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 예상을 벗어난 위기

생생! 6·25/북한의 남침에서 휴전까지 2010.06.14 08:30

 

  서울에 미련을 두지 않고 37도선까지 후퇴한 아군은 1월 6일 평택-안성 간에 설정된 방어선을 점령했으나 예상과 달리 중공군이 서울에서 추격을 멈추었습니다. 마치 중공군의 그림자에 놀라 허겁지겁 도망간 꼴이 되어버린 제8군은 이러한 의외의 상황에 상당히 당황하였습니다. 하지만 처음부터 중공군의 제3차 공세 목표는 유엔군 격멸이 아니라 서울의 점령이었고 여기에서 그 동안의 계속된 공세로 지쳐있던 부대를 재편할 예정이었습니다. 어쨌든 중공군은 최초 등장이후부터 매번 예측을 벗어나는 행태를 보여 계속하여 아군을 당황하게 만들었습니다. 그만큼 중공군은 알려진 것이 없는 미지의 군대였던 것이었습니다.


[유엔군에게 있어 중공군은 아직까지도 미지의 군대였습니다.]


  이처럼 1951년 들어서자마자 숨 가쁘게 서울을 내주고 물러났지만 양측 주력이 팽팽히 길항하던 서부전선은 곧바로 소강상태에 들어갔습니다. 가평-춘천 지역으로 공세를 펼친 중공군 2개 군이 국군 제2, 5사단 지역을 돌파한 후 서부전선과 연결을 시도하여 이곳에도 일시적으로 위기가 조성되기도 하였으나 1월 8일을 전후해 일제히 멈추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중공군의 모습과 달리 북한군이 공세를 벌인 홍천-원주 지역은 전황이 심상치 않게 돌아가고 있었습니다. 이곳은 국군 제8, 3사단이 담당하던 전선이었는데, 정면에 북한군 2개 군단이 압박을 가함과 동시에 후방에서 암약하던 유격대가 아군의 배후를 공격하여 왔습니다.


  이들은 순식간 영월-단양 일대까지 진출하면서 제8군의 후방 병참선을 위협하면서 순식간 위기가 고조되었습니다. 당시 이곳으로 진출한 북한군 제2군단 10사단은 안동지역까지 급속 남하하여 아군을 초긴장상태 몰아넣었습니다. 한마디로 1950년 여름 북한군의 최대 진격선과 비슷한 수준이었고 진출속도는 오히려 당시를 초과하였습니다. 위기를 직감한 제8군사령관은 급격히 무너지고 있던 국군 제3군단을 1월 3일자로 미 제10군단에 배속하여 중부전선의 위기를 수습하도록 명령하였습니다. 당시 미 제10군단은 대구 및 부산 등에서 부대를 정비하고 있던 중이었고, 이곳에는 군우리에서 학살과 같은 참화를 겪고 망신창이가 되었던 미 제2사단도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미 제2사단은 중부전선의 최대 위기처인 원주를 사수할 임무를 부여받았습니다.


[당시의 요도]


  이제 1951년 1월 초, 유엔군의 최대 관건은 서부전선보다 원주를 지키는 것이었습니다. 만일 북한군이 원주를 돌파하여 청주-대전방향으로 진출한다면, 서부전선에 포진한 유엔군 주력은 후방이 차단될 가능성이 농후하였습니다. 이 때문에 서울을 내어주고 중공군의 공세가 주춤한 1월 4일 이후부터는 북한군의 공세가 극성을 부린 원주가 제8군의 최대 관심지역으로 부각된 것이었습니다. 북한군 제5군단은 피란민으로 위장했던 부대를 원주 정면에 투입함과 동시에 원주 서측 문막에 제12사단을 투입하여 방어에 나선 미 제2사단의 후방을 위협했습니다. 군우리의 악몽이 떠오르는 위기의 순간이었습니다.


  포위당하여 몰 살 당할 악몽을 경험하였던 미 제2사단은 퇴로차단을 우려해 1월 7일 밤, 원주 남쪽의 목계 방향으로 철수를 시작하였습니다. 그러나 원주의 전략적 가치를 잘 알고 있는 군단장의 명령으로 현지사수로 목표를 바꾸었고 1월 8일 아침, 항공기의 근접지원과 함께 역습을 감행했습니다. 그리고 격렬한 공방전 끝에 1월 11일 오후, 원주를 감제할 수 있는 요충지인 247고지를 확보하는데 성공하였습니다. 4일간의 전투에서 북한군은 막대한 피해를 입고 철수하게 되었고, 미 제2사단은 제8군의 위기를 수습하는 쾌거를 올렸습니다.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이 전투를 기화로 미 제1사단은 군우리에서 당한 패배의 앙금을 털어 버리고 새롭게 시작하게 되었던 점입니다.


