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쉬움으로 끝난 감격, 초산전투(2/2)

생생! 6·25/6·25전쟁 10대전투 2011.07.08 10:30

 7연대를 구하기 위해 2연대가 출동하는 도중 주원계곡을 통과하게 되었을 때, 봉우리 위에 매복하고 있던 중공군의 기습사격이 시작되었습니다. 피할 곳이 없을 만큼 순식간에 적에게 포위된 2연대는 우왕좌왕하였고, 날이 저물고 공중지원도 무산된 상태에서 사방에서 들려오는 총소리와 더불어 꽹과리, 나팔, 피리소리가 울려 퍼지자 2연대 장병들은 그동안 전혀 경험하지 못하였던 새로운 공포에 급속히 빠져들었습니다.

<중공군이 구사한 낯선 전술에 급속히 무너져 내렸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2연대는 어디에다 대고 총을 쏘아야 할지도 모른 체 하염없이 무너져 내리기 시작하였습니다. 처음으로 접한 중공군의 전술은 대개 이처럼 산악지대에서 야간에 고도의 심리전을 병행한 패턴으로 이루어졌습니다. 아군은 중공군 참전 초기에 적의 낯선 전술에 상당히 곤혹을 치렀지만 사실 전혀 새로운 것은 아니었고, 이 전술은 이미 국공내전 등에서 흔하게 사용하던 방법이었습니다.

 이처럼 7연대를 구하러 달려가던 2연대가 오히려 먼저 전멸당할 형국이 되자 7연대의 철수 또한 자력으로 타개하여야 할 처지로 바뀌었습니다. 또한 사단본부와 함께 후방에 있던 19연대도 거의 동시에 출몰한 중공군을 막아내는데 급급하여 어떠한 도움도 제공할 수 없는 참담한 상황이었습니다. 결국 압록강까지 제일 먼저 진출하였던 6사단은 연대별로 쪼개져 와해되기 시작하였고, 살아남기 위한 각개 병사들의 탈출이 시작되었습니다.

<결국 전쟁은 새롭게 변하였고 통일의 꿈은 멀어졌습니다-군우리에서 중공군의 급습으로 대패를 당한 미 2사단의 잔해> 


 공교롭게도 이 당시에 불의의 교통사고를 당하여 병상에 있던 6사단장 김종오는 예상치 못한 급박한 상황을 당하고난 후 "최선을 다하여 철수 작전에 성공하기 바람"이라는 명령을 내렸는데, 한마디로 명령이 아닌 도와 줄 방법이 전무하니 알아서 후퇴하여 살아달라는 기원문이었습니다. 동계복장이나 보급품도 제대로 갖추지 못한 6사단은 휴대가 불가능한 중장비를 파기한 체 완전히 쪼개져 형극의 탈출 길에 올랐습니다.

 뿔뿔이 흩어진 장병들이 두려움, 혹독한 추위 그리고 배고픔을 극복하며 계곡과 산등성이를 따라 무작정 남쪽으로 내려와 11월 6일 개천에 집결하였을 때, 탈출하는데 성공한 병력은 열흘 전 압록강 도착 당시의 50퍼센트 정도 밖에 되지 않았고 장비는 거의 망실된 상태였습니다. 한마디로 부대 해체 수준까지 다다른 심각한 몰락이었습니다. 하지만 이것은 끝이 아니고 전혀 다른 형태의 전쟁이 시작되었다는 신호탄이었습니다.

<사실 6사단뿐만 아니라 전 전선에서 동시에 나타난 현상이었습니다.>


 이처럼 온 국민이 통일을 꿈꾸게 하였던 6사단의 북진은 초산전투 후에 일장춘몽으로 끝나고, 순식간에 악몽으로 바뀌었습니다. 하지만 이런 참담한 상황은 6사단 뿐만아니라 전선의 이곳저곳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벌어졌습니다. 전쟁을 주도하던 미군도 갑자기 출몰한 중공군에 속수무책으로 무너져 내리기는 마찬가지였습니다.(1.4후퇴 후 중공군의 약점이 간파 된 후에야 이런 공포를 겨우 극복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국경으로 향한 감격의 진격이 이렇게 갑자기 반전을 맞은 가장 큰 이유는 한마디로 만용 때문이었습니다. 북진이 개시되면서 UN군 지휘부는 전황을 너무 낙관적으로 판단하여 준비를 제대로 하지 못하였습니다. 중국 정부는 아군이 38선을 넘은 뒤에 거듭된 경고를 하였지만, 미국은 내전을 간신히 끝낸 중국이 새로운 전쟁에 뛰어드는 것이 불가능하며 만일 참전하더라도 극히 형식적인 수준이 될 것이라며 애써 무시하였습니다.

