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용화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8.30 75. 국군 제3군단 최후의 날 (8)
  2. 2010.04.12 북한군의 주력 분대기관총-DP (30)

75. 국군 제3군단 최후의 날

생생! 6·25/북한의 남침에서 휴전까지 2010.08.30 08:20

 

  중요한 목지점인 오마치고개를 중공군이 장악하였다는 사실을 아군이 알게 된 것은 순전히 우연이었습니다. 미 제10군단 예하 인 국군 제7사단이 붕괴되면서 엄청난 중공군이 국군 제3군단 후방지역으로 쏟아져 들어온다는 소식을 전해들은 국군 제9사단은 만일을 대비하여 사단이 보유한 차량과 중장비 200여대를 창촌 일대로 철수시켰는데 이 과정에서 오마치고개의 피탈이 파악되었습니다. 이들 철수 차량제대가 후방의 창촌으로 가려면 오마치고개를 넘어야 했는데 이동 중에 중공군으로부터 급습을 당하였고 이를 통해 고개가 차단당한 사실을 인지한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이 사실을 인근 국군 제3사단과 군단본부에도 즉시 보고되었습니다.


[중공군의 오마치고개 점령 사실은 국군 붕괴의 시작이었습니다.]


  그런데 군단본부는 이를 잘못된 보고라고 판단하였습니다. 설령 적이 오마치고개를 장악했다하더라도 그것은 소수의 침투부대나 공비들에 의한 일시적인 현상일 것이라고 판단했습니다. 그렇게 생각한 이유는 아직 그곳을 관할하는 미 제10군단으로부터 어떠한 사실도 통보받지 못하였기 때문이었습니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어떻게 반나절 만에 중공군이 전선을 가르고 30킬로미터 후방까지 침투 할 수 있었겠냐하는 막연한 생각도 그런 오판을 가져왔던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군단본부가 이처럼 안이하게 생각하고 있을 때, 막상 중공군은 오마치고개는 물론 훨씬 남쪽 후방인 침교에서도 두 번째 포위망을 구축하던 중이었습니다. 결론적으로 퇴로가 엄중히 차단당한 국군 제3, 9사단이 오마치고개를 거쳐 후방으로 후퇴가 5월 17일 오후에는 이미 불가능한 상태였습니다. 설령 오마치고개를 넘었다하더라도 후방인 침교마저 적이 완전히 장악한 상태여서 오마치고개의 중요성은 이미 반감되었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집어볼 점은 오마치고개가 아니라 바로 국군 제3군단의 항전의지였습니다.


  국군 제3군단과 예하 사단들은 단지 퇴로가 차단되었다는 사실을 접하자마자 싸울 생각은 하지 않고 후퇴를 결심하였습니다. 물론 퇴로의 차단은 포위를 의미하지만 그렇다고 그것이 패배와 몰살을 뜻하는 단어가 될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오마치고개의 피탈 소식을 전해들은 국군 제3군단은 5월 17일 오전 중에 이미 항전을 포기하고 철수를 목적으로 대책 없이 현리일대로 전방부대들이 집결하는데만 시간을 허비하고 있었습니다.


  사실 이때까지도 공산군은 아군을 부분적으로 포위만 하였지 압박을 가하던 상태까지는 아니었습니다. 그런데도 먼저 국군 제3군단은 후퇴부터 생각하고 있었던 것이었습니다. 오히려 국군 제7사단의 붕괴로 말미암아 먼저 뚫려 버린 미 제10군단 지역은 미 제2사단의 선전으로 더 이상 상태가 악화되지 않고 있던 중이었습니다. 바로 이러한 국군의 무능이 바로 펑떠화이가 이번 공세를 국군지역으로 하게 만든 이유였고 철저하게 불행히도 그런 시나리오대로 상황이 흘러갔습니다.


[능선을 기어오르며 인해전술을 펼치는 엄청난 규모의 중공군]


  국군 제3, 9사단이 고심 끝에 시도한 작전은 결사항전이 아니라 한심하게도 오마치고개 돌파작전이었는데 결론적으로 오로지 후퇴를 염두에 두었던 작전이었습니다. 양 사단에서 각 1개 연대씩 차출하여 5월 17일 21시, 오마치고개를 공격하기 시작하였는데, 한마디로 앞에서 밀려오는 적은 그대로 놔두고 퇴로를 뚫기 위해 뒤로 돌아 공격을 가하는 치욕적인 형국이었습니다. 하지만 작전은 실패로 끝나고 그 결과 부대에 대한 통제는 걷잡을 수 없이 무너져 내렸습니다. 부대들은 북한군의 무능으로 말미암아 유일하게 개방되어 있던 방대산을 무질서하게 넘어 철수, 아니 도망가기 시작했습니다.