[원주를 공격하는 미 제2사단 (1950년 1월 10일 사진)]


  1950년 12월말, 연합사령부를 구성하면서 공산군 측 지휘권을 펑떠화이가 모두 차지하게 되었던 것을 내심 김일성과 북한 군부가 반발하였다는 사실을 고려한다면, 중부전선에서 있었던 북한군의 단독공세가 사전에 중국 측과 조율되었던 것인지는 확실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이 전투는 북한군에게 단독 공격은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뼈저리게 깨닫게 만들었고 더욱 더 중국 측의 의도대로 전쟁이 진행되도록 만들어 버렸습니다.


  중공군은 제3차 공세는 마오쩌둥의 지침에 따라 서울점령이라는 작전목표를 손쉽게 달성하였지만 국군과 유엔군은 서부전선의 주력을 보존하여 후일을 기약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사실 바다를 통해 후퇴한 미 제10군단이 즉시 전선에 재투입되기에 곤란한 상황이어서 상대적으로 중동부전선의 방어선이 얇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만일 이때 중공군이 북한군과 함께 원주지역으로 전력을 집중하였다면 상황은 수습할 수 없는 국면으로 치달았을 가능성이 농후했습니다. 하지만 마오의 명령에 따라 예정보다 빨리 제3차 대공세를 개시한 중공군도 준비가 부족하기는 마찬가지였습니다. 결론적으로 아군은 간발의 차이로 위기를 수습하였던 것이었습니다.

'생생! 6·25 > 북한의 남침에서 휴전까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54. 철군이냐 확전이냐  (4) 2010.06.16
53. 알려지지 않은 적  (3) 2010.06.15
52. 예상을 벗어난 위기  (3) 2010.06.14
51. 통한의 1.4후퇴  (2) 2010.06.10
50. 전쟁 이전 상태로의 회귀  (17) 2010.06.07
49. 흥남 철수작전  (16) 2010.06.01
Posted by LG Innote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omeinsurancequotes internet property insurance quotations fast 2012.05.21 1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그저 그래서 우리가 상당히 3 ~ 몇 시간에 대한 몇 가지 정보를 친절하게 사냥 내용은 사실로 인해서 현재이 페이지를 찾을 것이 붙었어요. 당신은 실제로 그 문제에 대한 유용한 세부 정보 이외에 꽤 신선한 발견이 기사를 기존 보고서를 읽는 이외에 정말 문제가에게 좋은 거래를 해결. 당신이 그렇게 표현 감사합니다!

  2. inquiries out each of our resources 2012.05.21 1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것은 절대적으로 사이트를 감당할 수있는 유익한 운동을했습니다. 당신이 아주 좋은 정보와 적절하게 아이디어 생각하는 노력하는 사실에 의해 때나 머리를 사용하는 동안 정말 특별한 경계를 확장하고 있습니다. 나는 슬쩍 갈 것은 나의 노트북에서 일반적으로이 사이트를 위쪽으로. 확산 감사

  3. articles protection things furnishings 2012.05.21 1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대한은 참을 니깐! 나는 확실히 그것을 통해 읽기, 사랑, 당신은 잘 환상적인 작가가 될 수 있습니다. 우리는 블로그의 메모를하고 확실히 급속하게 어떤 시간에 돌아갑니다 받으실 수 있습니다. 나는 사람의 환상적인 출판 활동을 계속 할 사람을 동기를 부여해야 즐거운 저녁 시간을 가지고있다!

결코 실패하지 않은 고립방어전의 성지, 설마리

생생! 6·25/August의 군사세계 2010.04.15 08:13

 

  6·25전쟁 기간 동안 총 7차례의 중공군 대공세가 있었습니다. 이중 제1~3차 공세는 청천강에서부터 국군과 유엔군을 밀어붙여 불과 두 달 만에 서울을 재점령하고 아군을 37도선까지 후퇴하도록 만들었으니 전략적으로 중공군이 대성공을 거둔 공세임에 크게 이의가 없습니다. 그런데 1.4후퇴를 유도한 제3차 공세 말기에 앞으로의 전황을 암시할 만한 의미 있는 전투가 원주에서 벌어졌습니다.