<일장춘몽이 악몽으로 바뀐 초산전투는 영원히 기억하여야 할 반면교사입니다.>


 더불어 북으로 갈수록 전선이 급격히 넓어지는데도 불구하고 북진 당시 아군은 옆 부대와의 연결을 전혀 신경 쓰지 않고, 단거리 경주처럼 앞만 보고 종으로 내달리는 무모함을 보였습니다. 그렇게 벌어진 틈새로 침투한 중공군에게 쪼개져서 고립된 아군은 녹아내렸고, 결국 통일의 꿈은 접게 되었습니다. 압록강에 손을 담근 대가로 너무 큰 피해를 입은 초산전투는 결코 잊지말아야할 반면교사라 하겠습니다. //끝//

Posted by LG Innote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est Binary Option Brokers 2013.06.11 17: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게 너무 많은 것을 요구하시는 팀장은 욕심쟁이 우후훗. 저라면 단 두가지만 말하겠어요. 뷰파인더를 눈에서 때지 말고 팔꿈치를 몸에 붙인 자세에서 흔들리지 않게 스나이퍼가 된 기분으로 찍어라. 그리고 초점은 잘 맞추어라.

  3. hartford group international taipei 2013.06.14 2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읽기 우수, 난 그냥이 주제에 조금 연구를하고 있었다고 동료에이 통과 시켰습니다. 나는 그를 위해 그것을 발견하기 때문에 그 사람은 내가 점심을 구입. 그래서 내가 가진 무료 점심 주셔서 감사합니다

  4. Led Lampen 2013.06.15 14: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까지 접수는 하지 못하고 수정에 수정을 거듭한 이력서와 자기소개서. 뭔가 부족한 듯 한데, 뭔지 모르겠다고 말씀하시는 분들을

  5. Contractor Directory 2013.06.18 22: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점에서 산책 주저하지 마시고, 스니커즈를 취득하는 것이 좋습니다 당신은이 신발에 아늑한 있습니다. 당신은 온라인으로 취득하는 경우, 당신은 신발이 웹사

  6. Escorts Staten Island 2013.07.06 19: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게 너무 많은 것을 요구하시는 팀장은 욕심쟁이 우후훗. 저라면 단 두가지만 말하겠어요. 뷰파인더를 눈에서 때지 말고 팔꿈치를 몸에 붙인 자세에서 흔들리지 않게 스나이퍼가 된 기분으로 찍어라. 그리고 초점은 잘 맞추어라.

  7. look at this site 2013.07.19 2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에 내 친구가 정말 유익한 블로그 게시물. 난 그냥 댓글을 필요 및 품질을 유지 말한다. 난 단지 귀하의 블로그에 발견. 당신이이 주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쓰기 바랍니다!

  8. עורכי דין פליליים 2013.07.24 19: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운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난 정말 감동입니다. 그런 일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것은 가지고 할

  9. why not look here 2013.07.31 14: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 긍정적 여기에 블로그 항목을 그러질 않았지에 기뻐하는 온라인 저널 표현을 명심하는 것이 바람직. 그것은 특히 빛이고 나는 또한 굴하는 방법 당신은 쓰기!챔피언처럼 유지와 나는 운명을 더 확인한 다시 한번 수 있습니다.

  10. he said 2013.08.01 19: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물의 명확성은 시원하고 난 당신이 주제에 대한 전문가가 가정 할 수 있습니다. 잘 허가 나 향후의 게시와 함께 최

  11. yeast infection home remedies 2013.08.21 16: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私は、無料で質の高いリソースを提供することの価値を理解してウェブサイトを見るのが好き。それは周りになるルーチンの周りに来るものが古いです。

  12. car insurance rates online 2013.08.26 16: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않았지에 기뻐하는 온라인 저널 표현을 명심하는 것이 바람직. 그것은 특히 빛이고 나는 또한 굴하는 방법 당신은 쓰기!챔피언처럼 유지와 나는 운명을 더 확인한 다시 한번 수 있습니다.

  13. e-mortgageworks 2013.09.21 22: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려 퍼지자 2연대 장병들은 그동안 전혀 경험하지 못하였던 새로운 공포에 급속히 빠져들었습니다.

  14. Read More about Play Tecno 2013.10.23 15: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 방문도 방문횟수에 포함이 되는지...전히 방문자 리스트에 남아있게 되네요. 그런 방문도 방문횟수에 포함이 되는지...전히 방문자 리스트에 남아있게 되네요.

  15. Get more info about Hamoodi 2013.10.23 15: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 유익한 블로그 게시물. 난 그냥 댓글을 필요 및 품질을 유지 말한다. 난 단지 귀하의 블로그에 발견. 당신이이 주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쓰기 바랍니다!

  16. Welcome to Setela Music Group 2013.12.16 17: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로 준비하였을 만큼 가용전력이 너무 모자랐던 미 23연대는 다량의 지뢰를 매설한 바로 뒤에 참호를 깊게 파고 전 병력을 전면 배치하는 초강수를 두었습니다

  17. Relationship with Cal NFL 2013.12.16 18: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희망이 보이기 시작하였습니다. 중공군이 6ㆍ25전쟁에 참전한 초기에는 여기저기에서 신출귀몰하며 기상천외한 방법으로

  18. Breast Cancer Emotion Relationship Tips 2014.02.15 14: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준비하였을 만큼 가용전력이 너무 모자랐던 미

  19. Click Here Now! 2014.03.05 18: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 유용한 정보, 이것은 좋은 독서 모두는 꽤 잘 주요 포인트를 가지고 있고, 나도 그것에서 귀하의 정보를 공유하기위한 감사를 몇 가지 새로운 것들을 배우게됩니

