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탈린'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0.09.27 82. 시작된 줄다리기 (6)
  2. 2010.05.07 41. 중공군의 준비되었던 참전 (2)
  3. 2010.01.19 6·25전쟁 연표Ⅵ(1953. 1. 1 ∼ 12. 31) (19)

82. 시작된 줄다리기

생생! 6·25/북한의 남침에서 휴전까지 2010.09.27 08:16

 

  사소한 부분에서부터 첨예한 신경전을 보였던 사실에서 알 수 있듯이 회담장에 마주앉았지만 처음부터 회담이 잘 되었을리 없었습니다. 7월 11일부터 본격적인 협상에 들어갔으나 협상에 임하는 양측의 자세부터 커다란 차이가 드러나기 시작하였습니다. 유엔군 측은 협상의제, 휴전감시방법, 전쟁포로 등 군사적인 문제만을 협상을 통해 해결하자라고 주장했지만, 공산군 측은 즉각적인 적대행위 중지, 외국군 철수 등을 우선적으로 토의하자며 정치적인 주장을 앞세워 좀처럼 실마리를 찾지 못했습니다. 하다못해 공통의제로 떠오른 군사분계선마저 우리는 현 전선보다 북쪽을, 북한 측은 전쟁 전의 남북 분계선인 38선을 주장하였을 정도였습니다.


[회담장 출발 직전 리지웨이의 환송을 받는 휴전협상 대표단]


  처음부터 이렇게 난항을 겪은 것은 휴전회담을 철저하게 정치적인 대결의 장으로 만들고자하는 공산군 측의 의도 때문이었습니다. 대표단만 해도 유엔군 측은 정치에 관여해 본 일이 없는 순수한 야전 군인들로 구성하였지만, 반면 공산측은 군복을 입었지만 정치경험이 있는 자들로 선발했을 정도였고 더구나 회담을 실질적으로 막후에서 지휘하던 자는 스탈린이었습니다. 그는 형식상 마오쩌둥에게 회담의 전권을 위임한 것처럼 하였지만 회담장소를 최초에 유엔군 측이 제시한 공해상의 덴마크 병원선에 동의해서는 안 된다고 하면서 공산군 통제 하에 있는 지역에서 회담을 벌이도록 전문으로 통해 지시하였을 만큼 깊숙이 개입했습니다.


  이러한 팽팽한 줄다리기 끝에 제1차 회담이 시작되었지만, 유엔군은 1개월간의 전투중지 명령을 내렸을 정도로 몇 주일이면 회담이 완전히 끝나고 휴전에 이를 것으로 낙관적으로 예상하였습니다. 그러나 치열한 설전 끝에 7월 26일에야 총 5개항으로 구성된 토의의제를 겨우 합의할 수 있었습니다. 다시 말해 의제선정은 이제부터 말로써 싸울 범위를 선정한 것에 지나지 않았고 이렇게 겨우 합의를 도출한 제1차 휴전회담은 이후 2년간 계속되는 지루한 마라톤의 출발점이었을 뿐이었습니다.


  처음에 가장 첨예한 대립을 보인 것은 토의의제 중 제 2항에 규정한 군사분계선 설정이었습니다. 전쟁이전 남북 간 분계선이었던 38도선을 주장하는 공산군 측과 해-공군의 우세를 반영해 오히려 현 접촉선 보다 아군의 전략적인 공격 범위에 노출 된 북쪽에 분계선을 설정해야한다는 유엔군 측과 주장이 팽팽히 맞섰고 결국 8월 23일, 공산군 측이 일방적으로 회담불참을 선언함으로써 회담이 결렬되었습니다.


[첨예한 회담 이면에는 이런 모습도 간혹 있었습니다.

회담장 밖에서 단소를 나누는 유엔군 헬기 조종사와 북한여군]


  이에 유엔군은 군사적 압박을 가하여 공산군을 회담장으로 다시 불러낸다는 방침을 수립하고, 또한 차후 예상되는 군사분계선 설정에서 유리한 위치를 점령하려기 위한 제한적인 군사작전에 들어갔습니다. 이때 양구 지역의 해안분지(이른바 펀치볼), 피의 능선과 단장의 능선, 백석산 등지를 점령했고 동해안의 국군 제1군단이 월비산을, 중부지역에서는 국군 제2사단이 금성의 서남쪽 후방까지 진출하였으며, 국군 제6사단이 금성천과 교암산을 점령했습니다. 결국 아군의 행동에 상당한 위기감을 느낀 공산군 측은 결국 회담 재개를 요청하게 되었습니다.