  무거운 공용화기는 물론 개인 화기까지 버린 병사도 있었으며, 주요 간부들은 계급장마저 떼어버리고 철수하는 그야말로 오합지졸들의 나 살기 경쟁으로 작전상 철수가 아닌 도망이었습니다. 적에게 패해 후퇴하는 것도 아니고 단지 퇴로가 차단되었다는 이유만으로 싸울 생각은 처음부터 포기하고 줄행랑치기 시작한 것이었습니다. 국군 제3군단은 통제력이 완전히 상실되어 부대의 의미를 상실한 상태였습니다. 방대산의 철수로가 얼마나 혼잡하였던지 그냥 서 있으면 떠밀려서 앞으로 나아 갈 정도였다고 전해질 정도입니다. 그리고 이 대열 속에는 말단의 사병은 물론 국군 제3사단장 김종오준장, 제9사단장 최석(崔錫)준장, 군단 참모장 심언봉(沈彦俸)준장등 3명의 장성들도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아군의 이러한 비참한 도주는 창촌-광원리-하진부리까지 70킬로미터를 내려와서야 겨우 멈출 수 있었습니다. 5월 27일까지 70퍼센트 정도의 병력과 30퍼센트 정도의 장비가 간신히 수습될 수 있었는데, 어쩌면 이 정도의 병력이 수습된 것만 해도 천운에 가까운 일이었습니다. 만약 우측으로 남하한 북한군 3개 군단이 정상적으로 진출하여, 최초 계획대로 3중 포위망을 완성하였더라면, 방대산 및 계방산 일대에서 무방비 상태에서 무참한 살육전이 전개되었을 것이라는 예측도 있기 때문입니다.


[5월 27일 전투상황도]


  하지만 이러한 예측도 엄밀히 말하면 사상 최대 패전에 대한 핑계일 뿐입니다. 무기를 버리고 도망을 다녔기 때문에 무방비 상태라는 가정이 나오는 것이었지, 결코 그럴 상황이 아니었기 때문입니다. 만일 국군 제3군단을 공산군이 양익에서 완전히 포위하였어도 공중으로 보급이 충분히 가능하기 때문에 결사항전 의지만 있었다면 충분히 버틸 수 있었지만 저항은 애초부터 생각도 못했고 도망만 다니다 국군은 역사상 최악의 패전을 당하였던 것이었습니다.

Posted by LG Innote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구름과자 2010.08.31 12: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때 군단장 유제흥장군이 먼저 비행기 타고 달아나서 그게 부대내에 악영향을 끼쳐서 순식간에 무너진걸로 압니다

  2. 2010.09.03 0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걸 보고 가마귀 날자 배 떨러진다고 하죠..
    물론 유장군의 책임은 크지만.....

  3. Kim 2010.09.03 15: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승패는 병가지상사라고 하나 당시 군단장이던 유재흥장군은 맡는 보직마다 참패를 겪었지요. 개전 초 7사단의 궤멸적 타격, 2군단장 재임시 덕천전투 패배 3군단장 재임시 3군단의 현리전투 패배. 이때 밴플리트 장군과의 대면에서 대단한 명언도 남겼는데 뭐 어쨌든 전쟁에서 지휘부의 혼란이 예하병력들에게 어떤 악영향을 미치는지 보여주는 좋은 전례라 하겠습니다.

  4. Computer Network 2012.02.10 18: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난 이런 행사를 통해 6.25전쟁이 어떻게 전쟁이 났는지 알게되었다.
    그리고 내가 봉사를 많이하고 돈을 아껴써야되는 것도 깨달게되었다
    난 이런 캠페인이 더욱더 개발되어 더 많은 사람들한테 보여주었으면 좋겠다

  5. expedia deals with regard to airfare 2012.05.21 15: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러한 AA 대단한 위해 고마워 검토와 함께 게시 .. 전 완전히 astounded! 접근의 유형과 비슷한 제품을 잡아.

  6. expedia leasure activities 2012.05.21 16: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은 그들이 지역 사회와 연결된 거의 모든 주요 국가에 대한 지식을 곱하면하는 진보적 계획이다. 나는 국가의 추가 금액을 동일한 수행하시기 바랍니다.

