어떻게 싸워야할지 난감해 하던 유엔군은 생각과 달리 적이 나타나지 않고 숨 막히는 적막만 전선에 흐르자 오히려 초조해졌습니다. 비록 원주에서 미 제2사단이 선전을 펼쳐 중부전선의 위기를 막아내기도 하였지만 중공군 참전이후 계속된 연이은 패배와 그로인한 후퇴로 사기는 곤두박질치고 있었습니다. 이제 전투보다 군의 사기 회복이 선결문제로 부각되었고 신임 제8군사령관 리지웨이는 교육을 통하여 전투의지를 회복하기 위해 힘썼습니다. 하지만 정신교육보다 사기를 얻을 수 있는 방법은 승리였습니다.


  결국 국지적인 승리라도 필요하다고 판단한 리지웨이는 소규모의 선공을 결심하고  지금까지 나타나기만 기다리던 중공군을 찾아 나서기로 하였습니다. 하지만 항공정찰 등을 하였음에도 서부전선에서 중공군의 모습은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가 없었습니다. 답답해진 리지웨이는 증강된 1개 연대 규모의 정찰대를 구성하여 위력수색(威力搜索)을 하기로 결심하고 이를 미 제1군단에 지시했습니다. 이에 따라 1개 전차대대와 포병 및 공병이 배속되어 증강된 제25사단 27연대가 작전에 나섰고 이를 울프하운드(Wolfhound)작전으로 명명하였습니다. 비록 혹시나 하는 조바심에서 실시한 작전이었지만 이것은 6·25전쟁의 중대한 전환점이 되었습니다.


[위력수색에 나선 제27연대원 들의 모습]


  1월 15일 아침, 제27연대전투단은 항공기의 엄호를 받으면서 평택-오산을 연결하는 1번 국도를 따라 수원방향으로 수색을 개시하였습니다. 더불어 밀번 미 제1군단장은 제27연대전투단의 동측방을 보호하기 위하여, 미 제3사단의 1개 연대와 국군 제1사단의 1개 대대를 안성-용인방향으로 진출시켜 수원-용인 간 국도를 차단하도록 조치하였습니다. 이들 작전 참여부대들은 첫날, 적을 발견할 수 없었으나 다음날 아침 수원에 진입하면서부터는 대규모의 중공군과 조우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원래 목표가 전투가 아닌 수색이었으므로 군단장은 철수를 명령하였고, 항공기의 공중엄호로 중공군들이 주춤하는 사이에 안전하게 철수를 완료 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적진까지 뚫고 들어가 교전을 벌이며 직접 확인한 위력수색의 결과는 상당히 고무적이었습니다. 당시 중공군은 수원-이천을 연하는 선까지 진출하였는데 의외로 화력지원과 보급수준이 매우 열악하여 가까운 시일 내에 대규모의 공세를 재개할 수 없다는 사실이 확인되었던 것이었습니다. 울프하운드 작전이 불과 1개 연대전투단이 겨우 이틀간에 걸쳐 펼친 소규모의 작전이었지만, 이제까지 신비스러운 군대로 여겼던 중공군의 취약점을 적나라하게 파악하는 결정적인 계기가 되면서 제8군 전체가 한번 싸워볼만하다는 자신감을 불어 넣어주었습니다.


  공교롭게도 이 작전은 철군문제를 검토하기 위해 방한한 미 육군참모총장 콜린스(Lawton J. Collins) 대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실시되었는데, 전선의 상황을 직접 파악한 콜린스 는 처음 한국에 도착하였을 때와 달리 희망적인 생각을 갖게 되었습니다. 그는 철군을 기정사실화하고 이를 야전지휘관들에게 주지시키려 한국을 찾았지만 울프하운드 작전 결과는 자신들이 너무 중공군을 과대평가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깨닫게 하였던 것이었습니다. 다시 말해 중공군과 그들이 사용한 전술이 낯설었을 뿐이지 결코 미국보다 강하지 않다는 것을 확실히 인지하게 된 것이었습니다.


