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진작전, 중공군이 공세와 유엔군의 철수 – 반격

생생! 6·25/만화형 전쟁사 "우리가 겪은 6ㆍ25전쟁" 2013.10.30 14:15

북진작전, 중공군이 공세와 유엔군의 철수 반격

 

38도선 돌파가 결정됨에 따라 북진작전을 개시한 국군과 유엔군은 원산과 평양을 점령하고 계속 북상하여 청천강선(희천)까지 진출하였다.

 

여기에 이르자 맥아더 장군은 총 추격명령을 하달하여 한-만국경선을 향해 진격토록 하였으나 중공군의 기습공세로 국경선 진출이 좌절되었다.

중공군의 공세는 총 다섯 번에 걸쳐 이루어졌다.

 

중공군은 제1,2차 두 번의 공세로 유엔군을 38도선일대까지 철수하게 만들었다. 이 공세로 인해 군우리에서 미 제2사단이 괴멸되었고, 장진호에서는 미 제1해병사단이 중공군에 포위되었으나 가까스로 죽음의 계곡이라 불리는 험난한 포위망을 뚫고 나와 흥남에서 철수할 수 있었다.

 

중공군은 38도선을 돌파하기 위해 세 번째 공세를 감행하였고 이로 인해 국군과 유엔군의 1951 1 4일 또다시 서울을 적의 수중에 넘겨주고 평택-삼척선까지 후퇴하였다.

 

한편 계속된 공세로 중공군의 능력이 한계점에 이른 것을 간파한 국군과 유엔군은 일제히 반격을 개시하여 한강 남쪽 횡성까지 진출하였다.

 

중공군은 예상하지 못하던 유엔군의 반격을 저지하기 위해 제 4차 공세를 실시하였으나 국군과 유엔군은 이를 격파하고 제2차 반격작전을 실시하여 3 15일 서울을 재탈환하고 3월 말에는 38도선을 다시 회복하였다.




대동강을 건너는 국군 제1사단

1950 10 19일 제일 먼저 대동강을 건너 동평양을 향하고 있는 국군 제1사단




압록강 물을 수통에 담다

-만 국경선 초산까지 진출하는 데 최선봉의 영예를 얻은 국군 제6사단 제7연대 병사가 

압록강 물을 수통에 담고 있다.




중공군의 참전

스탈린과 김일성의 파병요청을 받은 마오쩌둥은 출병을 결정하였다. 이에 따라 1950 10 19일 야간에 중공군 선두부대 12개 사단이, 이어서 10 26일에는 2차 부대 6개 사단 등 총 18개 사단 26만여 명이 한반도 전선에 투입되었다.





중공군의 공세

한반도에서 외국군을 철수시킬 목적으로 참전한 중공군은 총 5차례에 걸친 대규모의 공세를 실시하였다. 유엔군은 산악과 야음을 이용해 압도적으로 많은 병력을 투입하는 중공군의 전술에 고전하기도 하였다.





유엔군의 반격

중공군의 제3차 공세 이후부터 반격에 나선 국군과 유엔군은 이후 일진일퇴의 공방전을 계속하였다


 

Posted by LG Innote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chaelA 2013.11.01 09: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koreanwar60.tistory.com 매일 방문 하는 사랑

    http://jujudoka.free.fr/galerie.php

달콤했던 기억 그러나 과하였던 순간, 평양탈환(1/2)

생생! 6·25/6·25전쟁 10대전투 2011.06.30 14:48

 불과 보름 전까지 한반도의 최남단인 낙동강을 방패삼아 북한군의 공세를 막아내기 급급했던 절체절명의 위기는 어느덧 사라져 버렸습니다. 1950년 9월 28일 서울을 수복하면서 38선 인근까지 다가간 아군은 이곳을 넘어 북으로 내달리기 위해 조바심을 낼 정도로 상황은 반전되었고, 마침내 10월 1일 국군 3사단과 수도사단이 38선을 넘은 것을 신호탄으로 역사적인 북진이 개시되었습니다.