  7. 피알앤애드 2014.06.25 1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6.25포스팅 관련하여 사진자료가 필요해서 퍼다 씁니다.
    물론 출처를 밝히고, 상업적인 용도나 변경은 하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북한군의 주력 분대기관총-DP

생생! 6·25/퍼싱의 군사 이야기 2010.04.12 18:40

  2004년, 한국 영화계에 큰 파장을 불러일으켰던 대작 '태극기 휘날리며',  이 영화는 '은행나무 침대'와 '쉬리'로 유명한 강제규 감독이 최초로 시도한 본격 6·25 전쟁영화입니다( 크게 보시려면 클릭을~! )

  '아! 6·25' 블로그를 방문하시는 분들 중에 혹시 6년 전, '태극기 휘날리며'라는 영화를 감상하신 분들이 계실 겁니다.  
  이 영화는 저도 모처럼만에 시도된 본격 6·25 전쟁 관련 영화였기 때문에 극장에서만 3차례 감상하고 DVD도 초기 출시분을 예약 구매할 정도로 재미있게 봤던 기억이 납니다.  
 
감상하신 분들은 아마 장동건씨와 원빈씨가 열연한 이진태-이진석 형제 이야기에 초점을 맞추셨겠지만 아무래도 분야 특성상 제 시선을 잡은 것은 그 동안 한국영화에서는 쉽게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총기들이었습니다.  
 
그 중에서도 두밀령 고지 전투 부분에서 이진태의 최후를 장식하게 한 2정의 독특한 외모를 지닌 기관총, 바로 데그챠레프의 DP가 오늘의 주인공입니다.

  이 글은 제가 사진 / 취재기자로 몸담고 있는 군사전문지 월간 "디펜스타임즈 코리아(Defensetimes Korea)" 2009년 12월호에 기고한 기사에서 일부 발췌했습니다.

   여러분들 중 군생활을 하시면서 가장 기본적으로 행동하는 '단위부대'하면 떠오르는 것이 바로 "분대(SQUAD)"일 것입니다. 
  
분대는 소대보다도 아래에 있는 제대인만큼 가장 활발하게 움직여야 하는 부대인 것은 군 복무를 마치신 분들은 누구나 알 수 있는 사실입니다.  
 
사실 제가 군복무할 당시 최초로 배치되고 상병 진급 후에는 분대장이 되어 직접 이끌었던 분대(저는 운이 좋은 것인지 나쁜 것인지 "기관총 분대"였습니다)의 경우 훈련 때만 되면 여러 곳으로 화력 지원을 다니느라 애를 먹었던 적이 한 둘이 아니었죠.
  이렇게 몸이 둘이라도 모자랄 지경으로 바쁜 분대의 특성상 이들을 지원해줄 지원화기, 즉 군대 용어로는 "공용화기"라 불리는 무기들 중 기본적으로 보병에 편제된 것은 흔히 3가지로 나뉩니다.  
 
첫째, 분대 자동수! 문자 그대로 소총수에게 연발 사격에 유리하도록 양각대와 탄약을 지급하는 것이지요.  
 
가장 간단하면서도 신속하게 배치가 가능하지만 군대에서 M16A1이나 K-2 소총을 다뤄보신 분들은 연발 사격 시 명중률이 얼마나 떨어지는지 잘 아실 겁니다( 저도 즉각조치 및 분대 전투 사격에서 점사와 연발은 가급적 배제하고 단발 사격만 집중적으로 했으니까요  
   따라서 분대 자동수는 일시적인 화력집중 효과 이상을 기대하기가 어렵고 장시간의 연발사격 시 소총에 무리를 가하는 단점이 있습니다.

  소총에 부착할 수 있어 높은 휴대성을 발휘하는 한편 소총 사격과 유탄 사격을 병행할 수 있는 이점을 제공한 미군의 M203. 비록 유탄수가 일반 소총수보다 휴대할 장비가 늘어나는 단점이 있지만 이것을 장착한 것만으로도 무시못할 위력을 발휘하게 됩니다.

  두번째는 베트남전 이후 본격적으로 배치되기 시작한 유탄수! 보통 일반인이 투척할 수 있는 수류탄의 거리가 평균 30m 정도였던 시절에 무려 300m 이상까지 안정되게 40mm 유탄을 날려보낼 수 있는 유탄 발사기의 존재는 전장의 병사들에게 "복음"과도 같았습니다.
  특히 미군이 투입한 M203은 소총에 부착해 휴대성을 높임으로써 소총 사격과 유탄 사격을 병행할 수 있는 이점을 제공했고 우리 군도 K-2 소총의 채용과 동시에 전용 유탄발사기인 K-201을 배치할 정도였으니까요.  비록 유탄수가 일반 소총수보다 휴대하는 짐의 양이 늘어난다는 단점이 있지만 사실상 들고 다니는 "대포"라는 별명이 아깝지 않은 막강한 화력을 보유하니 분대에게 이만큼 좋은 것은 없는 셈이죠.