  20. http://www.icc-boston.com 2014.03.08 19: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머리를 감싸 메던 시간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갑니다. 왜 이리도 미련이 남는지, 아직까지 접수는 하지 못하고 수정에 수정을 거듭한 이력서와 자기소개서. 뭔가 부족한 듯 한데, 뭔지 모르겠다

  21. garcinia cambogia extract pure 2014.03.11 15: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 유용한 정보, 이것은 좋은 독서 모두는 꽤 잘 주요 포인트를 가지고 있고, 나도 그것에서 귀하의 정보를 공유하기위한 감사를 몇 가지 새로운 것들을 배우게됩니

중국의 특급 영웅 황 계광에 대한 몇가지 의문

생생! 6·25/울프독의 War History 2011.06.02 20:44

<황 계광이 몸을 날려 기관총을 덮치는 순간. 실제 상황은 저런 공중 부양이 불가능했다>

중국은 6ㆍ25전쟁 동안 한반도의 전장에 무지막지 하게 많은 인력을 쏟아 부어 전사자와 부상자도 100여만 명이 넘게 발생했다.
----------------------------------------------------------------------
80년대초에 중국의 강자 등소 평은 6ㆍ25전쟁에서 죽은 중공군들이 40만이라고 했는데 내가 만난 중국군 고위 장교는 30만명이라고 주장했다. 부상자는 사망자와 최소 동수 또는 두어 배는 될테니 인적 손실은 100여만 명이 넘는 것이 확실하다.
----------------------------------------------------------------------
그리고 세계 최강대국을 싸워 승리했다고 주장하는 그들 말대로 전쟁 영웅을 대량 탄생시키고 이들을 추모하고 있다. 이들을 모신 기념관이 압록강 건너 단동에 있다.

이름하여 항미원조전쟁기념관[抗美援朝戰爭記念館-미국에 대항하여 조선을 지원한 전쟁이라는 말]이라 하는데 이곳에서 모시는 중공군의 전쟁 영웅은 50명이 넘는다.

특이한 것은 영웅들에도 등급이 있어서 두 명은 특급 영웅이고 나머지 50여명은 1급 영웅이다. 특급 영웅 두 명중 폭발하는 불덩어리를 껴안고[알아보니 유엔군이 전방에 설치한 조명지뢰였다.] 죽었다는 구소운이고 다른 한 명은 적의 기관총 진지에 육탄 돌격해서 적 기관총 사격을 몸으로 막고 죽었다는 황 계광[黃 繼光, 중국 발음 후앙 지구앙, 1930-1952]이다.

<황 계광의 영웅 호걸스런 추상화, 중대장의 말을 듣고 그렸다 한다>

여기서 황 계광[黃 繼光]에 대해서 말해본다. 그는 사천성 빈농 출신이다. 원체 가난했던 그를 정확히 볼 수있는 사진 한 장 남아 있지 않다.
----------------------------------------------------------------------
하지만 집안 분위기는 약간의 학식이 있어지 않나 한다. 황 계광의 이름은 명대 유명한 장수 척 계광[戚 繼光]을 이은 이름이다.
----------------------------------------------------------------------
보다 시피 위의 사진은 그의 죽음 뒤 화가들이 주변 상관이나 동료들 말을 듣고 그린 상상화이다. 마치 삼국지나 수호지에 나오는 영웅 호걸 같은 모습이지만 사실은 과장이 많을 것이다.

그는 1952년10월 20일 공산군이 상감령[上甘嶺 戰役]이라는 1211고지 전투에서 보시다시피 몸을 날려 적 기관총 화력을 막아내고 목숨을 잃었다.

그는 탄약도 떨어지고 일곱군데 중상을 입은 몸으로 십여미터를 기어 나가 몸으로 화구를 막아 부대의 돌격로를 열었다. 상감령 전투는 UN측에서 저격 능선이 부르는 전투다. 오성산과 삼각고지 사이 일대가 전투지역이었다. 중국은 이 전투를 크게 과장해서 마치 거대한 승리를 거둔듯이 선전하고 있다.

그는 한반도 전쟁에서 전사한 중공군 모든 영웅들의 킹짱이었다. 그의 죽음 뒤 그의 헌신은 국가적 대 전공(戰功)이고, 그는 만고의 영웅으로 여겨져 추모 열기가 중국 전토를 뒤 흔들었다.

갖가지 선전매체와 정부와 당ㆍ군의 간행물에서 그를 찬양하고, 각종 교과서에서 그의 영웅담을 다루고, 추모화가 그려졌으며, 그 전쟁 영웅의 추모 물결이 60년의 세월이 지난 오늘날 인터넷 시대에까지 지속되고 있다.

황 계광 전쟁영웅의 추모 하이라이트는 그의 고향 사천성 중강현에 있는 그의 기념관이다.

대단한 규모다.