[고난의 시기를 극복한 제8군 사령관 리지웨이]

(정일권 육군참모총장 정일권과 작전을 검토하는 리지웨이)


  콜린스 대장은“중공군을 군사적으로 응징한다”는 리지웨이 제8군 사령관의 확고한 신념에 동의하게 되었습니다. 이로써 철군이냐 확전이냐의 갈림길에 섰던 유엔군은 비록 확전은 아니더라도 철군을 하겠다는 패배적인 생각을 접게 되었습니다. 콜린스 대장이 이후 그의 자서전인 『평화시의 전쟁(War in Peacetime)』에서 “철군문제의 변화를 가져다준 장본인은 바로 리지웨이 장군이었다”라고 하였을 만큼 리지웨이의 신념과 그가 주도한 울프하운드 작전은 비록 작았지만 전쟁의 역사적인 전환점이 되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생생! 6·25 > 북한의 남침에서 휴전까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57. 간파된 적의 약점  (3) 2010.07.07
56. 다시 한강으로  (4) 2010.07.01
55. 생각지도 못한 전환점  (7) 2010.06.21
54. 철군이냐 확전이냐  (4) 2010.06.16
53. 알려지지 않은 적  (3) 2010.06.15
52. 예상을 벗어난 위기  (3) 2010.06.14
Posted by LG Innote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윤곤 2010.06.21 1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일권 육군참모총장 정일권과 작전을 검토하는 ← 오타네요 ^^

  2. 박애경 2010.06.21 17: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정말 이사진과 글을 읽고 정말많은것을 알게되었다 전말 감동이다

  3. 이상용 2010.06.22 04: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가 아는 6.25 전쟁 생생한 전설 같은 형님에게 들은 이야기들!!



    내 나이 60세 우리들이 이야기 하는 나이로는! 나는 1951년1월24일(음력) 에 경기도 양평군에서 태여 났다.

    정확히 말해서 약력으로 1951년 3월 1일에 경기도 양평군 지역의 어느 탕광 혹은 금광 터널에 안에서 태여 났다 .



    이때가 우리 한국 전쟁이 중공군에 개입으로 UN군이나 국군이 다시 밀리기 시작하여 UN군이나 국군이 엄창난 희생을 초래 하였던 시기였을 것이다. 왜냐 하면 압록강 까지 진군한 국군이나 미군이나 속절없이 밀렸기 때문이다.

    내가 태여 나기전 약 1개월전에 1951년2월경 어머님는 날 배속에 만삭이 였던 그때였다. 얼마전에 6개월전에 피난을 같다가 다시 북한 공산군 후퇴하기 시작하고 국군이 회복하기 시작하던 시기에 집으로 돌아 온 때였다.



    우리 집은 6번국도 양평에서 강원도 홍천 방향 24km 지점 양평군 청운면 비룡리 국도변. 6번국도 경기도 양평군 청운면 용두리(홍천 과 횡성의 갈림길 )에서 서울쪽으로 3Km 지점.

    그래서 아버님 이제는 안전하다고 판단하여 먹을것도 없고 하여 집 돌아가 땅속에 감추어 놓있던 식량을 찾아서 가족을 먹여 살려야 한다는 생각에 집으로 돌아 온것이다.



    아버님은 집으로 돌아 와 보니 집은 완전히 망거지지는 않았던것을 확인 하고는 뒷 마당 외진곳에 감추어 놓앗던 곡식을 찾아 모처럼 밥을 가족과 해드시고 너무 곤역스럽워던 피난 생활에 지처던 가족과 초 저녁밤을 보내려는 순간에 마지막 남아 있던 북한괴뢰군 패잔병 7명이 후퇴 하다가 우리 집으로 들어 와 총으로 위협하며 음식를 요구하며 쉬여 갈 방을 요구하여 남아 있던 보리쌀로 저녁을 하여주고 방 하나 를 제공하여 우리 가족 5은 다른 방에서 자고 있었는데.