[1951년 1월 3일 홍천-원주간 국도에 도열한 미 제2사단

이들은 퇴로가 차단되자 고립방어에 돌입하여 전세를 역전시킵니다]


  1951년 1월 7일 원주일대에서 미 제2사단이 북한군 제5군단에게 밀려나기 시작했는데, 배후가 차단당하자 후퇴를 포기하고 고립방어에 나섰습니다. 그런데 방어선을 구축하고 화력의 지원을 받아 결사적으로 항전하자 오히려 공산군이 무너져 내리기 시작한 것이었습니다. 지금까지 중공군에 놀라 도망치기에 급급했지만 막상 이처럼 아군이 결사저항하자 공산군이 애를 먹었다는 사실은 암울한 시기에 유엔군에게 반격의 단초를 제기하여 주었습니다.



[지평리전투는 고립방어를 유엔군의 주요 전술로 선택하게 만든 결정적 계기였습니다.]

( 지평리전투에서 사살된 중공군 )


  그리고 2월에 개시된 중공군의 제4차 공세에서 지평리를 역시 미 제2사단이 고립방어해내며 중공군을 붕괴시키자 이러한 믿음은 확고한 신념으로 바뀌어 갔습니다. 중공군은 보급에 약점이 있는 군대여서 공세 초기만 버텨내면 충분히 아군의 화력으로 잠재울 수 있었습니다. 처음으로 실패를 맛 본 중공군은 4월 제5차 공세를 개시하였는데 이번에는 서부전선을 돌파하여 서울을 다시 점령하는 것을 목표로 하였습니다.


[중공군은 임진강을 돌파하여 서울을 다시 점령하고자 공세를 재개하였습니다.]

( 폭파된 임진강철교 )


  당시에 중공군의 주력이 쇄도한 곳이 임진강 일대였습니다. 이곳은 미 제1군단 예하의 국군 제1사단, 영국 제29여단, 미 제3사단 등이 방어를 담당하였습니다. 인해전술을 앞세운 중공군은 파상공세에 나서 임진강을 건너와 아군의 배후를 하나하나 차단하기 시작하였습니다. 이 당시 영국 제29여단의 좌익을 담당한 글로스터(Gloucestershire)대대는 압도적인 중공군에 의해 본대와 연결이 끊기며 순식간 설마리 일대에서 완전 포위당하였습니다.



[중공군 제5차 공세당시 글로스터대대를 포위한 서부전선의 상세도]


  처음에는 야간 철수를 고려하였지만 전선의 상황을 고려하여 현지사수 명령이 하달되었습니다. 다시 말해 원주나 지평리처럼 어렵지만 고립방어 상태로 버텨주기를 원하였던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아쉽게도 구원부대가 포위망 돌파에 실패한데다 군단전체가 중공군의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후퇴를 단행하자 결국 글로스터대대의 운명은 스스로 결정하도록 조치되었습니다. 그들에게 허락된 것은 알아서 탈출하거나 아니면 항복하는 것이었습니다.


[임진강 전면을 경계하는 글로스터대대]


  결국 부상병들을 돌볼 대대장과 일부 비전투요원들만이 현지에 남고 중대 단위로 탈출을 시도하였지만, 국군 제1사단에게 구출된 D중대를 제외한 나머지 병력 모두는 중공군에게 포로가 되었습니다. 그 결과 영국 제29여단은 전체 병력의 1/3이 손실되는 대패를 당하였습니다. 하지만 3일간이나 현지를 고립방어한 결과 동두천 지역으로 돌파구를 확대하려는 중공군의 기도는 완전히 좌절되었습니다.


[영국군의 분전으로 중공군의 돌파구 확대가 무산되었습니다]

( 당시 전투에서 피폭된 영연방 제29여단의 크롬웰전차 )


  비록 원주나 지평리처럼 구원받지 못한 고립방어였지만 글로스터대대의 분전은 중공군의 제5차 공세를 무너뜨리는 단초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동시에 중부전선에서 남하를 기도한 중공군을 영연방 제27여단이 가평에서 막아내면서 중공군의 제5차 공세는 좌절되었습니다.  영국 제29여단이 설마리에서 당한 패배를 영연방 제27여단이 가평에서 몇 갑절로 즉시 중공군에게 돌려준 것이었습니다.