  오늘날 분대 기관총의 대명사로 꼽히는 벨기에 FN사의 "미니미". 우리 군도 K-3로 자체 생산해 운용하고 있습니다.

  마지막이 바로 기관총입니다.  기관총은 분/소대 화력의 중심이자 가장 막강한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중요한 무기이기 때문에 모든 국가들에서 반드시 엄정한 심사를 거쳐 채용했습니다.  

  기관총은 보병전투의 주역이었기 때문에 비싼 가격과 큰 덩치, 그리고 육중한 무게로 인해 운반하는 병사들의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니었습니다. 사진은 제1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군의 주력 기관총이었던 MG.08로 안정적인 사격과 편리한 운반을 위해 썰매형 삼각대에 거치한 모습입니다.

  분대는 군 단위부대 중에서 가장 활발하게( 어떤 의미로는 "빡세게" ) 움직여야 하는 부대인만큼 기관총은 사정거리와 연사능력이 조금 떨어져도 가볍고 휴대하기 편한 것이 필수였습니다. 사진은 제2차 세계대전 중 영국군의 주력 분대 기관총으로 운용된 '브렌'으로 연사력이 좀 떨어졌지만 비교적 휴대가 편하고 신뢰성이 우수해 '걸프전' 때까지 운용되었습니다( 이 총 역시 중공군이 많이 노획해 아군을 향해 난사했죠 )

  특히 분대가 들고 다니는 기관총은 가급적 가벼우면서도 소총수들과 같은 탄환을 장전함은 물론 높은 내구성을 요구했습니다.
  6·25전쟁 당시 북한군과 중공군은 불완전하기는 했어도 그러한 총을 보유한 반면 UN군과 한국군은 전혀 그렇지 못했습니다.
 

  DP를 설계한 바실리 알렉세예비치 데그챠레프. 1879년 12월 21일, 병기 생산의 중심지 중 하나인 "툴라"에서 태어나 1901년 군에 입대한 후 포병 장교로 복무 중 총기 설계에 투신해 다양한 종류의 총기들을 설계/완성시켜 소련군을 무장시킴은 물론 북한군과 중공군의 무장에도 기여했습니다.

  6·25 전쟁에서 북한군과 중공군의 분대 화력지원을 담당한 DP는 소련의 총기 설계자인 바실리 알렉세예비치 데그챠레프(Василий Алексеевич Дегтярёв, 1879~1949)의 작품입니다.  
 
당시 유럽 각국의 군대는 분대가 휴대할 수 있는 가벼운 기관총을 확보하기 위해 혈안이 되어있었고 데그챠레프의 조국인 소련 역시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1926년, 데그챠레프는 그 동안 꾸준한 연구를 통해 확보한 노하루를 십분 발휘한 기관총의 시제품을
제출했는데 이것이 높은 평가를 받아 이듬해인 1927년, 마침내 제식명 "DP(Дегтярёва Пехотный, 데그챠레프 보병용)"로 소련군에 채용되었습니다. 

  정면에서 촬영한 DP. 단순하고 투박한 소련제 병기답게 고급스러운 장식이나 세련됨은 찾아보기 어렵지만 그만큼 빠르게 생산이 가능하고 고장날 확률이 낮다는 장점이 있었습니다. 다만 47발의 탄이 장전되는 쟁반 탄창을 사용하다보니 지속 사격 능력이 떨어지는 단점이 있었지만 동시대의 다른 기관총들이 평균 2~30발의 탄창을 사용했던 탓에 연사력은 약간 우세한 편이었습니다.

  DP의 총열과 양각대, 가스 활대, 쟁반 탄창의 디테일입니다. 양각대 고정 방식도 대단히 간단한데 보통 어지간히 파손되면 새 부품으로 교체해주는 것과 달리 소련군은 새 총으로 교체해주는 통 큰 군대였습니다(이는 그만큼 총의 생산성이 우수했기에 가능했습니다)

  소련군 수뇌부의 눈에 들어온 DP의 장점은 기관총 생산에 필요한 정밀 가공설비가 불충분하고 공업기술력이 취약했던 소련에서 얼마든지 대량 생산이 가능하도록 구조를 최대한 단순화시켜 쓸데없는 군더더기를 쳐낸 것이었습니다.  
 