    새벽 2`3경에 우리 방문을 소리 없이 문을 열고 들어 오는 아주 낢은 국군복장의 국군2명이 들어 오면서 작은형님의 귀에다 대고 "우리는 국군 특수부대 요원이며 함흥부터 여기까지 2명이 간신이 살아왔다면서 혹시 여기 북한군이 어디있는지 안느냐'물어보는 것이 였다.

    형님은 너무 당황 스럽고 무섭고하여 아무리 소리 않고 손가락으로 저쪽 방에 북한군 괴뢰군 있다는 손짓으로 알려 주니 그들은 고양이 처럼 움직여 옆방으로 가던이 요란스러운 총소리가 들리던이 잠잠한 후에 그들이 다시 와서 "고맙습니다." "우리는 지금 남쪽으로 갑니다" 어디 쯤 국군이 있는것 같으냐?" 아버님이 그들에게 "여기서 30리 정도 가면 지평리 인데 거기쯤 국군이 있을거라고 알려 주었던것이다".



    그때 그들은 눈에 살기가 돌았으며 두 눈에서 불빛이 나듯 두눈이 빨간 눈동자 같았다고 회고 한다. 형님은 회고 하기를 이들 국군은 몇몇일을 굶은것 같아서 음식을 해주겠다고 어머님이 이야기 하니 그 국군들은 이 집에서 총소리가 났으니 당신 가족도 위험 하니 피하기 바란다면서 미안하다면서 그들 국군2명은 즉시 움직여 어둠속으로 살았젔다.



    그 다음 날까지 우리 가족에는 아무 문제가 없었으며 아버님은 동력이 트기전에 북한괴뢰군 7명의 시체를 뒷산 구덩이에 파뭇었다.



    형님은 지금도 그 국군 2명이 살았 갔는지 굉장히 걱정하시던 것을 지금도 그 6.25 전쟁의 잔상이 내 뇌리에 남아 있다.



    지금 와서 생각하니 군 선배님들이 6.25 전쟁시 얼마나 어려운 전투를 하였는지 너무나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

    이상용 5기생

  4. 이상용 2010.06.26 0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가 아는 6.25 전쟁 생생한 전설 같은 형님에게 들은 이야기들!!


    내 나이 60세 우리들이 이야기 하는 나이로는! 나는 1951년1월24일(음력) 에 경기도 양평군에서 태여 났다.

    정확히 말해서 약력으로 1951년 3월 1일에 경기도 양평군 지역의 어느 탕광 혹은 금광 터널에 안에서 태여 났다 .

    이때가 우리 한국 전쟁이 중공군에 개입으로 UN군이나 국군이 다시 밀리기 시작하여 UN군이나 국군이 엄창난 희생을 초래 하였던 시기였을 것이다. 왜냐 하면 압록강 까지 진군한 국군이나 미군이나 속절없이 밀렸기 때문이다.

    내가 태여 나기전 약 1개월전에 1951년2월경 어머님는 날 배속에 만삭이 였던 그때였다. 얼마전에 6개월전에 피난을 같다가 다시 북한 공산군 후퇴하기 시작하고 국군이 회복하기 시작하던 시기에 집으로 돌아 온 때였다.

    우리 집은 6번국도 양평에서 강원도 홍천 방향 24km 지점 양평군 청운면 비룡리 국도변. 6번국도 경기도 양평군 청운면 용두리(홍천 과 횡성의 갈림길 )에서 서울쪽으로 3Km 지점.

    그래서 아버님 이제는 안전하다고 판단하여 먹을것도 없고 하여 집 돌아가 땅속에 감추어 놓있던 식량을 찾아서 가족을 먹여 살려야 한다는 생각에 집으로 돌아 온것이다.