<감격스러운 38선 돌파를 기념하는 국군 3사단>

 인천상륙작전으로 우리를 위협하던 북한군 주력의 대부분은 배후가 차단당한 체 붕괴되어 아군을 막을 적대 세력은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 것처럼 보였으며, 행군속도가 바로 북진속도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빠르게 북으로 진격하였습니다. 그 당시 아군이 한만국경인 압록강과 두만강까지 진출하면 그것으로 전쟁은 끝나고 북진의 최종 목표인 통일은 달성될 것으로 모두가 믿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38선에서 한만국경까지 가는 중간에 북한의 수도인 평양이 놓여 있습니다. 황해도를 거쳐 평안도로 진격하고 있는 미 8군에게 이곳을 탈환하라는 막중한 임무가 부여되었습니다. 군사적으로 적국의 수도 점령은 단지 하나의 도시를 점령하는 행위일 뿐이며 승전을 담보하는 것도 아니지만 정치적인 상징성은 그 이상이었습니다. 북한도 개전 초에 수도 서울을 점령하면서 이러한 선전효과를 톡톡히 누렸습니다.

<평양 비행장으로 맥아더를 영접 나온 워커>


 따라서 미 8군을 이끌던 워커(Walton Walker)는 물론 유엔군 총사령관 맥아더(Douglas MacArthur)도 패주중인 북한의 전쟁 의지를 꺾고 항복을 받아내기 위해 최대한 빨리 평양을 탈환하도록 예하부대를 재촉하였습니다. 당시 미 8군은 미 1군단, 미 9군단, 국군 2군단으로 구성 되었는데 미 1군단과 국군 2군단이 각각 전선 좌우를 담당하며 북진하였고 미 9군단은 아직 38선 이남에 머물며 후방작전을 펼치고 있었습니다.

 아군의 진격여건상 평양 탈환은 미 1군단 관할이었는데 당시 군단은 미 1기병사단, 미 24사단, 국군 1사단으로 구성되어 있었습니다. 그중 선봉은 기동력이 가장 좋은 미 1기병사단이 담당하여 10월 4일, 38선을 돌파한 후 경의가도 본선이라 할 수 있는 개성-금천-사리원을 거쳐 평양에 다가갈 예정이었습니다. 이때 미 1기병사단을 후속하여 우측에서 조공의 역할을 담당하며 북진에 참가한 부대가 국군 1사단이었습니다.

<상대적으로 평탄한 경의가도를 이용하여 평양으로 진격하던 미 1기병사단>


 국군 1사단은 공격 우선순위에 밀려 10월 11일에서야 38선을 넘었고 대부분 행군에 의존했을 만큼 기동력도 부족한 상태로, 험악한 신계-수안-율리를 거쳐 평양으로 향하였습니다. 하지만 그들에게는 적의 심장부를 우리가 먼저 점령하겠다는 굳은 의지와 신념이 있어 그 속도는 가공할 수준이었습니다. 미군이 금천에서 고전하는 틈을 타 국군 1사단은 앞으로 내달렸고 이후 평양 선점을 향한 한미양국군의 경쟁은 치열하였습니다.

 10월 19일 거의 동시에 미 1기병사단과 국군 1사단은 대동강에 다다랐는데, 국군 1사단 예하 12연대가 미군보다 조금 빨리 선교리를 점령함으로써 제일 먼저 東평양을 점령하는 영광을 얻었습니다. 바로 그 순간 도주를 완료한 북한은 대동강 철교와 인도교를 폭파하였고, 평양(本평양 또는 西평양)에 입성하려면 강을 도하하여야 했습니다. 장비가 좋았던 미군은 지체 없이 부교를 가설하기 시작하였습니다.