또한 작동 방법 역시 최대한 단순화시켰는데 이는 아직 고학력자가 드물었던 소련군 병사들이 약간의 교육훈련만 이수하면 얼마든지 분해/결합은 물론 간편한 고장까지도 쉽게 고칠 수 있는 이점이 있었습니다.  당연히 북한군과 중공군 병사들에게도 좋은 장점으로 작용했음은 두 말할 필요가 없었죠.

  DP는 단순한 구조와 높은 생산성으로 무려 795,000정이나 생산돼 소련군의 주력 분대 기관총으로 활약했습니다.

  DP는 총 795,000정이나 생산이 돼 독일과의 전쟁 중 소련군 병사들의 무기 부족 문제를 해결해줬고 종전 이후 새롭게 공산진영에 합류한 동유럽 국가들의 재무장에도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여기에 전차 탑재용으로도 채용되면서 좁은 전차 내부에서도 얼마든지 조작이 가능하도록 개량된 DT가 등장합니다. 
DT는 당시 소련군의 모든 전차들에 동축 기관총(Coaxial Machine Gun)으로 장착되었고 T-34 전차에도 2정이 거치되었습니다.

  DPM. DP의 단점 중 하나인 복좌 용수철 문제를 해결하고 권총 손잡이를 부착한 형식입니다. DP의 완충 복좌 용수철은 총열 아래에 위치한 가스 활대에 감겨있어 과열될 경우 용수철이 느슨해지는 단점이 있었는데 용수철을 총몸 뒤쪽에 별도로 장착함으로써 문제점을 해결했습니다.

  제2차 세계대전 종전 이후 DP는 1948년에 창설된 북한군에 대량으로 배치되었습니다. 비록 47연발 탄창을 사용해 지속 사격 능력이 떨어지는 단점이 있었지만 아직 기관총이 완전 배치되지 않은데다 분대 지원을 BAR(Browning Automatic Rifle)이 담당하고 있던 한국군에 비하면 화력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던 셈이 됩니다.

  당시 DP에 대응되는 미군과 한국군의 화기는 바로 브라우닝 자동소총, 즉 BAR이었습니다. 20발 탄창을 장전하는 바람에 연사력이 DP보다 떨어지는데다 개량형인 M1918A2에 이르면 무게가 무려 8.8kg이나 돼 휴대성도 좋지 않았습니다.


  때문에 1950년 6월 25일, 개전과 동시에 남하한 북한군 보병들은 소총 화력에서는 한국군의 M1 개런드, M1 카빈에게 열세를 면치 못했지만 DP의 강력한 지원사격으로 빈번히 우위를 점했습니다.  특히 한국군의 기관총 부족으로 DP의 사격을 받는 상황에서도 효과적인 대응이 어려웠습니다.

  DP와 탄창 수납용 탄통. 소련은 기관총 사수의 예비 탄창 휴대를 위해 전용 탄통을 생산, 여기에 탄창 3개를 수납하게 하여 총 4개, 188발의 탄환을 휴대할 수 있도록 조치했습니다.

  DP는 대량 생산된만큼 북한군과 중공군에 적잖은 양이 넘겨져 휴전 시까지 한국군과 UN군을 괴롭혔고 강력한 7.62mm×54R탄의 위력과 단순하고 고장이 적은 구조로 높은 전장 생존성까지 갖춰 전쟁 말기의 고지 쟁탈전에서도 토치카와 참호에 거치돼 위력을 발휘했습니다.   따라서 고지를 탈환하는데 성공하더라도 야간 공격을 감행해 오는 북한군의 반격의 선봉에서 탄막을 형성하는 DP는 적잖은 골칫거리로 작용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DP의 단순한 구조와 높은 생산성은 총을 제대로 손질할 여유가 없는 전장에서 무시못할 위력을 발휘했습니다. 기관총 사수들에게 있어 어지간히 총을 혹사시키지 않는 이상 작동불량을 일으킬 일이 없는 DP는 복음과도 같은 존재였기 때문이죠(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에 출연한 DP의 모습입니다 )

  휴전 이후 DP는 한동안 북한군에서 현역으로 운용되었지만 본격적으로 탄띠를 사용하는 RPD와 PK 같은 신형이 배치되면서 일선에서 도태된 상태입니다.  하지만 만약 유사시 북한군이 패주 직전까지 몰리게 된다면 아마 조용히 무기고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이 총이 다시금 실전에 투입될 수도 있기 때문에 우리는 경계를 늦춰서는 안될 것입니다.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의 DP. DP는 단순한 구조와 강력한 화력으로 북한군의 주력 분대 기관총으로 맹활약했습니다.