  이번 기회에 유엔군은 회담장소의 불리함을 해소하기 위하여 당시 접촉선인 경기도 파주군 진서면 어룡리의 널문리 마을로 장소변경을 주장하였고 회담 재개가 다급해진 공산군 측이 개성을 계속 고집하다가는 회담성사가 어려워 질것으로 예측하여 여기에 전격 동의함으로써 이곳이 새로운 회담장소로 선정되었습니다. 그 만큼 1951년 초가을에 있었던 동부전선에서 벌어진 아군의 압박은 전사에는 간략하게 언급하고 넘어가지만 공산군 측에게 상당한 위기감을 불러 일으켰던 군사작전이었습니다.


[널문리의 임시 회담장, 이후 이곳이 판문점이 되었습니다.]

  당시 유엔군 측이 제시한 곳은 널문리 마을 초입에 있던 주막 앞은 사방이 탁 특인 평범한 콩밭이었는데 여기에 텐트를 치고 회담이 재개 되었습니다. 이곳은 단지 남북 간 군사 접촉선에서 평평하게 교통로가 확보되어 있는 중간지점으로 어느 일방도 사전에 매복하고 있다가 군사적인 위협을 가하기는 힘들다는 지리적인 이유만으로 선정되었을 뿐이었습니다. 그런데 널문리의‘널’자를 교전당사국중의 하나였던 중국어로 표기할 수 없어 이를 의역하여‘널문리 주막’의 한자어 표기인 ‘판문점(板門店)’으로 바꾸어 부르게 되었는데, 이때부터 판문점은 남북분단의 상징으로 바뀌었고 세계적으로 냉전시대를 상징하는 유명한 지명이 되었고 아쉽게도 지금까지도 그러합니다.

'생생! 6·25 > 북한의 남침에서 휴전까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84. 고지 쟁탈전의 시작  (9) 2010.10.01
83. 뜨거운 감자, 개성  (5) 2010.09.30
82. 시작된 줄다리기  (6) 2010.09.27
81. 개시된 휴전회담  (7) 2010.09.17
80. 불승불패(不勝不敗)의 전략  (15) 2010.09.15
79. 용문산의 승전보  (16) 2010.09.10
Posted by LG Innote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5.14 2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auto insurance rates 2012.05.21 18: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그냥 아주 가끔 읽어 당신은 발견할 것이다 가장 놀라운 사이트에 대해이 될 수 있습니다. 당신은 거의 주제에 게시된 것처럼 우리는 아름다운 얼마나 많은 데이터를 찾았 함께. 웹 사이트는 더 많은 이유 테마를 이해하고자하는 사람에게 최적입니다. 멋진 일들; 계속 쓸 제발!

  3. countrywide insurance 2012.05.21 18: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은 좋은 웹 사이트를 포용했습니다. 내가 진정 명시적 사람이 여기에 멋진 보고서는 이런 종류의 이야기를 해줘서 감사에 대해서 말을하고자합니다. 이것은 엘리트 서면이 될 수 있습니다. 감사와 블로그에서 유용한 의견을 공개하기위한.

  4. farmers insurance promises 2012.05.21 18: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것이 당신에게 완전히 새로운 완벽하게 준비 여가 활동을 지원할 수 있도록 고상한 위에있는 사람은 먼저 말해두 겠는데. 당신의 작은 친구 천사는 일반적으로 수행된다. 그들은 여러 가능성에 대해 생각하고 위협하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웹 사이트의 손님은 그들이 아늑하고 저장할 수 한랭의 움직임 이내 측면을 방어.

  5. rattan furniture exporter 2012.12.30 2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로 작성된 콘텐츠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블로그 및 사이트

  6. research essay 2013.02.07 05: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각합니다. 정말 누텔라 상품의 가격에 대해 아무것도 몰라하지만, 이건 정말 저렴한 것 같습니다.항목을 추가하려면 그것과 음료를 갖추고 있습니다. 이

41. 중공군의 준비되었던 참전

생생! 6·25/북한의 남침에서 휴전까지 2010.05.07 08:20

 

  중공군의 참전은 아군에게 너무나 갑작스런 사건이었지만 그렇다고 우발적으로 이루어진 것은 결코 아니었습니다. 이미 중국은 1950년 7월부터 8월 중순사이에 18개 사단 25만 여명으로 구성된 동북변방군(東北邊方軍)을 편성해 만주일대에 배치해 두었는데, 그 때는 북한군이 가장 극성기에 있던 시기였습니다. 다만 이때는 중국의 보편적인 정책인 “적대국가와 국경을 같이하지 않는다”라는 순망치한(脣亡齒寒) 사상에 따라  만약을 대비하기 위한 사전조치였습니다.