<평양 진입을 준비 중인 국군 1사단>

 자칫 눈앞에 두고도 평양 선점을 미군에게 빼앗길 수 있는 순간이었는데, 바로 그때 국군 1사단은 그대로 강을 건너기 시작하였습니다. 평양 인근 출신인 사단장 백선엽에게 대동강은 어릴 때부터 물놀이를 하던 곳이어서 얕은 곳을 잘 알고 있었고, 그곳을 도섭지점으로 삼아 급속도하를 감행하였던 것입니다. 그 결과 예하 15연대가 미군보다 하루 빨리 평양 도심에 입성하게 되었습니다.( 계속 )

Posted by LG Innote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obat kolesterol 2013.05.10 03: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상호 작호리한 내 순수 지성의 인식 작용 마케팅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상호 작

  3. Elite Web Directory 2013.05.10 15: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 지성의 인식 작용 마케팅을 사용할수 지성의 인식 작용 마케팅을 사용할

  4. handyman phoenix 2013.05.11 06: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한만국경인 압록강과 두만강까지 진출하면 그것으로 전쟁은 끝나고 북진의 최종 목표인 통일은 달성될 것으로 모두가 믿고 있었습니다.

  5. Share It 2013.05.13 2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군 포로를 조송환해군 포로를 조송환해군 포로를 군 포로를 조송환해군 포로를 조송환해군 포로를 조송환해군 포로를 조송환해군 포로를 조송환해군 포로를 조송환해조송환해

  6. Small Business Directory 2013.05.14 21: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쟁은 끝나고 북진의 최종 목 전쟁은 끝나고 북진의 최종 목 전쟁은 끝나고 북진의 최종 목

  7. Small Business Directory 2013.05.15 13: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 북진의 최종 목 전쟁은 끝나고 북진의 고 북진의 최종 목 전쟁은 끝나고 북진의 고 북진의 최종 목 전쟁은 끝나고 북진의

  8. extreme q vaporizer 2013.05.22 16: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5사단은 서쪽에서 청송-기계 축선으로 남진하던 제12사단과 보조를 맞춰 영덕-포항 방향으로 대규모의 공격을 감행했습니다

  9. field marketing 2013.06.04 00: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 좌우를 담당하며 북진하였고 미 9군단은 아직 38선 이남에 머물며 후방작전을 펼치고 있었습니다.

  10. business plan experts 2013.06.10 07: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군 3사단과 수도사단이 38선을 넘은 것을 신호탄으로 역사적인 북진이 개시되었습니다.

  11. Supplements for healthy skin 2013.06.14 02: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넘은 것을 신호탄으로 역사적인 북진넘은 것을 신호탄으로 역사적인 북진

  12. password recovery 2013.06.14 2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グ」そして「トラックバック」の意味や活用方法について、なるべく分かりやすく解説して

  13. condolence letter sample 2013.06.16 01: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름 전까지 한반도의 최남단인 낙동강을 방패삼아 북한군의 공세를 막아내기 급

  14. photo booth nj 2013.06.22 2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낙동강을 방패삼아 북한군의 공세를 막아내기 급급했던 절체절명의 위기는 어느덧 사라져 버렸습니다.

  15. painters in new jersey 2013.07.08 16: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낙동강을 방패삼아 북한군의 공세를 막아내기 급급했던 절체절명의 위기는 어느덧 사라져 버렸습니

  16. lån betalningsanmärkning 2013.09.11 04: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를 막아내기 급급했던 절체절명의 위를 막아내기 급급했던 절체절명의 위

  17. Tips for charity fundraising 2013.09.15 2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막아내기 급급했던 절막아내기 급급했던 절막아내기 급급했던 절

  18. sky vue 2013.09.16 2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기 급급했던 절막아내기 급급했던내기 급급했던 절막아내기 급급했던

  19. Tips for charity fundraising 2013.10.24 2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당시 아군이 한만국경인 압록강과 두만강까지 진출하면 그것으로 전쟁은 끝나고 북진의 최종 목표인 통일은 달성될 것으로 모두가 믿고 있었습니다.

  20. The Hillford 2013.10.28 16: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출하면 그것으로 전쟁은 끝나고 북진의 최종 목표인 통일은 달성될 것으로 모두가 믿고 있었습니다.

  21. leasing or buying 2013.11.18 2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패삼아 북한군의 공세를 막아내기 급급했던 절체절명의 위기는 어느덧 사라져 버렸습니다.

해군의 해상 북진 작전

생생! 6·25/울프독의 War History 2010.08.10 08:26

6·25전쟁에서 호국의 대역을 위해서 대한민국 해군이 세운

공훈도 만만치 않다.