[가평으로 긴급 전개되는 영연방 제27여단

이들은 영연방 전투사에 길이 남을 대승을 이끌었습니다.]


  과장하여 말하자면 거대했던 중공군의 제5차 공세의 시작과 끝을 영국 및 영연방군이 담당한 것과 다름없었습니다. 현지고수를 명령받은 글로스터대대는 그곳에서 비록 장엄한 최후를 맞았지만 그것은 최후가 아닌 희생이었고 엄청난 반전의 도약대였습니다. 그리고 글로스터대대가 장엄하게 그 역할을 마감하였던 임진강변의 설마리는 6·25전쟁에 참전한 모든 영국군의 성지가 되었습니다.


[설마리 전적지를 찾은 영국 제29여단 참전노병들]


  영국을 주축으로 하는 영연방군은 유엔 참전국 중에서 두 번째로 전투부대를 한국에 파병한 국가이자 미국 다음으로 큰 규모의 지상군과 해군을 한국에 파견한 국가이기도 한데 (육군)부대구성을 보면 상당히 특이한 점이 있습니다. 전술한 글로스터대대의 원래 명칭은 ‘글로스터쉐어연대 1대대(1st Battalion, Gloucestershire Regiment)’인데 연대전체가 참전한 것이 아니라 그중 1대대만 참전한 형태입니다.


[글로스터쉐어 연대는 1694년에 창설된 전통 있는 부대입니다.]


  당시 영연방 제29여단은 글로스터쉐어 연대 1대대, 근위 노섬블랜드 푸실리어 연대 1대대(1st Battalion, Royal Northumberland Fusiliers), 근위 얼스터 소총연대 1대대(1st Battalion, the Royal Ulster Rifles) 등의 3개 대대로 구성되어 있었습니다. 영국군 연대는 지방의 고유명과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데, 제29여단은 이러한 독립된 3개 연대에서 각각 차출된 별도의 3개 대대로 편제된 부대입니다.


[6.25전쟁 당시 영연방군의 모습]


  영국군은 1년간의 해외 파견근무를 교대할 때, 병력을 교대하는 것이 아니라 예하 대대단위로 부대를 교대합니다. 즉, 각각의 연대에서 제2대대가 제1대대와 교대하는 형식이 종종 벌어지는데 이러한 부대구성과 방식은 캐나다, 오스트레일리아 등 영연방 국가에서 공통적으로 볼 수 있습니다. 우리 실정에는 명령지휘 계통에서 볼 때 상당히 낯선 방식이지만 나름대로 장점이 있으니 오랜 역사적 전통을 가지고 있는 방식이라 판단됩니다.


[그들은 코리아를 지키기 위해 희생하였는데 우리는 그들을 제대로 기억하고 있는지요?  ]


  하지만 이런 형식이나 역사는 단지 전쟁이후에나 살펴볼 수 있는 작은 재미일 뿐입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평생 살아오면서 이름도 들어본 적이 없는 코리아의 외딴 곳까지 와서 5~6배가 많은 생소한 적들을 상대로 자유를 위해 고귀한 피를 뿌렸다는 사실입니다. 숭고한  신념과 가치를 지키기 위해 영국 젊은이들이 모든 것을 바친 곳이 바로 임진강변의 설마리입니다. 하지만 설마리에서 있었던 그런 위대한 역사를 이 땅에 살고 있는 우리가 제대로 기억하고 있는지 반문하고 싶습니다.

 
Posted by LG Innote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꿈꾸는 세상살이 2010.04.15 09: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혜를 모르면 사람이 아니지요.
    최소한 자신의 형편이 여의치 않으면 마음이라도 잊어서는 안됩니다.
    그래서 미안함을 간직하고 그보다는 못하더라도 보은하는 자세를 가져야 합니다.
    우리는 많은 나라들에게, 많은 사람들에게 빚을 졌습니다.
    그러니 우리가 그 바램에 따라 자유를 지키며 잘 살아야 하고
    또 다른 사람들에게도 평화와 자유를 선물하여야 합니다.

  2. 익명 2010.04.16 2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캡션의 1969년 창설이란게 맞는 건가요?

  3. voip providers 2011.02.19 0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성 인터넷 프로토콜 (VoIP, Voice over Internet Protocol) 은 인터넷 프로토콜 을 이용 하여 소비자 에게 음성 통신 제공 을 하는 시스템 을 말한다.

