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 누가 빠른가???

생생! 6·25/북한의 남침에서 휴전까지 2010.02.16 10:25


 

  제19연대장 무어 대령이 하동을 공격하기로 결심을 굳히는데 채병덕 소장의 조언이 결정적이었습니다. 개전 초의 패배를 책임지고 참모총장(당시에는 총참모장으로 통칭)에서 해임된 후 단지 명칭만 있는 ‘경남지구편성군사령관’으로 좌천되어 있던 채병덕은 무어에게 하동의 중요성을 역설하고 공격부대의 안내역을 자임하였습니다. 무어는 채병덕의 의견에 동의하고 하동을 공격하여 가급적 오랫동안 확보함으로써 진주 방어를 위한 시간을 획득하려 결심하였습니다.


[미군의 무덤으로 변한 하동고개]


  제19연대에 긴급 배속된 미 제29연대 제3대대는 무어의 명령에 따라 26일 0시 30분에 진주를 출발하여 우여곡절 끝에 하동 동쪽 8킬로미터 지점의 횡천리에 도착하였을 때는 이미 해가 저물어 있었습니다. 야간행군을 위험하게 생각한 제3대대장은 하동으로 진입을 다음날로 미루고 횡천리에서 일단 숙영하였는데, 당시 제3대대 병사들은 24일부터 26일까지 3일간을 한잠도 자지 못했을 만큼 몹시 피곤한 상태였습니다. 그런데 이것은 그들이 누렸던 마지막 휴식이었습니다.


  연대의 명령에 따라 27일 08시 45분경 하동고개를 향해 출발한 제3대대는 09시경, 우계리 일대에서 10~15명의 북한군과 조우하면서 이들을 추격하였는데 그것은 북한군이 파 놓은 함정이었습니다. 북한군의 뒤를 쫓아 하동고개로 진입한 순간 매복하여 있던 적의 집중사격이 시작되었고 순식간 고개에 갇힌 제3대대는 대항도 못해보고 붕괴되었습니다. 7월 28일에 집계된 피해는 전사 2명, 부상 52명, 행방불명 349명으로 추산되었고 제3대대를 안내하던 채병덕도 전사했습니다. 이 전투는 북한군이 유인책에 미군이 완벽하게 결려든 전투로 그해 9월 말, 미 제25사단이 하동을 탈환했을 때 미군 시신 313구를 발견하였을 만큼 치욕스런 결과였습니다.


[상황을 오판한 미군은 참담한 패배를 겪었습니다]


  이처럼 하동에서 뼈아픈 일격을 당하였음에도 제8군사령부는 그때까지도 북한군 제6사단의 정체를 모르고 있었습니다. 당면한 적은 북한군 제4사단의 일부에 불과하기 때문에 상당기간 진주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오판하였던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북한군이 7월 29일 오전부터 정면공격과 함께 양익포위 공격으로 총공세를 감행하여 7월 31일 06시경 진주를 함락시키게 되었을 때 북한군 제6사단의 정체가 확인되었고 미군은 경악하였습니다. 전혀 생각지도 못한 북한군이 마산 코앞까지 다가왔던 것이었습니다.


  마산은 부산에서 불과 45킬로미터 밖에 떨어져 있지 않은 전략적 요충지였지만 증원군은 아직 바다를 건너오고 있던 중이었습니다. 마산을 노리는 적은 예상과 달리 2개 사단의 엄청난 규모였지만 이를 막아야 할 미 제24사단은 만신창이 상태였습니다. 긴박성을 감안한 제8군사령관 워커 중장은 유일한 예비인 제27연대를 마산에 투입하고, 7월 31일 부산에 상륙할 예정인 제5연대 전투단을 마산에 추가 투입하기로 결정했지만 문제는 시간이었습니다. 유엔군과 북한군 간의 싸움은 “북한군이 부산을 점령하는 것이 빠른가? 증원군이 부산에 상륙하는 것이 빠른가?”에 달려 있었습니다.


[미 제25사단은 놀라운 기동을 선보이며 마산으로 전개하였습니다]


  결국 워커장군은 8월 1일부로 전 전선을 낙동강 선으로 철수시켜 병력을 절약하고, 상주에 있는 미 제25사단을 240여 킬로미터를 이동시켜 마산 정면으로 전환할 것을 결심했습니다. 마산을 위협하고 있는 북한군 제6사단의 예상치 못한 진격이 유엔군을 놀라게 하였지만 이제부터 미 제25사단은 이를 능가하는 기동을 전사에 선보였습니다. 만난의 난관을 극복하고 미 제25사단은 36시간 만인 8월 3일 17시 30분, 마산에 도착하여 방어선을 강화하는데 성공하였는데 제2차 세계대전 중에도 보지 못한 이러한 놀라운 이동 전개는 풍전등화의 위기에 처한 대한민국을 구하였습니다.