전쟁초반부터 백두산 함이 부산 근해에서 침투 적 수송선을

수장시키고 여러 작은 초계정들이 동해안에 게릴라 병력을 싣고

상륙하는 적 어선들을 격침하는 등 해군의 역할이 컸다.



해상 북진 작전의 기함 702 금강산함장 이 희정 중령
------------------------------------------------

전쟁내내 해군은 바다의 초계는 물론 적진지의 포격이나

적 기뢰 제거등 많은 영웅들이 배출된 전투를 수행했다.


그러나 해군의 전사는 이벤트 성으로 취급되는

백두산 함의 적함 격침을 제외하고 너무 알려져

있지 않다.


나의 개인적인 견해지만 우리 국군이 선배들이 구국의

투쟁사인 전사의 기록에 다소 무신경한 면이 많다.


한국 해군의 최대 공적중의 하나는 국토의 거의 전부를 내놓고

낙동강 전선 안으로 밀렸을 때 이미 서해안에서 북진 작전을

기획했었다는 공격성으로부터 성립되었다.


이 해상 북진작전은 결과적으로 6·25전쟁에 기대치 않은

중대한 기여를 하게 된다.


맥아더의 인천 상륙작전이 강력한 반대의 의견을 뚫고

큰 성공을 거둔 사실은 모두 잘 아시리라 믿는다.


그 성공이 5,000분지 1의 확률의 성공 가능성이

희박했던 작전을 성공시켰다는 후대의 다소 과장한

평가로도 말해준다.


이 인천 상륙작전이 대 성공했음은 치밀한 정보활동으로

인천지역의 적정을 남김없이 캐내 유엔군 측에 제공한
한국 해군의
지대한 공헌이 있었다.


대한 해협 해전으로 유명한 701함도 해상 북진 작전에
참가하였다.
--------------------------------------------------


인천 상륙작전이라는 대 작전을 앞두고 유엔군은 인천과

그 인근 해역에 대한 정보 수집을 한국 해군에게 일임했다.


유엔 사령부가 이 일대에 관해 확보한 정보는 전무에

가까웠다.


해군은 이 요청을 십분 활용하여 중간의 작은 도서들을

건너 뛰어 인천 근해의 덕적도와 영흥도를 과감히 들이치기로
하고
해상 북진 작전의 시동을 걸었다.


손원일 해군 참모총장은 8월16일 당시 서해지구

해상 전투 사령관 겸 702 금강산 함장의 보직을

받고 있었던 이희정 중령에게 작전명령을 내렸다.


“702함장 지휘 아래 PC-701, 704, YMS-513, JMS-301,307,309,

  PG-313정으로 상륙 부대를 편성하여 영흥도를 탈환하라!“


일본 해군이 버리고 간 부품들과 자재로 자체 건조한
한국 해군 PG-313정
-------------------------------------------------

그 분의 증언을 소개한다.


“나는 그때 15척의 함정을 이끌고 대흑산도로 들어가 있었어요.

  이때 서해에서 적의 수중에 들어있지 않은 섬은 대흑산도와

  어청도 뿐이었어요.


  나는 대흑산도를 기지로 해서 인천까지의 서해안 섬들을 하나씩

  탈환할 계획을 구상중이었지요. 그래서 명을 받자 임시방편으로

  각 함정에서 10명씩을 차출하여 육전대를 짰습니다. “


이희정 중령은 승조원이 가장 많은 704함에서 40명, 예하

각 함정에서 중대 규모의 육전대를 편성했다.

이미 해병대가 있었지만 남해안 전선에서 작전중이라

병력을 차출 할 수는 없었다.


임시 육전대를 급조한 것이다


물론 일시적이지만 육전대는 해병대와 같은 것이니까 전황은

한국 해군을 해병대와 육전대라는 육상 작전이 가능한 두개의

전투 부대를 가진 세계 해군사에서 희귀한 존재가 되게 하였다.


중대장에게는 702 항해장 장근섭 중위, 제 1소대장 301정 항해장

오이향 소위, 제 2 소대장에 702함 포술관 서영일 소위,

제 3 소대장에 702함 기관사 이계호 소위가 임명하였다.