<고향 사천성의 황 계관 기념관>

북한까지 장단을 맞추어서 강원도 고성군에 있는 연성 고등 중학교를 황 계광 중학교로 개명해서 중국에 아첨했다. 그런데 2007년 황 계광 소속 45사 전선 지휘소 비서였던 호북성의 은퇴 작가 사 만정이라는 한 노병이 황계광 사루 55년만에 그의 사체 사진을 기증했다.

중국군 고위 장교를 지난 중국 동포에게 물어보니 비서라는 직책은 현재의 중국군 체제에는 없는 직책이라고 한다. 아마 6ㆍ25전쟁 당시 있었던 정치 위원의 직책이 아닌가 한다. 그런데 기증된 황 계관의 사체 사진은 아무리 봐도 의심가는 부분이 한 두 개가 아니다.

<황계관이 죽은 뒷 모습>


그 긴 세월 황계광에 관한 아무런 사진이 없어서 별별 추상화가 난무하는데, 그 55년의 세월동안 그의 장렬한 최후의 모습 담은 사진을 감추고 있었던 이유를 알 수가 없었다. 사진에 무슨 문제가 있는 것일까?

그래서 엎드려 죽은 사진을 보니 경사가 너무 급해서 그가 몸을 날려 가슴으로 총구를 막을만한 지형이 아니다.

더 미심적은 것은 그가 가슴으로 총구를 막았다는 것은 거짓이었다. 연발하는 기관총탄을 가슴으로 막아섰다면 7-8발의 실탄 자국이 있어야하고 그 정도라면 총탄이 뚫고 나간 등 쪽은 산산히 부서져야 했는데 앞 뒤 어디에도 유엔군의 위력 있는 30구경 실탄 흔적이 없다.

<죽은 황 계광의 다른 모습, 시신을 이렇게 세워놓고 사진을 찍은 이유는 모르겠다>

그렇다면 사체의 오른쪽 허벅지에 있는 여러 혈흔이 기관총 피탄 흔적인가해서 잘 들여다 보았다. 피격당한 상처에서 나온 핏자국인 것으로 보인다. 즉 기관총 진지 정면이 아니라 오른쪽으로 은밀히 접근해서 뛰어 들다가 집중 사격을 받았다고 추리할 수가 있지만 이것은 결코 실탄에 맞은 상처가 아니다.

첫째, 여러 발을 맞은 피탄 면적이 너무 넓다. 인간의 허벅지 정면은 저렇게 직선으로 나르는 실탄이 맞을만한 넓은 면적을 제공하지 않는다.

둘째, 허벅지에 실탄을 맞았다면 살을 훑고 지나가는 실탄이[스치고] 틀림없이 있었을 것이고 그 상처는 길게 형성되어 장방형의 혈흔이 생겼겠지만 그 것이 아니다.

셋째, 저렇게 여러 발의 강력한 실탄을 맞았다면 다리뼈가 부러지고, 다리는 사실상 절단된 상태로서 근육으로만 겨우 연결되어 다리 아랫부분이 따로 움직일 텐데 서 있는 시체의 다리에서 그 흔적이 없다. 이것은 실탄이 아니라 수류탄 파편으로 생긴 상처로 보인다. 고지 전투에서 벌어진 보병 전투에서 주요 무기는 수류탄이었다. 6ㆍ25전쟁 중 공격이나 방어에 수류탄들이 집중적으로 사용하였다.
----------------------------------------------------------------------
인해 전술에 대응하는 최상의 방어 전술은 수류탄의 집중 투척이었다.
이에 대해서 후에 글을 한 번 써 볼까 한다.
----------------------------------------------------------------------
황 계광이 죽기 전 일곱 군데나 상처를 입었다는 사실은 중공군이 이미 발표했었다. 진지에서 던지는 수류탄은 대개 20-60미터 내외에서 폭발지대를 형성하지만 저격능선과 같이 경사가 급한 곳에서는 100여미터까지 폭발 지대가 넓어질 수도 있었다.

그러니까 이것도 기관총 진지 육탄 돌격 때 지근거리에서 입은 상처가 아니다. 황계광이 부상을 입고 10며 미터를 기어서 육탄 돌격했다는 중국 발표도 이 사실을 뒷받침 해준다.

그렇다면 그가 목숨을 뺏은 상처는 어디에 생긴 것일까?

이 사진들로 보아서 머리 부분은 감추어져 있다. 더구나 머리를 뒤고 젖힌 각도가 비정상적이다. 완전히 얼굴을 감춘 모습이다. 머리를 감추는 것이 의도적인지 뭔지 몰라도 여기에서 의심의 냄새가 난다.

황 계광이 머리를 땅에 댄 낮은 포복으로 기관총 진지로 접근하다가 제일 노출이 잘된 머리 정수리 부분에 실탄이 명중하여 즉사했다는 결론이다.[뒤통수는 멀쩡하다]

결론은 황 계광은 머리로서 적 기관총 화구(火口)를 틀어 막아 동료들의 돌격할 길을 열었다는 것인데 말도 안 되는 소리다. 머리에 총을 맞거나 가슴에 총을 맞거나 맞는 즉시 생명이 끊어지고 동작은 중지된다.