    아버님은 집으로 돌아 와 보니 집은 완전히 망거지지는 않았던것을 확인 하고는 뒷 마당 외진곳에 감추어 놓앗던 곡식을 찾아 모처럼 밥을 가족과 해드시고 너무 곤역스럽워던 피난 생활에 지처던 가족과 초 저녁밤을 보내려는 순간에 마지막 남아 있던 북한괴뢰군 패잔병 7명이 후퇴 하다가 우리 집으로 들어 와 총으로 위협하며 음식를 요구하며 쉬여 갈 방을 요구하여 남아 있던 보리쌀로 저녁을 하여주고 방 하나 를 제공하여 우리 가족 5은 다른 방에서 자고 있었는데.


    새벽 2`3경에 우리 방문을 소리 없이 문을 열고 들어 오는 아주 낢은 국군복장의 국군2명이 들어 오면서 작은형님의 귀에다 대고 "우리는 국군 특수부대 요원이며 함흥부터 여기까지 2명이 간신이 살아왔다면서 혹시 여기 북한군이 어디있는지 안느냐'물어보는 것이 였다.

    형님은 너무 당황 스럽고 무섭고하여 아무리 소리 않고 손가락으로 저쪽 방에 북한군 괴뢰군 있다는 손짓으로 알려 주니 그들은 고양이 처럼 움직여 옆방으로 가던이 요란스러운 총소리가 들리던이 잠잠한 후에 그들이 다시 와서 "고맙습니다."우리는 지금 남쪽으로 갑니다" 어디 쯤 국군이 있는것 같으냐?" 아버님이 그들에게 "여기서 남쫒으로 30리 정도 가면 지평리 (6.25 전사 "지평리 전투") 인데 거기쯤 국군이 있을거라고 알려 주었던것이다".

    그때 그들은 눈에 살기가 돌았으며 두 눈에서 불빛이 나듯 두눈이 빨간 눈동자 같았다고 회고 한다. 형님은 회고 하기를 이들 국군은 몇몇일을 굶은것 같아서 음식을 해주겠다고 어머님이 이야기 하니 그 국군들은 이 집에서 총소리가 났으니 당신 가족도 위험 하니 피하기 바란다면서 미안하다면서 그들 국군2명은 즉시 움직여 어둠속으로 살았젔다.

    그 다음 날까지 우리 가족에는 아무 문제가 없었으며 아버님은 동력이 트기전에 북한괴뢰군 7명의 시체를 뒷산 구덩이에 파뭇었다.
    형님은 지금도 그 국군 2명이 살았 갔는지 굉장히 걱정하시던 것을 지금도 그 6.25 전쟁의 잔상이 내 뇌리에 남아 있다.

    지금 와서 생각하니 군 선배님들이 6.25 전쟁시 얼마나 어려운 전투를 하였는지 너무나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

    이상용 3사학교5기생

  5. find ink cartridges cartridge and toner 2012.05.22 1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게시 실제는 확실히 정말 환상적인 방법으로 인쇄하고 그것은 또한 나의 상황에 많은 도움이 데이터로 구성되어있다. 나는 단어를 당신의 쓰기 최대로 현재 인정 길 건너오고 전율 느낍니다. 이제 내 가족이 인식하는 것을 허용하며 아이디어를 사용합니다.

  6. common tattoo capsule replenish kit 2012.05.22 1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단히 말해서 나는 당신이 이걸 읽고 그만둘 수 없습니다. 난 그냥 단순히 그냥 인식하지 않았다는에 따라서 풍부하고 따라서 흥미로운 정보. IM은 사람들이 현재 그것을 위해 우리가 대부분의 다른 가장자리를 보여주는 등 현명한 방법으로이 문제에 대해 얘기를 해봤는데 그 기뻐해. 당신은 좋은 블로그 작가 시군요. 당신은 최선을 계속해야합니다. 개인적으로 다음과 같은 무슨일을 배우고 버틸 수 없습니다.

  7. canada inexpensive refills 2012.05.22 1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게 당신이 가구이고 또한 무료 거리에서 제공하는 우수한 자원이 종류이다. 전 인터넷 웹사이트를 보는 것은이 무료 훌륭한 레퍼런스를 제공에 의존을 이해 좋아해요. 이 영광스러운 소스에 감사드립니다!