인천 상륙 작전때 미 군함에 승함한 손 원일 제독
-----------------------------------------------


미 극동 사령부는 이 작전을 이희정 함장의 이름을 따서

이[李]작전-Operation Lee-이라고 명명하고 두 척의

영국 순양함 케니아와 캐나다 구축함 아타바스칸을 지원해주었다.

두 함이 가진 막강한 함포들의 위력은 육전대에게 든든한

자신감을 가지게 함에 부족함이 없었다.



영국 경순양함 케니아 . 6인치 포를 12문이나
가진 위력있는 전투함이다.
-------------------------------------------


먼저 인천 해역과 지역의 정보 수집을 위한 근거지로서 덕적도

탈환이 작전 목표로 삼았다.


작전은 1950년 8월 16일 북상한 함대의 513정이
덕적도 옆에 있는 작은 섬 문갑도에
기습부대를 상륙시키면서
개시되었다.


기습대는 섬을 점령하고 있는 공산세력의 사령부격인
인민위원회
사무실을 급습하였다.

아무런 대비를 안 하고 있던 인민위원회 간부들을
몽땅 연행하여
덕적도의 적정을 물었다.


덕적도에는 북한군 정규군은 없고 100여명의 의용군 조직과

빨치산들이 4-5명이 있을 뿐들이다.

기습대는 이 사실을 먼 바다에서 대기하고 있던
기함 702함에
연락했다.

본 작전은 이틀 뒤인 8월18일 오전 6시 15분에 시작되었다.


영국 순양함과 캐나다 구축함에 한국 해군 함정들은

상륙지점인 덕적도 동남쪽 해안[진리]을 향하여 일제히 함포를

쏘는 동안 육전대가 해안에 올랐다.
적은 기관총과 소총으로 저항했다.



월미도.
-------

그러나 정규군의 통제된 저항과는 거리가 멀었다.

문갑도 인민위원들 말처럼 정규군이 아닌 지방적색분자들로

엉성하게 조직한 자위군이었다.


그들은 엄청난 함포사격에 지리멸렬하여 해안진지를
버리고 서북쪽
국수봉쪽으로 도주하였다.
섬에 오른 육전대는 해안마을 진리를
완전히 점령한 뒤에
구포 마을 서포 마을 등을 공격하여 차례로

탈환하였다.

다수의 사살자와 포로들이 획득하였다.


인민군에게 협조하였던 민간 조직은 반공적인 청년들로 다시

구성한 대한 청년단으로 교체되었다.

덕적도 탈환 작전의 전과는 저항하던 적색분자 24명과 7명을

사살하였다.


덕적도 점령 이틀 뒤인 20일에는 인근 대이작도에서 적색분자들의

조직적인 움직임이 있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PC-313 정을 보내서

의용대라는 이름으로 불리던 적색분자 24명을 체포하고
7명을 사살했다.


두 섬의 작전에서 아군의 피해는 전혀 없었다.



캐나다 구축함 아타바스칸
------------------------

원래는 덕적도만 점령하고 이를 기지로 해서 인천 상륙작전을

위한 정보활동을 하려고 구상했으나 해군 본부의 정보국장
함명수
소령은 덕적도가 효율적인 활동을 하기에 너무 멀다고
판단하고
인천에 훨씬 가까운 영흥도를 점령하여 이를 인천을
오가는
활동기지로 쓰자고 하였다.



함 명수 제독 -해군 참모 총장역임.
미 해군사에 스파이크 함이라는 미 해군들이 부르던 애칭으로
등장했으며 대단히 유능한 장교로 평가했던 것이 생각난다.
----------------------------------------------------------


그의 구상은 해군 참모 총장
손원일 제독에게 받아 들여졌고

해군 육전대는 영흥도 정벌에 나섰다.

덕적도가 평정되고 이틀 뒤인 8월 20일 영흥도 상륙작전이

개시되었다.


이 섬은 인천의 인근이었기 때문에 소수지만 북한군이
배치되어 있었다.

게다가 이 섬은 적치하의 서울 시장인 이승엽의 고향이기도 했다.