설사 총구를 가로 막는 상태로 죽었다고 해도 예비 총신이나 사수 또는 부사수의 총으로 사체를 밀어 내버리면 계속 사격은 가능하다. 연사하는 기관총 사격을 저지하기 위해서 인간이 기관총구에 박치기를 했다는 것은 상식으로 있을 수가 없는 일이다.

아무리 전투중의 일이지만 국가의 특급 전쟁 영웅으로 칭송해줄만한 이성적인 행위는 결코 아닌 것이다.

종합적으로 말한다면 중공군 부대에 일종의 영웅 만들기의 프로그램이 있었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든다. 더구나 숱하게 전사해서 중공군 전사자의 시체가 산을 이룬 저격 능선 전투에서 후방의 사단 사령부 간부가 그 높은 전방 고지까지 카메라를 들고 올라가 하필 황 계광만 골라 사진을 찍은 것, 엽기적으로 사체를 세워 놓고 무리한 촬영을 한 것, 그리고 팔 다리 떨어져 나가고 끔찍한 조각 사체를 수없이 만져야하는 영현 처리반에 난데없이 있을 수 없는 간호병이 등장해서 정중하게 황 계광 사체를 처리한 것 등은 영웅 만들기의 프로그램에 필요한 기초적인 데이터 베이스를 축적을 하기 위한 것이 아니었는가하는 것을 강하게 의심할 수밖에 없다.

<황 계광의 시신을 수습하는 두 중공군 간호병>


----------------------------------------------------------------------
몸을 던져서 적의 화력을 중지 시킨 전쟁 영웅은 이미 소련군에 존재했었다. 알렉산드르 마트로소프라는 병사인데 원체 유명했었다. 이를 흉내 낸 북한판 짝퉁 마트로소프나 황 계광이 있었는데 이 자는 이 수복이라는 전사였다. 공산권의 정치 장교라는 것들은 원래 선동 선전이 본업이었기에 영웅 만들기에 재주를 잘 부렸다.

에네미 에트 게이트라는 소련군 저격수 자이체프의 활약을 기본으로 한 영화에서 자이체프를 영웅으로 만드는 유태인 정치 장교의 행태를 보면 이해가 될 것이다.
----------------------------------------------------------------------

문제는 사체의 상처가 가슴이 아니라 시나리오가 불가능한 머리에 형성되었기 때문에 촬영한 사진은 일단 감추고 가슴으로 막았다는 것으로 발표하자고 결론이 나지 않았겠는가 하는 생각이 든다.

<황 계광이 공중 부양하는 또 다른 추상화>

이 사진이 발표되고 나서 그가 기관총진지에 돌격하다가 죽은 것이 아니라 공격 중에 길을 잃고 실수로 미군 진지에 다가갔다가 총을 맞고 죽었다는 패러디가 인터넷 망에 대유행했었다. 중국의 기성 세대들은 숭모하는 순국 선열을 야유하는 젊은이들을 개탄하는 말들을 많이 했지만 이는 중국 젊은이들의 철없음을 탓할 수만도 없다.

중국은 군대도 크고 병역을 필한 젊은이들도 많다. 중국군 보병 병과에서 각개 전투 교육과 훈련을 충분히 받았었고 더해서 관찰력이 뛰어난 사람이라면 사진을 보고 의심을 안 가질 수가 없다.

그런 패러디는 철없음이 아니라 진상을 알고 싶어하는 중국 젊은이들의 욕구에서 나온 것이다. 더구나 이 때에 50여년간 중국 교과서에 잘 모셔두었던 황 계광의 영웅담을 빼자는 움직이 있다가 일반인의 거센 반발이 있어서 중지했었다.

아직도 진상을 알고 있는 황 계광 부대의 노병들이 생존하고 있는 이 상황에 말 못할 무슨 사연이 있어 보인다. 6ㆍ25전쟁 중 아군과 대결하여 오늘 날 한국의 수 없는 순국선열들을 있게 만든 중공군, 그들이 신주처럼 모시는 특급 전쟁 중의 한 사람의 추모에 약간의 의문을 안 가질 수가 없어서 울프 독 개인의 의견으로 몇 자 적어 보았다.

P.S
이 글이 올라간 뒤에 중국과 겨우 연락이 되어서 진상의 일부를 알게 되었다.

역시 선전과 다른 이면사가 있었다.황 계광은 중대 통신원[연락병]이있다.통신원은 똘똘하고 동작도 민첩한 병사중에서
선발한다.

그는 그날 유엔군의 기관총 화력이 원체 거세니까 중대장으로 부터 기관총 진지에 폭파통[방망이 수류탄 몇 개를 묶은 것]을 투척하도록 명령을 받았다.

그는 포복으로 기관총 진지까지 다가가서 폭파통을 투척했다.그런데 유엔군 기관총 진지에서 이를 거꾸로 밖으로 집어 던졌다.[부사수 또는 조수가 했을 것이다] 황 계광은 이를  되집어 넣었다.

그러나 다시 투척한 황 계광이 생각해보니 유엔군이
다시 뒤집어 던질 것 같아서 그 것을 가슴으로 막아 보갰다고 몸을 기관총에
노출했다가 총에 맞아 죽었다는 것이다.

