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 어디까지 진격할 것인가

생생! 6·25/북한의 남침에서 휴전까지 2010.07.27 08:19

  아군이 반격에 나선 후 1951년 3월에 접어들면서부터 또다시 국군과 유엔군이 38선을 넘을 것인가는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습니다. 중국도 저우언라이가 지리적 정치적 경계선으로써 38선은 이미 의미를 상실해 버렸다고 선언하였기 때문에 사실 우리나 유엔군 또한 굳이 여기에 대해 어떤 의미를 부여할 필요는 없었습니다. 따라서 당시 논쟁의 핵심은 38도선까지 진격한 이후 다음은 어떻게 할 것인가가 문제였습니다. 한국정부는 다시 한 번 북으로 내달려 통일을 하자고 주장하였지만, 당시의 상황은 그리 녹녹치 않았고 이미 주변에서는 전쟁이 이 수준을 벗어나 더 커지기를 원하지 않고 있었습니다.


[이제 38선이 다시 화두가 되었습니다.]


  즉 우리의 의지와 별개로 전쟁은 대한민국을 지리적으로 어느 선까지 인정할 것인가에 따라 정치적, 군사적 전략이 완전히 달라질 상황이었습니다. 최초 전쟁에 개입한 유엔은 전쟁 전에 한국정부가 지배하고 있는 38선 이남 지역만을 대한민국으로 해석했으나, 국군과 유엔군이 인천상륙작전을 통해 예상 밖의 승리를 거두고 북한군을 괴멸시킨 후에는 대한민국을 한반도 전체라고 해석하여 북진을 승인하기도 하였습니다. 전자의 논리를 따르면 대한민국을 원래대로 구해냈으니 이제는 이 부근에서 종전을 생각해야 하는 시점이었고, 후자의 의견에 의하면 다시 압록강까지 진격하는 확대전략을 구사해도 되는 상황이었습니다.


  당시 대부분 미국 위정자들의 생각은 전자에 속했는데 그 이유는 중국이 직접 전쟁에 참가한 이상 유엔군이 압록강까지 다시 진출해도 과연 전쟁이 끝날 것인가 하는 문제에 대해 의구심을 가졌기 때문이었습니다. 또한 소련이 개입하게 될 가능성에 대해 불안감을 가지고 있던 것도 사실이었습니다. 이와 더불어 주요 참전 세력인 영국과 프랑스 등 유럽 국가들도 같은 이유로 38선을 넘어서는 안 된다는 의견을 견지하였습니다. 그들은 판이 커져 소련이 개입하면 유럽에서도 전쟁이 벌어질 가능성이 크므로 상당히 전전긍긍하던 상태였습니다.


  반면 유엔군 총사령관 맥아더는 완승을 원하고 있었습니다. 전쟁이 발생한 이상 38선은 무의미하며 압록강까지 진격하는 것만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이 맥아더의 일관된 지론이었습니다. 더불어 전쟁 전부터 북진통일을 주장하던 이승만 대통령 역시 유엔군의 38선에서 전진이 멈추는 것에 대해 반대를 명확히 하였습니다. 비록 대대적인 여론조성에 들어가 통일의 당위성을 선전하였지만 전쟁은 우리의 의지대로 진행될 수 있던 시점을 지난 지 이미 한참 지난 후였습니다. 결국 38도선을 넘어 북쪽으로 진격한다면 어디까지 진격할 것인가가 바로 문제의 핵심이 되어 버렸습니다.


[어디까지 진격할 것인가가 문제의 핵심이었습니다.]


  맥아더나 한국정부의 의견에 따라 압록강까지 진격하였을 경우 그것이 종전을 보장하지는 않고 오히려 1,200여 킬로미터에 달하는 넓은 국경선에서 중국 및 소련의 대군과 무한정으로 대치하게 된다는 점이었습니다. 그렇다면 한반도에서 가장 동서간의 거리가 짧은 청천강-원산을 연하는 선이 고려될 수 있었는데, 이 선은 200킬로미터가 채 못 되어 종전선으로 가장 유리한 위치였으나 평양을 포함하고 있어 상대의 저항이 거셀 것으로 예상되므로 우리의 의지대로 방어선을 구축하기 힘든 측면도 있었습니다. 그렇다면 그 다음이 38선 부근인데 어쩌면 가장 현실적인 대안이었습니다.