  4. google calculator online 2012.06.05 15: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를 당신은 아직이 문서에 있습니다. 또 학교에서 내 개인 양식 이제 우선 며칠 동안이 주제에 관한 통해 조사하고있어 고맙게도 나는 블로그 사이트 전반에 걸쳐 항목을 발견. 여기서 스릴 시간이 필요했습니다.

  5. percentage calculator app 2012.06.05 16: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놀랐입니다. 당신은 실제로 잘 알려 있으며 스마트 않은지 확인하십시오. 사람들은 평범한 사람이 당신에게 흥미 진진한 창출 개인을 이해할 수있는 요소를 작성했다. 전 그냥 당분간 적용에 관한 다음 사항을 보호하려는 거예요.

  6. property damage liability coverage definition 2012.06.05 16: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단해 정보와 사실 다음이 있습니다. 저는 최근 일주가 각자 자신의 서류가 학교에가는에 초점을 맞춰 보자 예를 들어 그것에 대해 주제를 통해 조사하고있어 고맙게도 당신의 블로그 게시물에 건너 왔어. 이건 내가 perusing 즐거운 경험 한거야.

  7. emergency water purification calculator 2012.10.21 21: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건 매우 흥미 스마일은 내가 읽기를 사랑하고 항상 이런 정보를 정보를 검색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내가 찾고 있었던 일입니다. 이 위대한 문서를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

  8. wise freeze dried food 2012.10.21 21: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건 매우 흥미 스마일은 내가 읽기를 사랑하고 항상 이런 정보를 정보를 검색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내가 찾고 있었던 일입니다. 이 위대한 문서를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

  9. invisible fence for cats 2012.12.03 2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보와 사실 다음이 있습니다. 저는 최근과 함께 수업에서 내 문서는 고맙게도 내가 당신의 웹사이트에이

  10. free credit report 2013.01.09 04: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해 단지 당신을 감사를 통해 원하는 그리고 우리가

자연의 보석상자 뉴질랜드 참전경위와 활동

생생! 6·25/6·25전쟁 지원국 2010.03.10 09:45

 

 1. 참전경위

   뉴질랜드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한국군사원조를 결의하자 7월 3일 프리깃함 2척(Pukaki, Tutira)을 파견하였고, 이 함정은 30일 극동해군에 배속되었습니다. 그리고 7월 14일 유엔 사무총장으로부터 지상군의 추가 파병을 요청 7월말 포병부대의 파견을 결정하였습니다.


   당시 뉴질랜드가 파견한 제16포병연대의 실제 병력은 대대 규모였고, 그들이 갖춘 25파운드 포 24문은 미군의 105mm 곡사포와 유사하였습니다. 제16포병연대는 12월 10일 뉴질랜드를 출발하여 21일간의 항해 끝에 12월 31일 한·미군장병들과 시민들의 열렬한 환영 속에 부산에 상륙함으로써 6·25전쟁에 참전하게 되었습니다.


2. 지상군의 활동
 

   제16포병연대는 1951년 1월 20일 장호원으로 이동하여 영연방 제27여단에 배속되어 2월 21일 반격작전에 참가하였는데 도로가 협소할 뿐만 아니라 지형이 험난하여 장비와 탄약을 이동하는데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4월 22일 중공군이 춘계공세를 시작하자 사창리 부근 도로는 중공군의 추격으로 보병과 화포, 각종 수송차량으로 혼잡을 이루었지만 국군 제6사단을 지원하던 연대는 안전하게 철수하여 23일 저녁에 가평 북동쪽에 전개하였습니다. 그리고 이날 밤부터 중공군이 가평 진출을 기도하자 연대는 3일동안 10,000여 발의 25파운드 탄을 사격하여 중공군에게 막대한 인명피해를 주었습니다.




   7월 28일 영연방 제1사단이 창설되자 연대도 임진강변으로 이동하여 제1사단에 배속되어 영연방 제28여단을 직접 지원하게 되었습니다. 연대는 10월 3일 영연방 제28여단의 마량산과 고왕산의 217고지 공격을 지원하기 위하여 6일 동안 무려 72,000발의 포탄을 사격하여 참전이래 최대 포탄 소모 기록을 세우기도 하였습니다. 그리고 11월 4일 중공군에게 빼앗긴 마량산과 217고지를 탈환하기 위하여 제28여단을 집중적으로 공격하자 연대는 마량산과 217고지 일대가 포연과 화염으로 뒤덮일 정도로 화력을 지원하였습니다.