몸으로 막으려고 했다는 것은 타당성이 없어 보인다.
기관총 진지 안에서 폭파통이 폭파되었으면 자기도 죽을텐데
폭파 범위에 자신을 노출했다는 사실이 말이다.

황 계광은 폭파 범위 안전지대인 기관총 진지 아래 위치에서
유엔군이 던지면 다시 뒤집어 던지겠다는 준비 동작을
무의식적으로 잘못 취했다가 노출되어 총탄에 맞아 죽은 것이다.

황 계광의 용감성은 어느 정도 이해가 가는 이야기지만 6ㆍ25전쟁이나 월남전에서 이 정도로 적진에 바짝 육박하다가 산화한 국군 장병들은 상당히 많았었다.

중국군에도 대단히 많았으리라.

중국 영웅화가 그린대로 그가 중국에서 단 두명뿐인 특급 영웅의 지위를 부여할만큼 초인적인 전투행위는 결코 아니었다.

Posted by LG Innote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리산 2011.06.03 10: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는 1952년10월 20일 공산군이 상감령[上甘嶺 戰役]이라는 1211고지 전투에서 보시다시피 몸을 날려 적 기관총 화력을 막아내고 목숨을 잃었다.

    그는 탄약도 떨어지고 일곱군데 중상을 입은 몸으로 십여미터를 기어 나가 몸으로 화구를 막아 부대의 돌격로를 열었다. 상감령 전투는 UN측에서 저격 능선이 부르는 전투다. 1211고지는 현재 국군이 점령하고 있는 오성산이다.

    --------------------->>

    1211고지는 김일성고지 전투라고 불리며 현재 북한 땅으로 알고 있습니다.
    양구 가칠봉 서북방이구요..

    저격능선은 철원쪽입니다. 확인후 수정바랍니다.

    http://www.army.mil.kr/history/과목개요/a3/15.htm

  2. 울프 독 2011.06.03 2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적 감사드립니다.
    상감령 전투는 저격능선 전투로서 오성산과
    삼각고지 중간 능선이라고 해서
    그냥 인용했는데 확인해보고 정정해보겠습니다.

  3. New Lexus GS 2011.10.28 2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 일곱군데 중상을 입은 몸으로 십여미터를 기어 나가 몸으로 화구를 막아 부대의 돌격로를 열었다. 상감령 전투는 UN측에서

  4. Farrah Solman 2012.05.12 14: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이 아래에 있지 환상 정보를 제공합니다. 저는 이미 7 일 휴대 전화에이 주제에 관한 통해 찾아 다녔어. 내 자신의 교육 보고​​서 및 다행이다, 난 블로그 사이트를 통해이시 거렸다. 나는이 거기에있어 즐거운 경험을했다.

  5. Regenia Kounter 2012.05.12 14: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은 즐거운 웹로그를 공유 있어요. 주변에 이렇게 훌륭한 콘텐츠를 밝히 명 많은 감사 말씀, 나는 절대적으로 필요합니다. 이 블로그는 똑똑한 문자가 될 수 있습니다. 건배이 사이트를 통해 확산 것들 유용 풍경에 관한.

  6. Amee Lofton 2012.05.12 14: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좋아! 매우 보람, 희망 들어오는 리뷰와 제안은 대개 비슷하게 유리한 있습니다. 똑같이이 정보를 논의 주셔서 감사합니다.

  7. low cost auto insurance the state of michigan 2012.05.29 15: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것은 확실히 더 많은 AA 요약을 취득하고 있습니다,하지만 난 많은 마이크로 소프트 준 마켓에 선출.

  8. low cost insurance for teenagers 2012.05.29 15: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당신이 내 배우자를 지적하는 데 필요한 무엇이든 독서를 즐기고 난 그러나 잠시 후 지친 지원하지 않을 수도 동안 다량으로 고백해야합니다.

  9. low-cost vehicle insurance around california 2012.05.29 15: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뛰어난 지원 및보고 강렬한 이상무. 내가 개인적으로 웹로그를 시작하는 기회를 갖게하면서 이건 전적으로 나에게 중요한 건있을 수 있습니다.

  10. Town of Patrick Articles 2014.02.13 0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뷰와 제안은 대개 비슷하게 유리한 있습니다. 똑

  11. Media Sona Articles 2014.03.31 2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황 계광이 죽기 전 일곱 군데나 상처를 입었다는 사실은 중공군이 이미 발표했었다. 진지에서 던지는 수류탄은 대개 20-60미터 내외에서 폭발지대를 형성하지만 저격능선과 같이 경사가 급한 곳에서는 100여미터까지 폭발 지대가 넓어질 수도 있었다.

  12. instagram followers 2014.05.25 2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체를 세워 놓고 무리한 촬영을 한 것, 그리고 팔 다리 떨어져 나가고 끔찍한 조각 사체를 수없이 만져야하는 영현 처리반에 난데없이 있을 수 없는 간호병이 등장해서 정중하게 황 계광 사체를 처리한 것 등은 영웅 만들기의 프로그램에 필요한 기초적인 데이터 베이스를 축적을 하기 위한 것이 아니었는가하는 것을 강하게 의심할 수밖에 없다.