'생생! 6·25 > 북한의 남침에서 휴전까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18. 맥아더의 의지  (12) 2010.02.22
17. 동해안의 지연전  (37) 2010.02.19
16. 누가 빠른가???  (22) 2010.02.16
15. 그냥 내어준 호남평야  (12) 2010.02.12
14. 제 17연대의 복수전  (15) 2010.02.10
13. 미 제24사단의 굴욕  (20) 2010.02.06
Posted by LG Innote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lexmark printer ink cartridges 24 2012.05.02 16: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의 매우 유용한 특정 데이터를 만드는 시간이 조금 감사합니다! 나는 이미 그것에 그림에서 간행물을 찾기 위해 시도 과거에 이전되었습니다 것은 매우 오랜 시간에 접근

  3. lexmark ink cartridges x2690 2012.05.08 1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게시물 주셔서 감사합니다. 나는 데이터 교육 및도 도움이되는 발견.

  4. emergency essentials promo code 2012.10.21 19: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건 매우 흥미 스마일은 내가 읽기를 사랑하고 항상 이런 정보를 정보를 검색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내가 찾고 있었던 일입니다. 이 위대한 문서를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

  5. electric dog fence for small dogs 2012.12.03 2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력 증강은 유엔 해,공군의 후방 차단으로 거의 불가능하였다는 점이었습니다. 반면 유엔

  6. rattan furniture exporter 2012.12.30 22: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이트 및이 웹 사이트의 다양한 기사 또는 블로그 게시물에 대한 좋은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7. kanjus mengkudu 2013.02.23 2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적으로 나는 전체 기사를 읽은 적이 있지만이 정보

  8. golf swing drills 2013.04.30 2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9연대장 무어 대령이 하동을 공격하기로 결심을 굳히는데 채병덕 소장의 조언이 결정적이었습니다. 개전 초의 패배를 책임

  9. Click Here 2013.05.04 05: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미 스마일은 내가 읽기를 사랑하고 항상 이런 정보를 정보를 검색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내가 찾고 있었던 일입니다. 이 위대한 문서를 공유 주셔서

  10. http://www.allvoices.com/ 2013.05.15 17: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전 초의 패배를 책임지고 참모총장(당시에는 총참모장으로 통칭)에서 해임된 후 단지 명칭만 있는 ‘경남지구편성군사령관’으로 좌천되어 있던 채병덕은 무어에게 하동의 중요성을 역설하고 공격부대의 안내역을 자임하였습니다

  11. Tuinmeubels 2013.05.16 14: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전 초의 패배를 책임지고 참모총장(당시에는 총참모장으로 통칭)에서 해임된 후 단지 명칭만 있는 ‘경남지구편성군사령관’으로 좌천되어 있던 채병덕은 무어에게 하동의 중요성을 역설하고 공격부대의 안

  12. videos 2013.05.16 16: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전 초의 패배를 책임지고 참모총장(당시에는 총참모장으로 통칭)에서 해임된 후 단지 명칭만 있는 ‘경남지구편성군사령관’으로 좌천되어 있던 채병덕은 무어에게 하동의 중요성을 역설하고 공격부대의 안내역을 자임하였습니다

  13. ResumeOK 2013.05.18 19: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초의 패배를 책임지고 참모총장(당시에는 총참모장으로 통칭)에서 해임된 후 단지 명칭만 있는 ‘경남지구편성군사령관’으로 좌천되어 있던 채병덕은

  14. Tours Costa Rica 2013.06.01 16: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로 통칭)에서 해임된 후 단지 명칭만 있는 ‘경남지구편성군사령관’으로 좌천되어 있던 채병덕은

  15. Jaco Tours 2013.06.01 16: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랑하고 항상 이런 정보를 정보를 검색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내가 찾고 있었던 일입니다. 이 위대한 문서를 공유 주셔서

  16. obituary example and samples 2013.06.06 15: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전 초의 패배를 책임지고 참모총장(당시에는 총참모장으로 통칭)에서 해임된 후 단지 명칭만 있는 ‘경남지구편성군사령관’으로 좌천되

  17. lånutansäkerhet.org 2013.06.07 0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어의 명령에 따라 26일 0시 30분에 진주를 출발하여 우여곡절 끝에 하동 동쪽 8킬로미터 지점의 횡천리에

  18. managed vps 2013.07.04 19: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전 초의 패배를 책임지고 참모총장(당시에는 총참모장으로 통칭)에서 해임된 후 단지 명칭만 있는 ‘경남지구편성군사령관’으로 좌천되어

  19. CAG 2013.07.16 15: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전 초의 패배를 책임지고 참모총장(당시에는 총참모장으로 통칭)에서 해임된 후 단지 명칭만 있는 ‘경남지구편성군사령관’으로 좌천되어 있던 채병덕은 무어에게 하동의 중요성을 역설하고 공격부대의 안

  20. id alert 2013.07.17 17: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의 패배를 책임지고 참모총장(당시에는 총참모장으로 통칭)에서 해임된 후 단지 명칭만 있는 ‘경남지구편성군사령관’으로 좌천되어 있던 채병덕은 무어에게 하동의 중요성을 역설하고 공격

  21. click here 2013.07.20 2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의 패배를 책임지고 참모총장(당시에는 총참모장으로 통칭)에서 해임된 후 단지 명칭만 있는 ‘경남지구편성군사령관’으로 좌천되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