   제16포병연대는 전선이 소강국면에 접어든 1952년 2월에는 심리전을 지원하기 위하여 수차례에 걸쳐 삐라, 만화 등이 들어 있는 선전탄을 사격하기도 하였고 10월 23일 캐나다 제25여단의 고왕산 전투를 지원하기 위하여 참전 이후 500,000발째의 25파운드탄을 발사하는 대기록을 수립하였습니다. 12월 11일에는 3,400발을 사격하여 국군 제1사단의 노리고지·베티고지 역습을 지원하였다.


   1953년 1월 말 연대는 미 제2사단으로 배속이 변경되어, 제2사단 제9연대를 지원하게 되었습니다. 3월 17일 새벽, 중공군이 기습공격을 해오자 고왕산을 두고 10시간 동안 혼전을 펼쳤는데 이때 연대는 고왕산 일대에 4,600여 발을 사격하여 제9연대가 고왕산을 고수하는데 기여하였습니다.
  연대는 5월 한달동안 사미천 서쪽 영국 제29여단의 후크고지 전투를 지원한데 이어 6월 25일에는 국군 제1사단을 화력 지원하였고 결과적으로 이 전투는 제16포병연대의 6.25전쟁 마지막 전투로 기록되었습니다. 


3. 해군의 활동

   극동함대에 배속된 프리깃함 2척(Pukaki, Tutira)은 1950년 8월 1일부터 9월 초까지 매일 저녁 수송선단을 부산까지 엄호한 후 다음날 아침 사세보로 복귀하는 임무를 수행하였습니다. 그리고 인천상륙작전 당시에는 제7기동함대에 편성되어 상륙작전에 투입된 대형 함정들을 엄호하였습니다.


   1951년 3월 초 프리깃함 2척은 한국의 소해정 2척과 합동으로 백령도 근해에서 3주동안 심한 간만의 차이, 일기불순 등 악조건 하에서도 합동작전을 펼쳐 소해작업을 완료하였습니다. 그리고  5월 18일 초도-석도 간을 초계 중에 해안포 진지 1개소를 발견하고 6·25전쟁에 참전한 이후 최초로 4인치 포탄 29발을 사격하여 이 진지를 완전 파괴하였습니다. 그리고 8월 25일 영국 해병대가 초도 남쪽 서곶리 해안포대를 기습공격하자 로토이티(Rotoiti)호 승무원 7명도 이 작전에 참가하였습니다.


   1952년 2월 중순에 타우포(Taupo)호는 동해안의 양도 부근 해역으로 파견되었습니다. 19일 15척의 범선에 분승한 적이 양도를 공격하자 타우포호는 함포사격으로 10여 척의 범선을 격침시켰습니다. 그러나 타우포호도 도주하는 범선을 추격하던 중 적 해안포의 집중사격을 받아 기관실 일부가 파손되어 미 전함의 엄호를 받아 철수하였습니다.


   1953년 서해안에서 활동중이던 카니레(Kaniere)호는 4월 25일 적이 미 소해정을 목표로 박격포와 해안포 사격을 집중하자 즉시 대응사격을 개시하여 적 해안포진지를 완전 제압함으로써 뉴질랜드 해군의 우수한 사격술을 과시하였습니다. 휴전협정이 조인되자 카니레호와 하배아호는 초도에서 철수하는 유엔군 유격대의 철수를 엄호하는 한편 휴전선 일대에서 초계활동에 주력하였습니다.




   뉴질랜드는 6.25전쟁에 5,144명 참전하여 전사 23명, 부상 79명의 손실을 입었고, 휴전 후 해군은 1954년 3월에, 지상군은 1955년 11월에 철수하였습니다.

Posted by LG Innote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Poker Roller Games 2013.05.25 21: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려 사항은 우리 모두 새로운 적절한 제안을 하였다. 나는 반짝 이는

  3. Star Casino Reviewer 2013.05.25 2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시 뉴질랜드가 파견한 제16포병연대의 실제 병력은 대대 규모였고, 그들이 갖춘 25파운드 포 24문은 미군의 105mm 곡사포와 유사하였습니다.