100. 끝나지 않은 전쟁

생생! 6·25/북한의 남침에서 휴전까지 2010.11.12 08:17


  그 거대했던 규모에 걸맞게 6·25전쟁의 성격은 정치적 입장이나 이념적 시각에 따라 여러 가지 형태로 해석됩니다. 대표적으로 “공산주의의 침략에 대한 집단안보 수호를 위한 전쟁이었다”는 해석이 있는가하면 “한반도 내에서 해방이후 지속되어온 이념적 갈등의 연장이다”는 평가도 있습니다. 반면, “내전에 대한 강대국의 개입이다”이라는 전혀 상반된 의견 또한 있습니다. 그렇다면 결과적으로 6·25전쟁은 원인 측면에서 본다면 ‘한반도 내부적 요인과 국제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발생한 국제전적 내전’이었다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이런 추상적인 이론과 달리 가장 중요한 사실은 전쟁을 벌이겠다고 마음먹은 자들에 의해 전쟁이 일어났다는 엄연하고도 분명한 사실입니다.


[전쟁 개시에 대해 책임을 물어야할 대상은 분명합니다.]


  지금까지 살펴본 것처럼 전쟁의 종결이나 휴전은 상당히 힘든 과정이지만 개시는 순간의 선택과 다름없습니다. 그것은 전쟁을 대비하여 철저히 준비하는 것과 전혀 별개의 문제입니다. 북한이 남침할 수밖에 없게끔 당시의 상황이 조성되어 있었다는 일부 수정주의시각이 회자될 정도로 6·25전쟁과 관한 다양한 의견이 존재하지만, 북한의 남침에 의해 전쟁이 개시되었다는 점은 더 이상 이의를 제기할 수 없는 명백한 사실입니다. 결국은 전쟁은 시작하겠다고 마음먹은 자가 일으키는 것이므로 전쟁을 시작하였던 북한과 이를 비호하였던 소련 그리고 직접 참전하여 비극을 만들어낸 중국의 책임은 역사에서 결코 자유스러울 수 없습니다.


  또한 3년 1개월 2일간의 짧지 않은 전쟁을 결과 면에서 본다면‘국내적으로는 승자도 패자도 없는 동족상잔의 참혹한 전란’이었다고 정의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즉, 우리에게 하나의 도움도 되지 않고 오로지 피해만 안겨준 참사였다는 엄연한 사실입니다. 수많은 피와 재물을 받쳐가며 조금이라도 얻어낸 것은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어쩌면 이 때문에 막판에 휴전을 반대하고 북진통일을 외치던 당시 한국정부의 입장이 명분상으로 맞는 것일 수도 있었습니다. 그 만큼 감내하기 어려운 심각한 피해를 입었으면 적어도 통일을 이루거나 그에 준하는 위치까지는 달성하여야 하는 것이 심정적으로 맞는 것일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전쟁으로 얻은 것은 없고 오로지 잃은 것 뿐 이었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이처럼 희생당한 반대급부로 불안정했던 세계질서가 6·25전쟁을 통해 공고한 냉전체제를 구축하면서 역설적으로 안정을 찾게 되었습니다. 6·25전쟁은 제2차 대전 후 들불처럼 세계 각지에서 타올라갔던 공산주의의 팽창을 꺾어 버리는 시발점이 되었습니다. 그렇게 된 데는 미국의 즉각적인 개입과 달리 북한의 제 1후견인인 소련이 직접 개입을 꺼렸던 데도 이유가 있었습니다.


  사실 소련은 제2차 세계대전에서 승리를 했지만 무려 2,000만 명이 희생당하고 유럽 러시아일대가 초토화되는 끔직한 악몽을 겪었고 아직 이를 완전히 회복하지 못하였던 상황이었기 때문에 미국과의 정면 대결을 최대한 회피하려 들었습니다. 따라서 6·25전쟁이후 보다 확고하게 대립하며 벌어진 냉전기간 동안 비록 첨예한 체제경쟁을 수반하였고 핵의 위협에 세계는 숨죽일 수밖에 없었지만 바로 직전에 있었던 제2차 대전 같은 초유의 사태는 막아내었습니다. 그렇다면 6·25전쟁은 국제적으로 비화되었지만 세계대전을 예방한 전쟁이 되어버린 셈이었습니다.


[아직도 전쟁은 끝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강산이 여섯 번 이상 바뀔 만큼 어느덧 전쟁이 발발한지 60년이 되었고 많은 것이 바뀌었습니다. 전쟁의 제 1관계자였던 소련은 역사에서 사라져 버렸고 가장 많은 피를 흘리며 대적하였던 중국과는 수교를 맺어 첫 번째 교역 상대국이 되었을 만큼 세상이 바뀌었습니다. 그리고 냉전으로 통칭되던 국제 사회의 갈등 또한 과거의 유물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한반도의 허리는 휴전 당시 그대로의 모습으로 여전히 분단되어 있고 6·25전쟁 당시 보다 더 많은 군대와 무기가 서로를 향하여 대치하고 있습니다. 휴전은 결코 전쟁의 끝이 아니므로 6·25전쟁이 종료되었음을 의미하는 것은 결코 아닙니다. 우리는 때때로 잊고 있었지만 6·25전쟁은 아직도 끝나지 않은 현재입니다. 끝.