필리핀의 참전과정

생생! 6·25/6·25전쟁 지원국 2010.01.21 14:15

필리핀의 참전과정


  필리핀은 6·25전쟁이 발발하기 4년전에 독립하여 줄곧 공산반란군과 교전으로 국내정세가 매우 불안한 상태였지만 필리핀 정부는 유엔이 대한군사원조를 결의하자 먼저 전차 17대의 지원 제의에 이어 8월에는 5,000명 규모의 1개 연대전투단 파견을 발표하였습니다. 


  이 무렵 국군과 미군이 낙동강방어선으로 밀려나고, 병력소요가 급증하자 미국과 필리핀은 협의를 통해 즉각적으로 전투에 투입할 수 있는 부대의 파병에 합의하여 공산반란군 토벌작전에 투입된 부대 중 최강의 전력을 보유한 제 10대대를 파견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제 10대대는 1,367명으로 3개 소총중대, 수색중대, 그리고 경전차, 포병, 공병, 통신, 의무 등 제병과를 망라한 지원중대를 편성함으로써 독립전투능력을 갖춘 대대 전투단으로 재편성하고 1950년 9월 2일 6만 시민이 운집한 리잘 메모리얼 스터디움에서 필리핀 역사상 처음으로 해외파병 환송식에 참가하였습니다.  그 후 유엔군이 인천상륙을 개시하던 9월 15일 미 수송선에 승선하여 마닐라항을 출발해 9월 19일 해질 무렵 한국정부 대표와 주한유엔 대표 및 부산 시민들의 열렬한 환영을 받으며 부산에 도착하였습니다. 선상에서 1박을 한 대대는 20일 아침 부대기를 앞세우고 상륙함으로써 필리핀은 미국, 영국에 이어 세 번째 지상군 참전국이 되었습니다. 

[부산에 도착한 필리핀 제 10대대]

 
   대대는 밀양으로 이동하여 10일간의 현지적응훈련을 마치고 9월 28일 낙동강선에서 미 제 25사단에 배속되었으며 10월 1일 진주 남쪽의 사천으로 이동해 비행장 경비임무를 인수함으로써 본격적으로 6·25전쟁에 참전하게 되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LG Innote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Generic Propecia 2011.05.21 1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と共有していただき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今、彼らはとにかくので、私たちと共有を続けてくださいあなたのブログに参加をご希望ですかあなたpost.Iで十分なリソースを見つけることについて検索する多くの人は

  3. clothing factory 2011.05.25 1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립한 작전계획에 따르면 서울의 점령보다 서울 일대에서 국군의 주력을 포착 섬멸하는 것이 개전 초 작전의 주목적이었는데 북한군의 서울 지체는 이런 계획 자체가 실패하였음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4. Movie torrrents 2011.06.03 0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Words from Korean War veteran and President Fidel V. Ramos:

    “The Republic of Korea was threatened with destruction, we Filipinos responded without hesitation. This show of willingness and commitment by the Philippines and its Allies in the United Nations Command led to a strong partnership with South Korea that endures to this day. Strength in partnership’ is, therefore, not a hollow slogan but a powerful watchword that reflects our two countries’ shared sacrifices during the Korean War,”

  5. Torrent sites 2011.06.23 2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 사진. 우리 아카이브에 보관하십시오.

  6. NIT Warangal 2011 Admissions  2011.07.26 15: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필리핀은 어려울때 우리나라를 도와줬는데 우리나란 보답이 없군요.. 다음에 우리나라 전쟁났을때 도와주는 나라는 역사를 모르는 나라밖에 없겠네요. 역사를 잘 배웠다면 절대 우리나라 안 도와주겠죠..

  7. Free classified ads 2011.08.04 05: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필리핀은 어려울때 우리나라를 도와줬는데 우리나란 보답이 없군요.

  8. English songs 2011.09.30 1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이에서 더 많은 기사를 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매일 당신의 블로그를 통해 몇 가지 중요한 정보를 배웠습니다.