  4. Silver Peak Casino 2013.05.25 22: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을 정확히되었습니다. 이 작업을 수행하는 동안 싸우고 있고, 주셔서 감사합니

  5. Social Bookmarks 2013.05.27 07: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격작전에 참가하였는데 도로가 협소할 뿐만 아니라 지형이 험난하여 장비와 탄약을 이동하는데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6. escorte 2013.06.09 17: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견하였고, 이 함정은 30일 극동

  7. grosir jilbab paris 2013.07.12 17: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물은 무엇을 수용입니까? 당신은 자원을 방문 할 때마다, 당신이 네트워크 프로그램을 참조하면 기본적으로 순 브라우저 끌어 당기 서버에서 다운로드되기 바로 온라인 요소입니다. 모두 완료했다 때 자원은 다수의 가상 공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게다가 온라인 문서는 기본적으로 글과 생생한 사진으로 만들어진다. 앞서 말한 모든 온라인 문서는 연결된 클라이언트가 사이트를 방문 할 수있는 의도로 그물 서버에 저장해야합니다.

  8. Adrafinil 2013.07.23 04: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는 의도로 그물 서는 의도로 그물 서는 의도로 그물 서

  9. bookkeeping jobs 2013.08.12 17: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는 의도로 그물 서는는 의도로 그물 서는는 의도로 그물 서는

  10. truenutritioncoupon.net 2013.08.14 15: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있는 의도로 그물 서버에 저 수있는 의도로 그물 서버에 저 수있는 의도로 그물 서버에 저

  11. cartoon network arabic 2013.08.15 14: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들의 아름다운 추억은 있었을지 모르지만, 그, 시절의 아픈 기억들은 빠져있었기 때문이다.

  12. garcinia-cambogia 2013.08.16 18: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픈 기억들은 빠져 아픈 기억들은 빠져 아픈 기억들은 빠져 아픈 기억들은 빠져

  13. jual dompet pria 2013.09.05 18: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히 신라의 고대 자료는 그리 많지가 않으니까요. 작가가 참고할 자료가 한정되었을 거라 생각합니다.
    비담의 서글픈 모습을 보면서 비형랑과 지귀

  14. http://www.rushessay.com/custom_essay.php 2013.09.18 01: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오랜 시간 동안 이러한 정보를 찾고 있었고, 난 내가 마침내 여기에 착륙 많이 예상 정보를 가지고 기쁘게하고

  15. Descending Path Tips And Tricks 2014.02.12 22: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 이러한 정보를 찾고 있었고, 난 내가 마침내 여

  16. harga baju 2014.02.23 16: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 이번 국군의날 행사에 꼭 아이들과 같이 가고 싶었는데 그만 시일지 지나 버렸네요... 부디 초대권좀 주십시요..우리 아이들에게 자랑스런 우리 대한민국 국인의 자랑스런 모습을 보여주고 싶습니다. 아이들도 무척 좋아할 겁니다. 부탁합니다. 그리고 홈페이지 오픈 정말 축하 합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17. Advice by Genbx 2014.03.29 19: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소한의 위대한 업적, 남성. 나는 이전에 현재의 상황을 조사했는데 너 정말 너무 훌륭합니다. 난 정말 당신이 바로 여기가 맘에 들어요. 그 즐거움을 발표할 예정이지만 그냥 체

  18. is bubblegum casting legitimate 2014.04.06 19: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함 척은 한국의 소해정 2척과 합동으로 백령도 근해에서 3

  19. bankruptcy attorney seattle 2014.04.20 17: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케하고 있는 싸이가 출연해 장병 및 춘천 시민들을 위해 화끈한 공연을 펼

  20. http://kiermaszmody.pl/ 2014.04.26 14: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함정은 30일 극동해군에 배속되었습니다. 그리고 7월 14일 유엔 사무총

  21. Mens Wrist Watches 2014.05.05 18: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951년 3월 초 프리깃함 2척은 한국의 소해정 2척과 합동으로 백령도 근해에서 3주동안 심한 간만의 차이, 일기불순 등 악조건 하에서도 합동작전을 펼쳐 소해작업을 완료하였습니다. 그리고 5월 18일 초도-석도 간을 초계 중에 해안포 진지 1개소를 발견하고 6·25전쟁에 참전한 이후 최초로 4인치 포탄 29발을 사격하여 이 진지를 완전 파괴하였습니다. 그리고 8월 25일 영국 해병대가 초도 남쪽 서곶리 해안포대를 기습공격하자 로토이티(Rotoiti)호 승무원 7명도 이 작전에 참가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