[중국의 참전에 가장 큰 역할을 담당한 마오쩌둥]


  그런데 유엔군의 인천상륙으로 북한군이 서울에서 철수한 9월 29일, 김일성과 박헌영의 공동명의의 스탈린에게 긴급지원을 요청했을 만큼 상황이 돌변하고 아군의 38선 돌파가 점차 가시화되자 중국의 생각도 복잡 미묘해 졌습니다. 일단 9월 30일, 중국 수상 저우언라이는 국경절 연설에서 중국 가까이에 적대세력이 근접하는 것을 용인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표명하였지만, 이때까지만 해도 한반도나 6·25전쟁을 구체적으로 직접 거론하지는 않은 상태였습니다.


  하지만 10월 1일, 박헌영을 단장으로 하는 북한대표단이 베이징을 방문하여 중국의 지원을 요청하고, 소련군의 직접 참전이 곤란하다고 판단한 스탈린이 주중 소련 대사를 통해 마오쩌둥에게 파병을 요청하자 중국의 태도도 보다 적극적으로 바뀌었습니다. 마오쩌둥은 즉시 정치국 상임위원 회의를 소집해 파병문제를 토의에 붙였습니다. 이와 동시에 10월 3일, 주중 인도 대사를 통하여 “미군이 38선을 넘는 것을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는 보다 직설적인 의사를 표현하면서 군사개입 가능성을 노골적으로 천명하였습니다.


[중공군 사령관 펑떠화이와 김일성]


  10월 8일, 갑론을박의 격론 끝에 마침내 마오의 결단으로 파병이 최종 결정되었습니다. 마오는 압록강 북쪽에 배치해둔 동북변방군을 중국인민지원군(人民志願軍)으로 개칭하여 펑떠화이(彭德懷)를 사령관으로 임명한 후, 10월 15일 압록강 건너 입북하라고 지시하였습니다. 그런데 이 시점은 유엔군의 공식 북진 개시일보다 하루 앞선 결정이었을 만큼 즉각적인 조치였습니다. 다시 말해 중국은 기회가 되면 한반도에 즉시 개입할 준비를 완료한 상태와 다름없었습니다.


  사실 마오도 미국을 두려워하고는 있었지만 이처럼 빨리 참전을 결심하였던 것은 소련 공군의 참전이 있을 것이라는 믿음 때문이었습니다. 10월 10일, 마오는 비밀리에 대표단을 모스크바에 파견하여 1개 사단 규모의 공군지원을 요청했으나 스탈린은 소련공군의 직접 참전에 난색을 표명하고 대신 10개 사단 분량의 전쟁물자 지원만을 약속하여 주었습니다. 이 때문에 마오는 만주에 출병해 있는 펑을 소환하여 참전 여부를 재검토했을 만큼 고심에 고심을 거듭하였고 이것은 이후 중-소 이념갈등의 원인으로 발전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마오는 소련공군의 지원여부에 관계없이 출병할 것을 결정했습니다. 왜냐하면 중국에게는 한반도의 의미가 소련에 비해 더욱 절실하였기 때문이었습니다.


[강을 건너는 중공군]


  드디어 10월 19일 야간, 선두부대로 선정 된 12개 사단이 접경지대에서 압록강을 도강하고, 10월 20일에는 지원군사령부가 평안북도 동창군 대유동(大楡洞)에 설치되었습니다. 그리고 최초로 아군과 교전이 벌어진 10월 26일에 6개 사단으로 구성 된 제2진이 압록강을 도강함으로써, 불과 일주일 만에 총 18개 사단 26만 여명의 대부대의 이동이 완료되었습니다. 이들 중공군 부대는 황혼과 함께 이동을 개시하고, 날이 밝으면 은폐하여 휴식을 취했기 때문에 유엔군은 전혀 예측하지 못하였습니다. 한마디로 완벽에 가까운 놀라운 기습 전개였습니다.

Posted by LG Innote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ave big money menards commercial 2012.06.01 18: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은 정말 정말 오랜 시간을 읽어 것입 찾아 가장 놀라운 사이트 중 하나가 될 수 있습니다. 여기있는 정보의 볼륨은 거의 주제에 관한 책을 저술 것을 아름답 네요. 블로그 사이트 훨씬 더 많은 이유는 테마를보고하고자하는 사람은 완벽한. 환상적인 제품은, 당신이 최고 게만 해놔!