  9. Hindi songs 2011.09.30 1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그냥 정보를 블로그에 우연히 내가 정말 잘 작성된 블로그 포스트를 읽는 즐기고 있다고 말하고 싶었어요. 사이트가 놀라울 정도로 최고

  10. Hindi songs free download 2011.09.30 1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그냥 정보를 블로그에 우연히 내가 정말 잘 작성된 블로그 포스트를 읽는 즐기고 있다고 말하고 싶었어요. 사이트가 놀라울 정도로 최고

  11. Punjabi songs 2011.09.30 1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이 내가 이곳을 방문 처음이다. 나는 특히 토론, 블로그에 많은 재미있는 물건을 발견했습니다. 기사에 대한 의견의 t에서, 제가 여기있는 모든 즐거움을 가진 유일한 사람이 아니 그런 것 같아요! 좋은 일을 계속.

  12. ra one songs 2011.10.04 2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의 기사의 모든 발언로부터 이것은 종종 매우 인기 웹사이트입니다로 이러한 나타납니다. 블로그처럼 참으로 놀라운 work.

  13. chamak challo 2011.10.04 2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져 보이는 블로그 당신의 흥미로운 블로그 토론 내부 님 많은 것들을 발견 특히 icts.

  14. teri meri bodyguard 2011.10.04 2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는 항상이 얘기를 지키 셨고. 그에게이 문서를 전달됩니다. 거의 확실 좋은 읽기를해야합니다.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

  15. geico.com\/ddc 2012.05.22 1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게시물은 매우 독특하고 놀라운 즐비합니다. 나는 주제에 관한 때 straighforward입니다 문서의 정리를 확인 nver. 작문 매우 강렬 일종.

  16. geico.web monthly bill shell out 2012.05.22 1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이익을 우려 이런 종류의 장점을 가지고 사람들을 위해 의미의 선물 제 가용성을 전달해야합니다.

  17. geico.net employment opportunities 2012.05.31 1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중 큰 부분이 멋지고 더 다른 사람과 명시적, 민족주의는 스윙 구성되어있는이 사이트에 대해 말하는 것으로 사용됩니다. 또한 귀하의 웹사이트에 단어를 상당히 possiblity있는 강력한 방법입니다. 나는 의심할 여지없이 다시 진행뿐만 아니라, 자기 규율이 특정을 이용하여 다른 사람에게 할 수있다면 이론을 가하 겠소.

  18. phd thesis defense presentation 2013.05.17 07: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이 게시물에 기쁘게 생각합니다. 그것은 정말 아름답다. 난 그냥 작가의 재능을 존경합니다. 그는 천재이다.

  19. Supplier baju 2013.09.17 15: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는 항상이 얘기를 지키 셨고. 그에게이 문서를 전달됩니다. 거의 확실 좋은 읽기를해야합니다.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

  20. More about Breast Cancer Emotion 2014.02.15 14: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 나는 의심할 여지없이 다시 진행뿐만 아니라,

  21. Belarus 2014.03.05 1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필리핀은 어려울때 우리나라를 도와줬는데 우리나란 보답이 없군요.. 다음에 우리나라 전쟁났을때 도와주는 나라는 역사를 모르는 나라밖에 없겠네요. 역사를 잘 배웠다면 절대 우리나라 안 도와주겠죠..

6·25전쟁 관련 동영상 자료 '6월의 기억'

톡!톡! 자료실/자료 톡!톡! 2010.01.13 17:35




우리의 마음 한 곳에는 언제나 6월의 기억이 있다
뼈저린 유산과 교훈이 있다

역사는 선택이다...
부흥도 퇴보도 모두 선택의 냉엄한 결과이다
우리는 느껴야 한다

6.25전쟁시 산화하신  13만 국군장병의 투혼

죽는 순간까지도, 방아쇠를 놓지 않았던
연평해전 영웅들의 숭고한 희생

국립 현충원 언덕마다 메아리치는
호국 영령들의 엄중한 타이름을 들어야한다

나라가 없으면 우리도 없기에
이 나라를, 반드시 지켜내야 하고
그것이 오늘을 사는
 우리들의 역사적 소명이라는 사실을...