  이러한 관점에서 볼 때 유엔군이 38도선을 넘어 캔사스선까지 진출하는 것을 미국과 유엔군이 공산군과 협상에 임할 수 있는 체면을 회복하게 된 시점으로 보게 된 것이었습니다. 워싱턴의 위정자들과 미군 수뇌부는 이 같은 의지를 유엔군사령관 맥아더에게 통보했습니다. 3월 20일자 맥아더에게 하달된 훈령은 직설적으로 공산군과 협상을 요구한 것은 아니었지만, 내용상 분명히 확전을 제한하는 명령이었습니다. 하지만 맥아더의 반응은 냉담했습니다. 맥아더는 3월 21일자 전문에서 “더 이상의 제한을 가하지 말라. 현재의 제한사항만으로도 적을 북한지역에서 몰아내는데 곤란을 느끼고 있다”고 답변했습니다.


[맥아더와 이승만은 같은 신념을 공유하고 있어 궁합이 잘 맞는 사이였습니다. ]


  이러한 맥아더의 전문을 당국은 거부의사로 받아들였습니다. 워싱턴 당국은 대통령의 성명으로 맥아더의 주장이 수용 불가함을 공식 언급할 준비를 하였습니다. 전쟁영웅에 대한 사회적 대우가 남다른 미국에서 맥아더의 반대의견을 함부로 저버릴 수 없었던 분위기 때문에 선택한 고육책이기도 하였습니다. 그런데 국군과 유엔군이 38선에 도달할 때쯤인 3월 23일과 24일에 연이어 맥아더가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하였습니다.


  그는 유엔이 현재의 군사적 제한조치를 풀고 군사행동을 중국의 해안선과 오지까지 확대한다면 중국은 붕괴할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원자폭탄의 사용, 대만군의 참전 허용, 만주폭격 등을 재차 주장하였습니다. 이러한 주장들은 이미 트루먼에 의해 거부되었던 것들이었으므로 기자회견은 단순한 말실수가 아닌 맥아더의 절대적 의지이자 트루먼에 대한 도전이기도 하였습니다.

'생생! 6·25 > 북한의 남침에서 휴전까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66. 다시 서울을 노린 중공군  (12) 2010.07.30
65. 거인의 퇴장  (5) 2010.07.28
64. 어디까지 진격할 것인가  (4) 2010.07.27
63. 다시 38선으로  (3) 2010.07.21
62. 다시 탈환한 서울  (7) 2010.07.16
61. 도살작전과 절단작전  (6) 2010.07.15
Posted by LG Innote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희망 2010.09.23 20: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ㄹㄷ 좋은 글 감사합니다.
    모든 은혜에 감사드립니다.
    늘! 건강과 행복이 깃드시기를 기원합니다.
    건강 지킴이 내 병은 내가 고친다

  2. cobra medical insurance rescission 2012.05.26 1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놀라운 정보 사이트를 경험하고 난 정말 놀라운 정보 사이트를 못 보았다. 이 웹 사이트 이전 그룹화의 다양한 방법과 certainloy 상태에서 오히려 도움이됩니다. 진정으로 현재 구현 작업은 열렬한 추종자들과 정보에서 기쁨을 얻을!

  3. cobra health care insurance rss feeds 2012.05.26 12: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 정말로이 사이트에 존재할 수있는 유용한 정보에 귀하의 블로그에 멋진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 완전히 감사했습니다. 웹사이트에서 이러한 종류의이 웹사이트의 쾌적한 서비스와이 사이트의 다른 기사 또는 블로그 게시물을 제공합니다.

  4. medical symptoms sites 2012.05.26 12: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은 특정 주제에 제가 이미 현재 때 고려하고 지식 예외가 될 수있는 것이 될 수 있습니다. 이 특정 정보를 공개하지셔서 너무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