P.S. 이로써 ‘생생 6.25’코너에 지난 1여 년간 연재한 6·25전쟁사가 끝났습니다. 본 연재는 최용호-김병륜 공저의 '그때 그날' (삼우사 2003년)을 기본으로 하여 최근까지 간행된 각종 최신 공간사를 참고하여 집필하였습니다. 시간과 공간의 제약이 있다 보니 군데군데 오타가 있고 생략한 부분도 많았습니다. 이 모든 잘못은 집필자의 능력부족 때문이며 정중히 양해의 말씀을 구하고자 합니다. 혹시 이후에 내용과 관련하여 질문이 있으면 http://blog.chosun.com/xqon (august 의 軍史世界)에 남겨 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애독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august 배상.

'생생! 6·25 > 북한의 남침에서 휴전까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 끝나지 않은 전쟁  (117) 2010.11.12
99. 세계에 영향을 끼친 전쟁  (115) 2010.11.11
98. 전쟁이 남긴 것  (154) 2010.11.08
97. 멈추어진 전쟁  (140) 2010.11.05
96. 중공군의 마지막 공세  (99) 2010.11.04
95. 휴전반대로 얻고자 한 것  (105) 2010.11.01
Posted by LG Innote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Nice surfside condos 2013.08.08 02: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연 일어났해 엄연 일어났해 엄연 일어났해

  3. verified green coffee 2013.08.08 17: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증명에 훌륭한 일을하고있다 좋아했다. 이 웹 사이트에 대단히 감사입니다.

  4. iherb referral code 2013.08.14 16: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했다. 이 웹 사이트아했다. 이 웹 사이트아했다. 이 웹 사이트아했다. 이 웹 사이트

  5. https://www.youtube.com/watch?v=ptpnJY1Kaks 2013.08.16 19: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했다. 이 웹 사이트아아했다. 이 웹 사이트아아했다. 이 웹 사이트아

  6. marketing resource 2013.08.18 23: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속되어온 이념적 갈등의 연장이다”는 평가도 있습니다. 반면, “내전에 대한 강대국의 개입이다

  7. låna 3000 2013.09.04 05: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은 전쟁을 벌이겠다고 마음먹은 자들에 의해 전쟁이 일어났다는 엄연하고도 분명한 사실입니다.

  8. The Glades 2013.09.07 2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 마음먹은 자들에 의해 전쟁이 일어고 마음먹은 자들에 의해 전쟁이 일어고 마음먹은 자들에 의해 전쟁이 일어

  9. lend 2013.09.12 2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가도 있습니다. 반면, “내전에 대한 강대국의 개입이다”이라는 전혀 상반된 의견 또한 있습니다.

  10. The Inflora Floor Plans 2013.09.13 0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대국의 개입이다”이라는 전강대국의 개입이다”이라는 전강대국의 개입이다”이라는 전

  11. Real estate news in Miami 2013.09.16 0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념적 갈등의 연장이다”는 평가도 있습니다. 반면, “내전에 대한 강대국의 개입이다”이라는 전혀 상반된 의견 또한 있습니다.

  12. 고태진 2013.09.19 1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쟁으로 얻은 것은 없고 오로지 잃은 것 뿐이다. 지구에서 전쟁이 사라지기를 ~~

  13. buy green beans 2013.09.22 17: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것 뿐이다. 지구에서 전쟁이것 뿐이다. 지구에서 전쟁이것 뿐이다. 지구에서 전쟁이

  14. watch the vid here 2013.09.22 19: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서 전쟁이것 에서 전쟁이것 에서 전쟁이것 에서 전쟁이것

  15. replica handbags 2013.10.03 15: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간과 공간의 제약이 있다 보니 군데군데

  16. Looking for oceanfront real estate 2013.10.24 1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약이 있다 보니 군데 제약이 있다 보니 군데 제약이 있다 보니 군데

  17. data entry speed test 2013.11.06 17: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지만 이런 추상적인 이론과 달리 가장 중요한 사실은 전쟁을 벌이겠다고 마음먹은 자들에 의해 전쟁이 일어났다는 엄연하고도 분명한 사실입니다.

  18. Serasaco Branca Love Tips 2014.02.16 2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면, “내전에 대한 강대국의 개입이다”이라는 전혀 상반된 의견

  19. Construction Lawyer 2014.04.20 2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론과 달리 가장 중요한 사실은 전쟁을 벌이겠다고 마음먹은 자들에 의해 전쟁이 일어났다는 엄연하고도 분명한 사실입니다.

  20. http://www.estyma.eu/ 2014.04.26 15: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은 전쟁을 벌이겠다고 마음먹은 자들에 의해 전쟁이 일어났다는 엄연하고도 분명한 사실입니다.

  21. 피알앤애드 2014.06.25 17: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6.25포스팅 관련하여 사진자료가 필요해서 퍼다 씁니다.
    물론 출처를 밝히고, 상업적인 용도나 변경은 하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