  2. 신창균 2012.08.12 14: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충성!
    1107 공병단 130환경대대 상병 신창균입니다.

    중국이 참전하게 된 상황과 소련과의 관계 등을 잘 읽을 수 있었습니다. 스탈린은 미국과의 직접적인 교전을 피하려고 했다고 들었습니다. 1차 세계대전, 2차세계 대전이 끝난지 얼마 안된 상황에서 제 3차세계대전까지 발발한다면 인류멸망이란 시나리오도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미국도 소련이 참전하는 것을 두려워 나중에 만주까지 진격하지 않았던 걸로 알고 있습니다. 6.25 전쟁 당시 중공군은 인해전술이 대표적 전술이기도 했지만, 기습작전이나 교란작전 등 전술전략에도 능한 군대라고 알고 있습니다. 날이 밝으면 은폐하여 휴식을 취하고 황혼과 함께 이동을 개시하여 완벽에 가까운 놀라운 기습전개를 하는 것에서도 다시금 느낄 수 있었습니다.


    항상 좋은 글 잘 읽고 있습니다.

    충성!

    tlsckdrbs123@hanmail.net

6·25전쟁 연표Ⅵ(1953. 1. 1 ∼ 12. 31)

톡!톡! 자료실/자료 톡!톡! 2010.01.19 17:19

 

1.3          중부전선 대격전.
1.6          이승만 대통령 방일, 요시다 수상과 회담, 국교재개 용의 성명.
1.20         미 아이젠하워 대통령 취임.
1.26         콜린스 미 육군 참모총장 내한.
2.11         미 제8군사령관 경질, 태일러 중장 취임.
2.22         유엔군 사령관, 부상 포로 교환 제의.
3.5          스탈린 사망.
3.7          용초도 포로수용소 폭동, 23명 사살 42명 부상.
3.12         이승만대통령, 한·만 국경까지 진격 요구.
3.22         헌병총사령부 설치, 초대 사령관 원용덕 소장.
3.25         미 제7사단, 불모고지 상실.
3.26         미 해병 제1사단, 베가스 고지 방어.
3.28         공산군 사령관, 부상 포로 교환 제의 수락.
3.29         휴전회담 재개.
3.30         주은래, 송환 원치 않는 포로 중립국 이송 제안.
3.31         유엔군 사령관, 휴전회담 본회담 재개 제의.
4.11         이승만 대통령, 휴전반대 단독북진 성명.
4.20         판문점에서 부상포로 교환.
4.21         국회, 북진통일 결의.
4.24         국회, 국무총리에 백두진 인준.
4.26         6개월만에 휴전회담 재개.
5.1           제3군단 창설.
5.8           이승만 대통령, 미국 정부에 휴전 반대 통보.
5.25         휴전회담 한국대표 참석거부.
               클라크, 포로송환 최종안 이승만 대통령에 설명.
               유엔군측, 포로송환 최종안 제의.
5.29          영연방 제1사단, 후크고지 방어.
6.1           제12사단, 812·854고지 전투.
6.8           휴전회담 본회의, 포로교환협정 조인.
6.10         중공군 최후공세(6월 공세) 개시.
               M-1고지 전투.
6.14         제20사단, 1090고지 방어.
6.18         이승만 대통령, 전국에서 반공포로 26,930명 석방.
6.19         유엔군 사령부, 서해5도 주민 10만명 철수령.
6.25         로버트슨 미대통령 특사 휴전설득 위해 내한,
               이승만 대통령과 14차례 회담.
6.28         국방부장관에 손원일 해군중장 임명.
7.6           미 제7사단, 폭찹고지 상실.
7.13         중공군의 7월공세.(공산주의 위세 과시목적)
               금성 전투.
7.16         국군 제2군단, 금성천 확보.
7.17         공산군측, 휴전체결을 수락.
7.27         휴전협정 정식 조인, 오후 10시 전 전선에서 전투 중지.

                           [휴전협정 문서에 서명하는 양측 대표]


8.3          중립국감시위원회, 군사정전위 판문점에 설치.
8.5          휴전협정에 의한 소환 희망포로 교환 실시(~9.6)
8.8          한미상호방위조약 가조인.
8.15        정부, 서울 환도.
9.1          김일성, 소련 방문.
9.5          일선 전장병에 휴가 실시.
9.10        유엔군, 송환불원 반공포로 2만2604명 인도군에 인도.
9.11        유엔군 사령관 클라크 장군의 후임으로 헐 대장 임명.
9.19        북한 공군 노금석 대위, 미그기 몰고 귀순.
10.1        한미상호방위조약 워싱턴에서 정식 조인.
10.26       휴전협정에 의한 한국문제 정치회담 예비회담 판문점에서 개최.
11.10       김일성, 정부대표단 인솔 중국방문.
11.12       닉슨 미 부통령 방한.