남로당파인 그는 북한 정부의 대남 공작의 총책임자이기도하였다.


그런 연유로 이 섬의 적색분자들은 성분이 아주 악랄한
극렬분자들이었다.


이 섬은 역시 섬의 적색 분자들 30명으로 구성된  의용단이라는
것들이
99식 소총과 M1 소총을 들고 섬의 심장부인
내리와 어성리 일대를
경비하고 있었다.


20일 오전 6시 90명의 육전대는 영흥도 북쪽
내리 해안에 상륙했다.

해안 진지는 비어 있었다.

덕적도 작전과 마찬가지로 막강한 함포 사격을 앞세운
상륙작전은
간단히 끝냈다.

함포의 화력에 겁을 먹고 도주한 것이다.


북쪽 해안 두 곳에서  동시에 상륙한 육전대는
압박해 들어갔다.


적들은 모두 영흥도의 산속으로 도주해서 저항했다.

그날 밤에는 살아 남은 잔당들이 기습적으로 반격하기도 하였다.

이 기습공격으로 4명의 육전대가 사망하기도  했다.


그러나 끈질긴 육전대의 소탕작전으로 적은 격멸되었다.

이 작전의 공식전과는 적 사살 6명, 포로 33명이었다.


영흥도가 평정되자 한 사건이 생겼다.

주민들이 한 언청이[째보]를 잡아와서 해군에게 인계하면서

신신 당부하는 것이었다.

“ 이런 악질은 꼭 처단 해주시오!”

그 자는 머슴 출신으로서 인민 위원장이었다.


본래 품성도 좋지 않았던 그는 분에 넘치는 붉은 감투를

쓰고 과거 자기를 업신 여기는 주민들에게 못할 짓을 많이했다.


이 사령관은 덕적, 영흥 양도에서 체포한 포로들과 부역자들을

기함인 PC-702 함에 승함시켜 압송하는데 이 언청이도 

본부로 압송하기 위해서 데리고 출발했다. 압송되는
인간들이 수병들보다도 더 많았다.


그러나 언청이 부역자는 묶어 놨는데도 겁 없이

갖은 욕설을 다하며 행패를 하였다.

그 자가 날뛰자 호송하는 부역자들의 눈빛들도 수상해졌다.


호송하는 부역자들도 많은데 이렇게 마음대로 날뛰게 하면

안 될 것 같았다.

이 사령관은 주민들의 호소대로 이 자를 처단해서 바다에

던져 넣었다.



레드 비치 -항구 부두로 돌진하는 해병대.
위 사진의 사다리는 인천 상륙작전을 하는 미 해병대
사진의 트레이드 마크적인 존재다.

알루미늄 사다리는 일본에서 제작했는데 태풍에 제조업체가
큰 타격을 입어 하마트면 작전에 차질을 줄 뻔했다.
-------------------------------------------------------


그 후 이 부역자들과 포로들을 거제도 수용소까지 운송하였다.

이 영흥도에 함 명수 정보 국장이 지휘하는 정보대 17명이

민간 어선 백구호를 타고 긴 바닷길을 와서 24일
영흥도에 도착했다.


함 국장은 북한 남침전 인천에서 특수 정보업무를 하던
전 '해양공사'
팀의 김순기 중위를 인솔하고 왔었다.


김순기 중위와 임병래 소위는 즉시 그날 밤으로
인천으로 잠행,
 과거 조직원들을 접선해서 다시 조직원으로
포섭했다.

다행히 핵심 조직원들은 적의 강압으로 내무서에
근무하고 있었다.

이들은 그 신분을 이용해서 정보도 캐내고 정보원들에게
통행증도 만들어 주었다.
두 장교는 인천에 잠입한채로 정보원들을 움직여 부지런히
적 정보를
수집했다.

적 병력의 규모, 적 부대의 위치, 기뢰 매설유무등의

모든 것을 다 수집해서 영흥도로 보냈다.

이 세세하고 정확한 정보 중에 나중에 해병대 상륙정들이 직접

뱃전을 대고 상륙한 부두 안벽[岸壁]의 높이도 있다.