  DP는 현재 완전 도태된 상태이며 분대 기관총 임무는 AK의 아버지, 미하일 칼라시니코프가 설계한 RPK가 맡고 있습니다.

  본격적인 분/소대급 기관총인 미하일 칼라시니코프의 PKM. 이 총 역시 북한에서 73년식과 82년식으로 운용 중인데 이는 별도로 소개하겠습니다.
Posted by LG Innote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그레고리 팩 2010.06.01 19: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총 포화 속으로에서 구갑조가 직접 들고 난사하더군요. 실전에서 저렇게 쏴댔다가는 손바닥에 화상입기 좋을텐데 말이죠

  3. 강효섭 2010.07.02 2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화 속으로에서 권상우가 람보처럼 들고 쏘던 장면 참으로 놀라웠죠

    13kg짜리 기관총을 들고도 잘 견디더군요

  4. 2010.08.16 1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뚜루라기 기관총, 저걸로 우리 형님께선 의정부 전투에서 손목을 관통당햇엇다, 국군들 많이 사살당한 악마의 기관총이다, 꼴도보기실타,

  5. Wedding color schemes 2011.09.29 16: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뱃살이 두툼해지는 듯 합니

  6. bulk freeze dried food suppliers 2012.10.21 2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건 매우 흥미 스마일은 내가 읽기를 사랑하고 항상 이런 정보를 정보를 검색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내가 찾고 있었던 일입니다. 이 위대한 문서를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

  7. emergency essentials for car 2012.10.21 2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건 매우 흥미 스마일은 내가 읽기를 사랑하고 항상 이런 정보를 정보를 검색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내가 찾고 있었던 일입니다. 이 위대한 문서를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

  8. puppy fence 2012.12.03 2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보와 사실 다음이 있습니다. 저는 최근과 함께 수업에서 내 문서는 고맙게도 내가 당신의 웹사이트에이

  9. wireless dog fence reviews 2012.12.03 2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보와 사실 다음이 있습니다. 저는 최근과 함께 수업에서 내 문서는 고맙게도 내가 당신의 웹사이트에이

  10. cipro 2013.03.24 23: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군에도 M1919A6가 있었지만 아무래도 제1차 세계대전 당시 MG08/15와 큰 차이가 없었던 점이 안타까운 부분이죠.

  11. electrician nj 2013.05.22 16: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별 공급 사랑하라는하기 전에 귀하의 사이트를 떠날 수 있을까? 새 게시물을 검사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다시있

  12. lån betalningsanmärkning 2013.09.07 00: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를 방문하시는 분들 중에 혹시 6년 전, '태극기 휘날리며'라는 영화를 감상하신 분들이 계실 겁니다.

  13. Pros and Cons of using charity auctions 2013.09.15 16: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를 감상하신 분들영화를 감상하신 분들영화를 감상하신 분들

  14. Pros and Cons of using charity auctions 2013.09.15 16: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를 감상하신 분들영화를 감상하신 분들영화를 감상하신 분들

  15. Pros and Cons of using charity auctions 2013.09.15 16: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를 감상하신 분들영화를 감상하신 분들영화를 감상하신 분들

  16. Pros and Cons of using charity auctions 2013.09.15 16: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를 감상하신 분들영화를 감상하신 분들영화를 감상하신 분들

  17. Pros and Cons of using charity auctions 2013.09.15 16: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를 감상하신 분들영화를 감상하신 분들영화를 감상하신 분들

  18. Pros and Cons of using charity auctions 2013.09.15 16: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를 감상하신 분들영화를 감상하신 분들영화를 감상하신 분들

  19. how to prevent herpes 2013.09.22 21: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를 감상하신 분들영화영화를 감상하신 분들영화영화를 감상하신 분들영화

  20. automobile leases 2013.10.24 19: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셨겠지만 아무래도 분야 특성상 제 시선을 잡은 것은 그 동안 한국영화에서는 쉽게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총기들이었습니다.

  21. car leasing 2013.11.18 17: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를 방문하시는 분들 중에 혹시 6년 전, '태극기 휘날리며'라는 영화를 감상하신 분들이 계실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