Posted by LG Innote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지코리아 2010.01.19 2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블로그 방문 감사 드립니다.
    다시는 이땅에 전쟁이 없어야 하겠지요.
    잘 읽었습니다^^

  2. Koreanwar60 2010.01.19 2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민 모두가 60년전에 우리나라에서 전쟁이 있어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다시는 이땅에 전쟁이 없겠죠....방문 감사합니다. 자주 들러주세요

  3. blue paper 2010.01.20 0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연표를 쭉~ 훑어보니...
    참 치열했던 전쟁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4. 웅이아뿌 2010.01.20 1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공부에 도움이 많이 되는데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5. 국제옥수수재단 2010.01.21 1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6.25를 연표로 보니 상당히 쉽네요 ^^
    제가 알지 못했던 부분 까지 쏙쏙 들어 오네요~ 글 잘보고 갑니다~ 앞으로 자주 뵈요 ㅎㅎ

  6. 4330404 2010.02.23 23: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한국전쟁님! 올려주신 귀중한 자료를 담아왔습니다. 제가 야학에 역사과목으로 자원봉사합니다.
    학습에 좋은 자료를 소중하게 학생들에게 전하겠습니다. 저는 6.25때 태어난 사람입니다.
    이땅에 다시는 이같은 동족의 상잔은 없어야 되겠다는 생각을 다시금 하게 됩니다.
    운영자님! 앞으로도 좋은 자료(사진도 함께 올려 주셔서 많은 사람이 공유할수 있었으면 하는 욕심적인 바램입니다.
    내내 건강하세요
    대단히 감사합니다.

    • Koreanwar60 2010.02.24 0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방문 감사합니다.
      블로그의 자료가 많은 도움이 되고 학생들에게 전달이 된다니 정말 기분 좋은데요.
      앞으로 좋은자료 많이 올리도록 노력할께요. 감사합니다.

  7. thanks 2010.04.09 1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저는 미국고등학교를 다니고있는 학생이예요.
    미국에서 사회시간에 냉전시대에 대해 배우다가 한국전쟁에 대해 프로젝트를 맡게되었어요.
    워낙 간단하게 미국측에서 바라본 한국전쟁에 대해 배우기때문에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서 좀더 자세하고
    옳은 사실들을 많이 친구들한테 알려주고 싶어요.
    그래서 일주일째 한국인의 시점으로 공부를하고 있습니다.
    이곳에서 정말많은 도움받아갑니다. 갑사합니다.

  8. lic medical insurance for folks 2012.05.08 19: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확실히 많은이 흥미로운 데이터를 실제로 본 웹 사이트에 증명되는 당신의 블로그에 멋진 서비스를 이용하여 주셔서 대단히 감사 느낍니다. 이 웹사이트는이 블로그에서 훌륭한 서비스와이 사이트의 다른 기사 또는 블로그 게시물을 제공합니다.

  9. llc medical health insurance premiums 2012.05.08 2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검토와 함께 환상적인 기사의이 종류를 위해 감사합니다 .. 전 100 % 만족! 오고 그것을 유지합니다.

  10. medical care insurance rates florida 2012.05.08 2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인터넷에 관한 보고서에 대해이 개인적으로 저를 도울 수 걸려라. 실용 정보에 빅 많은 감사합니다.


  11. 2012.05.15 0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2. best VPN service 2013.01.12 0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오래전에 블로그를 발견하고 최신을 읽는 계속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처음으로 여기있는 사람들에 대한 의견을 등록하고 작성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에 의해 전달하지 않습니다!사이트 디자인으로 쳐다 보지 마! 내용이 주제에서 필요한 확실히 있습니다! 우리와 함께있을 하시고 재미있는 시간을 가지세요!

  13. graduate admissions 2013.05.17 07: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이 게시물에 기쁘게 생각합니다. 그것은 정말 아름답다. 난 그냥 작가의 재능을 존경합니다. 그는 천재이다.

  14. Theorie Design Love Tips 2014.02.15 14: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 하지만 지금은 처음으로 여기있는 사람들에 대한 의견을 등록하고 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