대한의 아들, 딸들이여 !
그대들의 자손들에게는 어떠한 조국을 주겠는가?
그대들이 선택하라!

그리고 한번쯤 크게 외쳐 보아라!

 "내 조국 대한민국을 사랑한다고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LG Innote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조도연 2010.05.17 2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의 할머니의 어머니,할아버지의 아버지들은 억울하게 전쟁에서 끌려다니고 할수없이 같은 민족끼리
    서로 싸우고 죽이고 죽이지 않으면 죽임을 당하는 물러설수없는 비참함
    얼마나 괴로웠을까 불과60년전 일이지만 우리는 상상도 할수없다,,,,,

  2. moonlight 2010.06.16 2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6.25를 위해 희생하신분의 숭고한정신을 되새길수있겠어요

  3. 안영택 2011.04.24 05: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6.25전쟁과 남북분단의 진정한 원인에 대하여 알고 싶은 분은 아래 블로그로 와주세요~
    http://blog.naver.com/digitalan/10051474551
    진실은 감춰져 있습니다. 많이 알려주세요~

  4. clothing factory 2011.05.25 2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로당시 소위였다가 돌아올때까지 32년간을 소위생활을 하신 분! 이런 분들이 바로 우리를 지켜주신 분들이십니다.
    그러나 이름도 없이, 군번도 없이 목숨을 내걸고 싸우다 돌아가신 분들이 있으니 또한 고마울따름입니다.

  5. oem software 2011.07.04 16: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로 싸우고 죽이고 죽이지 않으면 죽임을 당하는 물러설수없는 비참함
    얼마나 괴로웠을까 불과60년전 일이지만 우리는 상상도 할수없다.

  6. write my research paper  2011.10.13 14: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 말에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당신이 당신이 잘 전체 상황을 설명할 생각 말에 반대의 인상을 아무 소용이 없다

  7. Head lice treatment 2011.10.13 14: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기사를보고 기뻐 당신은 아주 멋지게 그것을 설명했습니다.

  8. Dentist Jobs in Arkansas 2012.02.04 14: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할아버지의 아버지들은 억울하게 전쟁에서 끌려다니고 할수없이 같은 민족끼리
    서로 싸우고 죽이고 죽이지 않으면 죽임을 당하는 물러설수없는 비참함
    얼마나 괴로웠을까 불과60년전 일이지만 우리는 상상도 할수없다

  9. lic helath insurance insurance policies 2012.05.08 1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검토와 함께 좋은 게시 이런 종류에 대해 많이, 나는 완전히 매료되어 감사합니다! 이러한 근간 같은 것들을 보존.

  10. listing of medical health insurance corporations throughout nc 2012.05.08 1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함께 검토와 환상적인 기사의이 유형을 가져 주셔서 감사합니다, 나는 내가 전적으로 기쁩니다! 돌아가는 그런 종류의 같은 물건을 보존.

  11. medical care insurance humana missouri 2012.05.08 1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가 전 세계에 관한 거의 모든 큰 영역에 대한 인식을 확산하기 위해 상상력으로 생각된다. 나는 위치의 추가 금액 유사한 실시를 권장합니다.

  12. columbia mba essays 2013.03.17 2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지 매우 흥미로운 기사입니다. 난 정말 작가의 재능에 흥분거야.주제는 매우 흥미롭고 유용한 것입니다.

  13. proofread my paper 2013.04.25 2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그냥 저자의 기술과 재능을 누르십시오. 정말 화려합니다. 나는 그의 재능을 존경합니다.

  14. writing a narrative essay 2013.06.13 1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좋은 기사를 즐길 수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글은 정말 놀랍습니다. 나는 저자가 놀라 울 정도로 화려 있다고 가정합니다.

  15. albendazole 2014.06.19 1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대공감625' 블로그는 휴면 상태로 댓글을 남기시려면 티스토리에 로그인하셔야 합니다. 지금 로그인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