정보원들은 인부로 위장하여 현장에 투입해서 직접 소변을
보는 것처럼
하거나 또는 바람에 날려간 물건을 주으러
가는 척하며 갯벌로 내려가
키를 대보고 높이를 재서 보고했다.



한국 해군 첩보 요원의 정확한 측정으로 미해병들은 발을
물에 적시지 않고 부두 안벽으로 상륙할 수있었다.
-----------------------------------------------------


나중인 9월 1일 미군 해군 정보장교인 클라크 대위와 한국 해군의

연정 소령, 그리고 육군 첩보 부대 계인주 대령등이 영흥도에
와서
합류했다.


정보활동의 특성상 한국 해군은 전쟁 후 입을 다문 대신
클라크 대위는
비교적 자유로운 미국에서 많은 발언을 해서
그 분이
인천 상륙작전을 위한 모든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여기에 덧붙여서 작전에 참가한 연 정 씨가 해외 활동이

많았던터라 일본 출판물에도 작전기를 기고했었고

한국 신문에도 연재했었다.

계인주 대령도 작고 전 회고록을 남겨서

작전 상황을 잘 알렸다.


더구나 이들의 활약은 상륙 함대가 인천 해역 진입전

팔미도 등대를 점화했던 사실이 더욱 극적으로 만들어졌다.


사실 이 분들의 활약도 컸지만 인천 상륙 작전의 성공에는
인천에 잠입했었던 김순기, 임병래 중위와 그들이 포섭한
정보원들의 역할이 결정적이다.


그들이 정보가 있었기에 해공군기들이 상륙작전 전에 

정확히 폭격과 포격으로 적의 방어력을 대폭 악화시켰으며

적이 약체라는 것을 파악하고 인천의 중심지를 직접 뚫고

들어가는 블루 비치와 레드 비치의 상륙 목표를 설정하고

있었다.


그러나 상륙 일을 바로 앞둔 9월 14일 영시 첩보부대가

철수 한 것을 눈치 챈 적들은 다시 침공해왔다.


이 전투에서 잔무 정리를 위해서 섬에 남아있던 임병래 소위와

홍시욱 병조는 십리포까지 밀리며 최후까지 싸우다가
"대한민국 만세!"을 외치고
장렬히 자결했다.


인천 상륙 작전의 성공 뒤에도 해군의 해상 북진 작전은
계속되었다.

이번에는 정보 활동이 비중이 컸기 때문에 자연적으로
클라크 대위가 주도권을 쥐었다.

해군은 북한 해역의 섬들은 징검다리처럼 점령해갔다.


해상 북진은 압록강 하구의 섬들을 점령하고 종료하였다.

클라크 대위는 섬들을 점령하면 이를 기지로 해서 적극적인

내륙 정보 활동을 벌였다.


중공군이 6·25전쟁에 참전했다는 정보를 입수하여 클라크 대위가

극동 사령부에 최초로 보고하게 한 것도 한국 해군 첩보대였다.


인천 상륙 작전이후 공훈이 적잖았던 한국 해군의
해상 북진에 대한
자세한 기록이 드문 점이 아쉽다.



Posted by LG Innote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독도제주도 제주 2010.08.13 18: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조대대 자손대대 독도는 대한민국땅 한국땅 제주도 제주 대한민국땅 한국땅 전세계모든 사람들 확인하세요 SOS SOS

  2. kia sportage 2012 2011.09.28 16: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I usually run into a bunch of junk when it comes to this niche, but this is some good useful information I found here.해외그

  3. medical site insight signs and symptoms 2012.05.22 12: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post.Give 감사해 정보 소중한 이러한 종류의 게시 기간을 소모위한! 나는 너무 오랫동안이 문자의 간행물을 검색했습니다. 나는 당신을 발견이 단지 기뻐요. 다음 게시를 위해 앞으로 사냥. 감사

  4. essay 2013.02.14 1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를 위해 앞으로 사냥. 감사땅 한국땅 제주도 제주 대한민국땅 한국땅 전세계랫동안이 문자의 간행물을 검색했습니다. 나는 당신을 발견이선조대대 자손대대 독도는 대한민국 단지 기뻐요. 다음 게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